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사진찍고 통화하는 선글라스··· 페이스북, 스마트 안경 레이밴 스토리즈 발표

김달훈 | CIO KR
페이스북이 사진 및 동영상 촬영, 전화 통화, 음악 감상 등을 지원하는 스마트 선글라스 '레이밴 스토리(Ray-Ban Stories)'를 출시했다. 페이스북은 스마트 안경이라고 소개했지만, 정확히 말하면 선글라스다. 레이밴 스토리는 평범하고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채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누가 보더라도 기계적인 요소가 확연하게 눈에 띄는 대부분의 스마트 안경과는 달리, 외모가 지극히 평범한 것이 특징이다.

겉모습은 최대한 평범하게 유지하면서, 스마트한 능력은 극대화하는 것이 페이스북이 레이밴 스토리를 개발하며 추구했던 지향점으로 보인다. 레이밴 스토리에는 두 개의 500만 화소 이미지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촬영할 때는 오른쪽 다리에 있는 버튼을 사용하거나 페이스북 어시스턴트(Facebook Assistant) 음성 명령을 활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과 에실로룩소티카의 협업으로 탄생한 스마트 선그라스 '레이밴 스토리'. 500만 화소의 듀얼 이미지 센서와 3개의 마이크와 스피커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 촬영, 스마트폰과 연결해 전화 통화나 음악 감상을 즐길 수 있다. (자료 : facebook)

선글라스를 착용한 상태에서 눈으로 보고 있는 현재 모습을, 자연스럽게 사진이나 최대 30초 분량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레이밴 스토리를 착용한 사람 입장에서 더없이 편리하고 좋은 디자인과 기능이지만,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촬영 대상이 된 사람이라면 달갑지 않을 수 있다. 워낙 일반 선글라스와 구별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본인도 모르게 촬영되고 있는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알아보기 힘들다.

페이스북은 촬영하는 동안 레이밴 스토리에 있는 LED가 켜지도록 해, 주변 사람에게 촬영 중이라는 점을 알릴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품 소개 동영상을 보면 램프가 켜졌다는 것만으로 촬영 사실을 인지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더구나 레이밴 스토리가 촬영이 가능한 스마트 선글라스를 모르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런 사실을 아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

스마트 안경에 탑재된 카메라 기능은 매번 사생활 침해 논란의 뜨거운 중심에 있어왔다. 특히 레이밴 스토리처럼 일반적인 선글라스와 거의 구별하기 힘든 스마트 안경이나 선글라스는 더욱더 그렇다. 더구나 페이스북은 그동안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에 있다. 그런 이유로 이번 제품을 개발하면서도 개인정보 보호를 염두해 두고 설계했다고, '레이밴 스토리 개인정보 보호 마이크로사이트'를 통해 전하고 있다.

사양이나 기능은 아직 상세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의 스마트 안경이나 선글라스처럼 음악 감상과 전화 통화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블루투스를 이용해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모든 기능을 활용할 수 있고, 3개의 마이크와 내장 스피커를 통해 음악과 통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Android)나 아이오에스(iOS) 기반 스마트폰의 페이스북 뷰(Facebook View) 앱을 통해 사용 범위를 더욱 확장할 수 있다.

이를테면 레이밴 스토리에서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메신저, 트위터, 틱톡, 스냅챗 등의 앱으로 쉽게 가져와 편집하고 공유할 수 있다. 물론 스마트폰의 앨범에 저장하고 편집 및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이미지 센서의 해상도가 500만 화소에 불과해 고해상도 고품질 이미지와 동영상에 익숙해진 고객들에게 얼마나 호응을 얻을 수 있을지 당분간 지켜보아야 한다.

페이스북은 레이밴 스토리의 '출시'를 발표했지만 실제로 구매할 수 있는 지역은 한정되어 있다. 일단 일부 지역의 온라인과 미국, 영국, 캐나다, 이탈리아, 아일랜드, 호주의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판매할 예정이다. 레이밴 스토리는 클래식 레이밴 스타일을 변형한 20가지 스타일과 다양한 렌즈, 5가지 색상으로 제공된다.

하드웨어적인 완성도 면에서 아직은 물음표를 떠올리게 만드는 레이밴 스토리는, 단순한 스마트 선글라스나 안경이라기보다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위한 준비 단계의 일환으로 보인다. 오큘러스를 기반으로 한 증강 현실을 통해 증강현실 플랫폼의 확장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단계에서,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착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 아이웨어의 필요성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편, 페이스북은 레이밴 스토리를 위해 그동안 레이밴의 제조사인 에실로룩소티카(EssilorLuxottica)와 스마트 안경 제작을 위해 그동안 긴밀하게 협업을 진행해왔다. 에실로룩소티카는 레이밴, 오클리 등 다양한 브랜드를 가진 이탈리아의 아이웨어 전문업체인 룩소티카(Luxottica)와 프랑스의 렌즈 전문 업체인 에실로(Essilor)가 2018년 합병하면서 탄생했다.


ciokr@idg.co.kr



2021.09.10

사진찍고 통화하는 선글라스··· 페이스북, 스마트 안경 레이밴 스토리즈 발표

김달훈 | CIO KR
페이스북이 사진 및 동영상 촬영, 전화 통화, 음악 감상 등을 지원하는 스마트 선글라스 '레이밴 스토리(Ray-Ban Stories)'를 출시했다. 페이스북은 스마트 안경이라고 소개했지만, 정확히 말하면 선글라스다. 레이밴 스토리는 평범하고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채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누가 보더라도 기계적인 요소가 확연하게 눈에 띄는 대부분의 스마트 안경과는 달리, 외모가 지극히 평범한 것이 특징이다.

겉모습은 최대한 평범하게 유지하면서, 스마트한 능력은 극대화하는 것이 페이스북이 레이밴 스토리를 개발하며 추구했던 지향점으로 보인다. 레이밴 스토리에는 두 개의 500만 화소 이미지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촬영할 때는 오른쪽 다리에 있는 버튼을 사용하거나 페이스북 어시스턴트(Facebook Assistant) 음성 명령을 활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과 에실로룩소티카의 협업으로 탄생한 스마트 선그라스 '레이밴 스토리'. 500만 화소의 듀얼 이미지 센서와 3개의 마이크와 스피커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 촬영, 스마트폰과 연결해 전화 통화나 음악 감상을 즐길 수 있다. (자료 : facebook)

선글라스를 착용한 상태에서 눈으로 보고 있는 현재 모습을, 자연스럽게 사진이나 최대 30초 분량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레이밴 스토리를 착용한 사람 입장에서 더없이 편리하고 좋은 디자인과 기능이지만,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촬영 대상이 된 사람이라면 달갑지 않을 수 있다. 워낙 일반 선글라스와 구별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본인도 모르게 촬영되고 있는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알아보기 힘들다.

페이스북은 촬영하는 동안 레이밴 스토리에 있는 LED가 켜지도록 해, 주변 사람에게 촬영 중이라는 점을 알릴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품 소개 동영상을 보면 램프가 켜졌다는 것만으로 촬영 사실을 인지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더구나 레이밴 스토리가 촬영이 가능한 스마트 선글라스를 모르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런 사실을 아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

스마트 안경에 탑재된 카메라 기능은 매번 사생활 침해 논란의 뜨거운 중심에 있어왔다. 특히 레이밴 스토리처럼 일반적인 선글라스와 거의 구별하기 힘든 스마트 안경이나 선글라스는 더욱더 그렇다. 더구나 페이스북은 그동안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에 있다. 그런 이유로 이번 제품을 개발하면서도 개인정보 보호를 염두해 두고 설계했다고, '레이밴 스토리 개인정보 보호 마이크로사이트'를 통해 전하고 있다.

사양이나 기능은 아직 상세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의 스마트 안경이나 선글라스처럼 음악 감상과 전화 통화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블루투스를 이용해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모든 기능을 활용할 수 있고, 3개의 마이크와 내장 스피커를 통해 음악과 통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Android)나 아이오에스(iOS) 기반 스마트폰의 페이스북 뷰(Facebook View) 앱을 통해 사용 범위를 더욱 확장할 수 있다.

이를테면 레이밴 스토리에서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메신저, 트위터, 틱톡, 스냅챗 등의 앱으로 쉽게 가져와 편집하고 공유할 수 있다. 물론 스마트폰의 앨범에 저장하고 편집 및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이미지 센서의 해상도가 500만 화소에 불과해 고해상도 고품질 이미지와 동영상에 익숙해진 고객들에게 얼마나 호응을 얻을 수 있을지 당분간 지켜보아야 한다.

페이스북은 레이밴 스토리의 '출시'를 발표했지만 실제로 구매할 수 있는 지역은 한정되어 있다. 일단 일부 지역의 온라인과 미국, 영국, 캐나다, 이탈리아, 아일랜드, 호주의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판매할 예정이다. 레이밴 스토리는 클래식 레이밴 스타일을 변형한 20가지 스타일과 다양한 렌즈, 5가지 색상으로 제공된다.

하드웨어적인 완성도 면에서 아직은 물음표를 떠올리게 만드는 레이밴 스토리는, 단순한 스마트 선글라스나 안경이라기보다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위한 준비 단계의 일환으로 보인다. 오큘러스를 기반으로 한 증강 현실을 통해 증강현실 플랫폼의 확장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단계에서,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착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 아이웨어의 필요성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편, 페이스북은 레이밴 스토리를 위해 그동안 레이밴의 제조사인 에실로룩소티카(EssilorLuxottica)와 스마트 안경 제작을 위해 그동안 긴밀하게 협업을 진행해왔다. 에실로룩소티카는 레이밴, 오클리 등 다양한 브랜드를 가진 이탈리아의 아이웨어 전문업체인 룩소티카(Luxottica)와 프랑스의 렌즈 전문 업체인 에실로(Essilor)가 2018년 합병하면서 탄생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