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04

"친기업 인재를 찾아라··· 직원 행동주의 개념 부상" 웨버 샌드윅

편집부 | ARN
웨버 샌드윅은 디지털과 소셜 미디어 시대의 도래로 말미암아,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라는 새로운 개념의 사회적 움직임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 행동주의란, 직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직원들이 이유없는 비난으로부터 자신의 회사와 고용주를 보호하고,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이 종사하고 있는 기업의 브랜드 지지자(brand advocate)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이론이다.

웨버 샌드윅은 자매사인 KRC 리서치와 공동으로 한국을 포함 전세계 15개국에서, 18세 이상 65세 이하이면서 일주일 평균 근로시간이 30시간 이상인 2,300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행동하는 직원들의 급부상: 직원 행동주의를 통한 기회 발굴 (Employees Rising: Seizing the Opportunity in Employee Activism)’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웨버 샌드윅 연구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 5명 중 한 명꼴(21%)로 친화적인 행동주의자(employee activist)이며, 다른 33%의 직원들 역시, 친화적인 행동주의 성향을 보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웨버 샌드윅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부문 미초 스프링 대표는 “직원 행동주의는 결코 간과돼서는 안 될 중요한 사회적 변화”라면서 “본인이 속한 회사나 조직에 기여하고자 하는 직원들을 발굴하고, 그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최고경영자(CEO)들의 업무에 있어 우선 순위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직원의 50%가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메시지나 사진 혹은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아태지역 수치가 다른 지역 보다 상대적으로 더욱 높아서, 5명의 직원 중 3명(59%)이 고용주에 대한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원 중 39%는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칭찬이나 긍정적인 언급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아태지역에서는 45%의 직원이 고용주에 대해 긍정적으로 묘사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16%의 직원들은 그들의 고용주에 대해 온라인 상에서 비판을 하거나 부정적으로 언급했다고 답했으며, 아태지역에서는 이 보다 높아서 직원의 19%가 고용주에 대해 소셜 미디어 상에서 부정적인 언급을 했다고 조사됐다. 또한, 14%의 직원들은 소셜 미디어 상에서 그들의 고용주에 대해 언급하거나 관련 콘텐츠를 올린 것에 대해 후회한 적이 있다고 밝혔으며, 아태지역에서는 20%의 직원들이 고용주 관련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 상에 올린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응답했다.

설문 응답자 10명 중 8명 이상(84%)은 경영진의 교체나 대규모 해고, 인수∙합병 등으로 인해 최근 고용주가 바뀌는 것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한, 10명의 직원 중 4명만이 다른 사람들에게 그들의 고용주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42%) 또는 고용주의 목표가 무엇인지(37%)를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아태지역에서 이 수치는 각각 32%와 29%로 더 낮아졌다. 더구나 응답자의 30%만이 그들의 고용주와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4.04.04

"친기업 인재를 찾아라··· 직원 행동주의 개념 부상" 웨버 샌드윅

편집부 | ARN
웨버 샌드윅은 디지털과 소셜 미디어 시대의 도래로 말미암아,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라는 새로운 개념의 사회적 움직임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 행동주의란, 직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직원들이 이유없는 비난으로부터 자신의 회사와 고용주를 보호하고,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이 종사하고 있는 기업의 브랜드 지지자(brand advocate)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이론이다.

웨버 샌드윅은 자매사인 KRC 리서치와 공동으로 한국을 포함 전세계 15개국에서, 18세 이상 65세 이하이면서 일주일 평균 근로시간이 30시간 이상인 2,300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행동하는 직원들의 급부상: 직원 행동주의를 통한 기회 발굴 (Employees Rising: Seizing the Opportunity in Employee Activism)’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웨버 샌드윅 연구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 5명 중 한 명꼴(21%)로 친화적인 행동주의자(employee activist)이며, 다른 33%의 직원들 역시, 친화적인 행동주의 성향을 보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웨버 샌드윅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부문 미초 스프링 대표는 “직원 행동주의는 결코 간과돼서는 안 될 중요한 사회적 변화”라면서 “본인이 속한 회사나 조직에 기여하고자 하는 직원들을 발굴하고, 그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최고경영자(CEO)들의 업무에 있어 우선 순위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직원의 50%가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메시지나 사진 혹은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아태지역 수치가 다른 지역 보다 상대적으로 더욱 높아서, 5명의 직원 중 3명(59%)이 고용주에 대한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원 중 39%는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칭찬이나 긍정적인 언급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아태지역에서는 45%의 직원이 고용주에 대해 긍정적으로 묘사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16%의 직원들은 그들의 고용주에 대해 온라인 상에서 비판을 하거나 부정적으로 언급했다고 답했으며, 아태지역에서는 이 보다 높아서 직원의 19%가 고용주에 대해 소셜 미디어 상에서 부정적인 언급을 했다고 조사됐다. 또한, 14%의 직원들은 소셜 미디어 상에서 그들의 고용주에 대해 언급하거나 관련 콘텐츠를 올린 것에 대해 후회한 적이 있다고 밝혔으며, 아태지역에서는 20%의 직원들이 고용주 관련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 상에 올린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응답했다.

설문 응답자 10명 중 8명 이상(84%)은 경영진의 교체나 대규모 해고, 인수∙합병 등으로 인해 최근 고용주가 바뀌는 것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한, 10명의 직원 중 4명만이 다른 사람들에게 그들의 고용주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42%) 또는 고용주의 목표가 무엇인지(37%)를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아태지역에서 이 수치는 각각 32%와 29%로 더 낮아졌다. 더구나 응답자의 30%만이 그들의 고용주와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