2021.10.05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1’ 공식 출시

편집부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가 10월 5일 윈도우 11을 공식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190개 이상의 국가에서 선보이는 윈도우 11은 신규 PC는 물론 하드웨어 최소 사양을 충족하는 윈도우 10 기반 PC에서 무료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서피스를 비롯해 에이수스, HP, 레노버 등에서 윈도우 11이 탑재된 신규 PC가 판매를 시작했으며, 앞으로 삼성, 에이서, 델 등에서도 윈도우 11 기반의 신규 디바이스가 출시될 예정이다.

한국 사용자들은 ▲윈도우 11 탑재 신규 PC를 구매하거나 ▲Windows.com 또는 판매처에서 윈도우 11 설치가 가능하다.

또 무료 업그레이드 자격이 있는 윈도우 10 기반의 PC를 구매하거나 ▲PC 헬스체크(PC Health Check) 앱으로 내 윈도우 10 PC가 무료 업그레이드 대상인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윈도우 11을 사용할 수 있다.

윈도우 11은 장소와 상관없이 사용자의 창작, 여가, 학습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먼저 중앙에 있는 시작 메뉴는 사용자들이 관심 있는 콘텐츠와 앱에 더욱 빠르게 접근할 수 있게 한다. 클라우드와 마이크로소프트 365(별도 구매)를 통해 안드로이드나 iOS 기반의 기기와도 연동되어 작업하고 있던 업무를 언제 어디서든 빠르게 이어 나갈 수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작업표시줄에 있는 협업 플랫폼 팀즈는 사람들과의 연결을 돕는다.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등 상대방의 기기나 플랫폼과 관계없이 채팅, 음성, 영상 통화가 가능하다. 위젯은 AI 기반의 맞춤형 피드를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가장 관심있는 정보를 빠르게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를 통해 좋아하는 앱과 영화, 드라마 등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쉽고 폭 넓게 즐길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디즈니 플러스, 줌과 같은 새로운 앱을 사용할 수 있으며, 아마존, 인텔과의 협업으로 PC에서도 안드로이드 앱을 활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1의 더 새롭고 강력해진 스냅 레이아웃, 스냅 그룹, 데스크톱 기능은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여 업무, 게임 등의 작업 효율성 및 집중도를 높여준다고 부연했다.

윈도우 11은 사용자의 게임 환경도 개선했다. 자동 HDR기능은 1000개 이상의 다이렉트X 11 및 다이렉트X 12 버전으로 제작된 게임들을 HDR로 변경해 게임을 더욱 다채롭고 생생한 화면으로 즐길 수 있게 돕는다.

비디오 게임기 엑스박스 시리즈 X·S에 처음 도입된 다이렉트스토리지 지원은 게임의 로딩 시간을 단축하고 디테일한 게임 환경을 만들어준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윈도우 11은 윈도우 10을 기반으로 구축되어 IT 부서에서 관리가 쉽고 호환이 용이하며, 보안 기준을 높여 가장 안전한 윈도우 환경을 마련했다.

기업들은 DaaS 윈도우 서비스인 윈도우365 클라우드PC 또는 애저 클라우드 기반의 데스크톱 ‘애저 버추얼 데스크톱(Azure Virtual Desktop)’을 통해서도 윈도우11을 사용할 수 있다. ciokr@idg.co.kr



2021.10.05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1’ 공식 출시

편집부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가 10월 5일 윈도우 11을 공식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190개 이상의 국가에서 선보이는 윈도우 11은 신규 PC는 물론 하드웨어 최소 사양을 충족하는 윈도우 10 기반 PC에서 무료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서피스를 비롯해 에이수스, HP, 레노버 등에서 윈도우 11이 탑재된 신규 PC가 판매를 시작했으며, 앞으로 삼성, 에이서, 델 등에서도 윈도우 11 기반의 신규 디바이스가 출시될 예정이다.

한국 사용자들은 ▲윈도우 11 탑재 신규 PC를 구매하거나 ▲Windows.com 또는 판매처에서 윈도우 11 설치가 가능하다.

또 무료 업그레이드 자격이 있는 윈도우 10 기반의 PC를 구매하거나 ▲PC 헬스체크(PC Health Check) 앱으로 내 윈도우 10 PC가 무료 업그레이드 대상인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윈도우 11을 사용할 수 있다.

윈도우 11은 장소와 상관없이 사용자의 창작, 여가, 학습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먼저 중앙에 있는 시작 메뉴는 사용자들이 관심 있는 콘텐츠와 앱에 더욱 빠르게 접근할 수 있게 한다. 클라우드와 마이크로소프트 365(별도 구매)를 통해 안드로이드나 iOS 기반의 기기와도 연동되어 작업하고 있던 업무를 언제 어디서든 빠르게 이어 나갈 수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작업표시줄에 있는 협업 플랫폼 팀즈는 사람들과의 연결을 돕는다.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등 상대방의 기기나 플랫폼과 관계없이 채팅, 음성, 영상 통화가 가능하다. 위젯은 AI 기반의 맞춤형 피드를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가장 관심있는 정보를 빠르게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를 통해 좋아하는 앱과 영화, 드라마 등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쉽고 폭 넓게 즐길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디즈니 플러스, 줌과 같은 새로운 앱을 사용할 수 있으며, 아마존, 인텔과의 협업으로 PC에서도 안드로이드 앱을 활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1의 더 새롭고 강력해진 스냅 레이아웃, 스냅 그룹, 데스크톱 기능은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여 업무, 게임 등의 작업 효율성 및 집중도를 높여준다고 부연했다.

윈도우 11은 사용자의 게임 환경도 개선했다. 자동 HDR기능은 1000개 이상의 다이렉트X 11 및 다이렉트X 12 버전으로 제작된 게임들을 HDR로 변경해 게임을 더욱 다채롭고 생생한 화면으로 즐길 수 있게 돕는다.

비디오 게임기 엑스박스 시리즈 X·S에 처음 도입된 다이렉트스토리지 지원은 게임의 로딩 시간을 단축하고 디테일한 게임 환경을 만들어준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윈도우 11은 윈도우 10을 기반으로 구축되어 IT 부서에서 관리가 쉽고 호환이 용이하며, 보안 기준을 높여 가장 안전한 윈도우 환경을 마련했다.

기업들은 DaaS 윈도우 서비스인 윈도우365 클라우드PC 또는 애저 클라우드 기반의 데스크톱 ‘애저 버추얼 데스크톱(Azure Virtual Desktop)’을 통해서도 윈도우11을 사용할 수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