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블로그|퍼블릭 클라우드의 진화가 초래할 '윈윈'

David S. Linthicum | InfoWorld
예언 하나 해보겠다. 대부분의 기업용 IT 솔루션이 그 자체로 멀티클라우드에 기반하게 된다. 클라우드 리소스는 추상화 및 일상품화(commoditized)될 것이다.

보통 클라우드 관련 소식을 보려고 월스트리트저널을 읽지는 않는다. 그러나 다음의 기사 헤드라인이 필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한때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싸움이었던 클라우드 전쟁에 수많은 경쟁자들이 참전하고 있다. 고객들은 점점 다양한 벤더와 계약을 맺어 비용을 절감하고, 최적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조합해 사용하고 있다.” 
 
ⓒGetty Images Bank

기사 자체보다는 헤드라인과 부제목이 더 흥미로웠다. 지난 수 년간 목격됐던 동향이 이제 미국 최대 비즈니스 매체에서 언급될 정도로 검증됐다는 의미다. 달리 말하면, 멀티클라우드, 이기종, 복잡성이라는 트렌드가 주류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다.

이는 더 큰 질문으로 이어진다. 여러 크고 작은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가 향후 몇 년간 어떻게 탈바꿈할 것인지다. 퍼블릭 클라우드가 일상품화되는 추세는 이미 어느 정도 뚜렷해지고 있다. 

테크 업계에서 ‘일상품화’란 단어는 그다지 좋은 의미로 들리지 않을 수 있다. 일상품화된 제품은 더이상 특별한 혁신의 대상으로 여겨지지 않고,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가능성이 생겨날 수 있다.

가령, 하나의 기업용 솔루션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함에 따라, 각 클라우드 자체는 제품에 필요한 개별 리소스를 제공하는 역할만을 맡게 될 수 있다. 클라우드는 추상화된 리소스로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이렇다. 기업이 공통 인터페이스 세트(보통 API)를 이용해 스토리지,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등의 서비스에 액세스하면, 이 인터페이스 세트가 사용자의 요청을 충족하기 위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호출할 것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방향성이 생겨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기업 내 IT 부서가 직접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관리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복잡하고 이질적이다. 둘째, 이러한 방향성을 통해 (기업이) 확장성을 키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다 민첩한 방식으로 서비스를 만들고 운영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방향성이 IaaS, SaaS, PaaS 등을 아우르는 퍼블릭 클라우드 분야에는 어떤 이점이 있을까? 이 역시 크게 두 가지가 예상된다. 

첫째, 대형 1차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의 지출 규모를 따라잡을 수 없었던 차상위급 벤더가 더 많은 시장 기회를 찾을 수 있게 될 것이다. 기업이 단일 클라우드에서 멀티 클라우드 및 더 많은 이기종 시스템으로 이동할 경우, 여러 다양한 기술, 플랫폼 및 브랜드를 좀 더 쉽게 운영할 수 있다. 그리고 차상위 벤더의 서비스를 비용이나 위험이 거의 없이 손쉽게 추가할 수 있다.

빠른 스토리지, 우수한 블록체인 솔루션 혹은 데이터베이스 보안과 같은 틈새 시장을 확보한 벤더라면 기업이 구성하고자 하는 ‘클라우드 조합’에 들어맞을 수도 있다. 기업은 비용을 낮추고, 가치를 높이며, 최고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추구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대형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 서비스의 사용량이 급격하게 증가할 것이다. 대형 벤더가 여러 신생 클라우드 서비스 벤더에게 새로운 시장을 내줄 수 있겠지만, 현재 제공 중인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빠르게 늘어날 것이다. 이는 이들 대형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 다수가 보다 적은 R&D 투자금으로 훨씬 많은 매출을 기록할 수 있게 될 것임을 의미한다. 결과적으로, 기업 고객들은 훨씬 저렴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런 현상은 향후 5~7년에 걸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변화를 기업은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클라우드 벤더 중 일부는 이러한 변화로 인해 손해를 보겠지만, 대부분의 생태계 참여자는 이것이 '윈윈'이라는 점을 알게 될 것이다. 앞서 언급한 모든 점을 고려하는 벤더에게도 이득이지만,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솔루션을 이용해, 덜 복잡하면서도 훨씬 신속하게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될 기업 고객에게도 확실히 이득이다. 이는 처음부터 줄곧 이어져온 퍼블릭 클라우드의 목표이기도 했다.

*David S. Linthicum는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산업 전문가이자 오피니언 리더다. ciokr@idg.co.kr
 



2021.07.28

블로그|퍼블릭 클라우드의 진화가 초래할 '윈윈'

David S. Linthicum | InfoWorld
예언 하나 해보겠다. 대부분의 기업용 IT 솔루션이 그 자체로 멀티클라우드에 기반하게 된다. 클라우드 리소스는 추상화 및 일상품화(commoditized)될 것이다.

보통 클라우드 관련 소식을 보려고 월스트리트저널을 읽지는 않는다. 그러나 다음의 기사 헤드라인이 필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한때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싸움이었던 클라우드 전쟁에 수많은 경쟁자들이 참전하고 있다. 고객들은 점점 다양한 벤더와 계약을 맺어 비용을 절감하고, 최적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조합해 사용하고 있다.” 
 
ⓒGetty Images Bank

기사 자체보다는 헤드라인과 부제목이 더 흥미로웠다. 지난 수 년간 목격됐던 동향이 이제 미국 최대 비즈니스 매체에서 언급될 정도로 검증됐다는 의미다. 달리 말하면, 멀티클라우드, 이기종, 복잡성이라는 트렌드가 주류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다.

이는 더 큰 질문으로 이어진다. 여러 크고 작은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가 향후 몇 년간 어떻게 탈바꿈할 것인지다. 퍼블릭 클라우드가 일상품화되는 추세는 이미 어느 정도 뚜렷해지고 있다. 

테크 업계에서 ‘일상품화’란 단어는 그다지 좋은 의미로 들리지 않을 수 있다. 일상품화된 제품은 더이상 특별한 혁신의 대상으로 여겨지지 않고,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가능성이 생겨날 수 있다.

가령, 하나의 기업용 솔루션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함에 따라, 각 클라우드 자체는 제품에 필요한 개별 리소스를 제공하는 역할만을 맡게 될 수 있다. 클라우드는 추상화된 리소스로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이렇다. 기업이 공통 인터페이스 세트(보통 API)를 이용해 스토리지,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등의 서비스에 액세스하면, 이 인터페이스 세트가 사용자의 요청을 충족하기 위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호출할 것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방향성이 생겨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기업 내 IT 부서가 직접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관리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복잡하고 이질적이다. 둘째, 이러한 방향성을 통해 (기업이) 확장성을 키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다 민첩한 방식으로 서비스를 만들고 운영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방향성이 IaaS, SaaS, PaaS 등을 아우르는 퍼블릭 클라우드 분야에는 어떤 이점이 있을까? 이 역시 크게 두 가지가 예상된다. 

첫째, 대형 1차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의 지출 규모를 따라잡을 수 없었던 차상위급 벤더가 더 많은 시장 기회를 찾을 수 있게 될 것이다. 기업이 단일 클라우드에서 멀티 클라우드 및 더 많은 이기종 시스템으로 이동할 경우, 여러 다양한 기술, 플랫폼 및 브랜드를 좀 더 쉽게 운영할 수 있다. 그리고 차상위 벤더의 서비스를 비용이나 위험이 거의 없이 손쉽게 추가할 수 있다.

빠른 스토리지, 우수한 블록체인 솔루션 혹은 데이터베이스 보안과 같은 틈새 시장을 확보한 벤더라면 기업이 구성하고자 하는 ‘클라우드 조합’에 들어맞을 수도 있다. 기업은 비용을 낮추고, 가치를 높이며, 최고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추구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대형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 서비스의 사용량이 급격하게 증가할 것이다. 대형 벤더가 여러 신생 클라우드 서비스 벤더에게 새로운 시장을 내줄 수 있겠지만, 현재 제공 중인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빠르게 늘어날 것이다. 이는 이들 대형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 다수가 보다 적은 R&D 투자금으로 훨씬 많은 매출을 기록할 수 있게 될 것임을 의미한다. 결과적으로, 기업 고객들은 훨씬 저렴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런 현상은 향후 5~7년에 걸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변화를 기업은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클라우드 벤더 중 일부는 이러한 변화로 인해 손해를 보겠지만, 대부분의 생태계 참여자는 이것이 '윈윈'이라는 점을 알게 될 것이다. 앞서 언급한 모든 점을 고려하는 벤더에게도 이득이지만,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솔루션을 이용해, 덜 복잡하면서도 훨씬 신속하게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될 기업 고객에게도 확실히 이득이다. 이는 처음부터 줄곧 이어져온 퍼블릭 클라우드의 목표이기도 했다.

*David S. Linthicum는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산업 전문가이자 오피니언 리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