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2

칼럼ㅣ구글도 주저한다?··· '하이브리드 근무'의 불편한 진실

Mike Elgan | Computerworld
코로나19 사태가 가져온 긍정적인 변화를 꼽자면 원격 및 하이브리드 근무가 주류로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원격 및 하이브리드 근무에는 숨겨진 불편한 진실이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많은 기업이 (불가피하게) 원격근무 체제를 시행하게 됐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렸던 때에는 팬데믹 이후에도 ‘원격근무는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코로나19의 기세가 꺾인다면 기업들은 직원들이 어디서 근무할지(그리고 일련의 새로운 도구, 기대치, 환경도 함께)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다. 

넷스케이프(Netscape) 공동 창업자이자 유명 IT 투자자인 마크 앤드리슨은 최근 “영구적인 문명 변화를 겪고 있다. 물리적 위치와 경제적 기회가 분리되는 변화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장기적으로 봤을 땐 그의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유토피아적 꿈이 실현되기까지 대답해야 할 질문이 많다. 새로운 하이브리드 및 원격근무 트렌드의 7가지 불편한 진실과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을 살펴본다. 
 
ⓒZoom

많은 디지털 노마드가 정규직 직원이다 
이멀전트 리서치(Emergent Research)와 MBO 파트너스(MBO Partners)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칭 디지털 노마드라고 밝힌 미국인의 수가 2019년 739만 명에서 2020년 1,090만 명으로 49% 증가했다. 2018년 기준으로 미국 사무직 근로자의 수가 6,420만 명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참고: 이는 디지털 노마드로 일할 수 없는 의료 분야 종사자 등을 포함했다) 엄청난 수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디지털 노마드(인터넷을 통해 일하기 때문에 이동이 자유로운 사람들) 중 압도적 다수가 소프트웨어 개발, 마케팅, 언론 분야에서 일하는 프리랜서, 기업가, 계약자였다. 

팬데믹으로 인한 가장 중요한 변화는 정규직 직원들이 대거 디지털 노마드 라이프스타일에 합류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문제가 되고 있다. 이유는 다음과 같다. 

하이브리드 근무는 있지만 하이브리드 업무 문화나 관리는 없다
2020년 초 팬데믹 위기로 많은 기업이 갑작스레 원격근무를 시행해야 했다. 위기를 극복하고 비즈니스를 계속 운영하는 데 필요한 도구와 관행을 서둘러 마련해야 했던 것이다. 

즉 대부분의 기업이 현재 부상하고 있는 ‘트렌드’에 문화적으로 준비돼 있지 않은 상태다. 여기서 ‘트렌드’란 어떤 직원은 원격근무를 하고, 어떤 직원은 일주일 내내 사무실 근무를 하며, 또 다른 직원은 요일에 따라 사무실과 집을 오가며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를 말한다. 

이 새로운 업무 관행에는 직원 관리 및 성과 평가를 비롯해 회의, 팀 구성, 채용, 온보딩, 승진, 리더십에 있어서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를 신경 쓰지 않거나 아니면 관리자와 리더가 알아서 해결하도록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다. 임시방편이 성공으로 이어지기란 어려운 법이다. 중요한 한 가지가 빠져 있기 때문이다. 

정규직 디지털 노마드가 정책에 의해 관리되지 않고 있다
비공식적으로 디지털 노마드 직원을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원격직원 허용 여부에 관한 갈등 및 의견 불일치는 BYOD(Bring-Your-Own-Device) 트렌드가 초창기였을 때를 연상시킨다. 

당시 현업과 IT 부문의 리더들은 (많은 직원이 크게 반겼던) BYOD를 강력하게 반대하는 경향을 보였다. 교착 상태로 인해 회사로 기기를 몰래 반입하고, 비공식적으로 이를 묵인하는 상황이 초래됐다. 위험했고 계속될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 결국 BYOD가 ‘기준‘으로 자리 잡았으며, 새로운 도구, 관행, 정책을 통해 문제가 완화됐다. 

이는 원격근무와 디지털 노마드 직원에게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디지털 노마드 직원에게 허용되는 관행을 설명하는 명확하고 일관된 원격근무 정책을 수립해 적용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 멀리 떨어져 있는 직원과 관련된 많은 법적 및 기타 문제가 존재한다. 이런 문제를 공식적이고 공개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정책에 성문화해야 한다. 

모든 도구를 사용하도록 하는 것은 하이브리드 근무에 적합하지 않다 
하이브리드 근무의 솔루션은 원격 직원들이 서로 다른 도구를 사용하도록 하는 게 아니다. 전사적으로 일관된 워크플로우를 통해 어디서나 일할 수 있게끔 조직 전체가 동일한 도구를 사용하게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디지털화, 클라우드 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시스템, 모바일 기기 및 서비스가 필요하다. 또한 원격근무와 디지털 노마드 사이버 보안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노동법이 직원의 위치에 따라 결정된다는 생각은 구식이다
노동법 관할권이 기업 본사가 아닌 직원이 살고 있는 지역에 있다는 생각은 구식이다. 심지어 원격근무를 하지 않는 정규직 직원도 출장 중에는 집이나 회사가 아닌 곳에서 대부분의 업무를 처리한다. 어떤 직원은 2곳의 지역에 집을 소유하고 있거나 아니면 임시 주택 또는 에어비앤비에서 살기도 한다. 

새로운 현실은 사람들이 어디서나 살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법은 모든 사람이 한 곳의 거주지에서 영원히 살 것이라고 가정한다. 

▲며칠은 사무실, 또 며칠은 집에서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풀타임 원격근무, ▲디지털 노마드, ▲심지어는 몇 주나 몇달 동안 (거주하는 지역이나 국가를 벗어나) 다른 곳에서 일하는 새로운 트렌드인 ‘워크에이션(Workation)’ 등이 부상하면서 직원의 위치에 따라 (적용될) 노동법을 결정하는 방식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아예 주소가 없는 (하드코어한) 디지털 노마드도 있다. 이는 프리랜서와 컨설턴트에게는 큰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현재 디지털 노마드의 대다수를 차지하게 된 정규직 직원들에게는 큰 문제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법을 개정하는 것이다. 세법과 노동법의 관할권은 직원이 아닌 회사의 위치에 기반을 둬야 한다.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제품을 만드는 실리콘밸리 기업조차도 이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 
빅테크 기업 대부분이 풀타임 원격근무 허용을 주저하고 있다. 예를 들면 구글은 13만 5,000명의 직원 중 20%는 사무실 근무를 해야 하고, 20%는 완전 원격근무를 할 수 있으며, 60%는 매주 최대 이틀까지 원격근무를 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애플도 유사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

구글이 하이브리드 및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도구와 서비스를 만들어 판매하는 회사라는 점은 고려한다면 아이러니한 일이다. 

이러한 기술 회사의 많은 리더가 풀타임 원격근무를 강력하게 지지하지만 확신을 갖지 못하는 리더도 많다. 그래서 며칠은 원격근무, 또 며칠은 사무실 근무를 하는 방식으로 양쪽에 걸친 일종의 분산 투자를 하고 선택지를 열어 두고 있다.  이런 정책을 활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다음과 같다. 

기업들은 직원의 이주를 막기 위해 파트타임 원격근무를 채택한다
풀타임 원격근무와 파트타임 원격근무에는 한 가지 큰 차이점이 있다. 파트타임 원격근무는 직원들을 ‘위치’에 묶어 둔다는 점이다. 사무실에서 출퇴근할 수 있는 거리에서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반면에 풀타임 원격근무를 하는 직원은 어느 곳으로든(예: 크로아티아나 바베이도스 등) 이주할 수 있다. 심지어는 완전히 ‘유목민‘이 될 수도 있다. 기업들은 풀타임 원격근무를 제한해 생각을 바꿀 수 있는 선택지를 열어 두는 셈이다.

‘원격근무’와 ‘하이브리드 근무’라는 새로운 시대가 마침내 열렸다. 하지만 아직 샴페인을 터뜨리기에는 이르다. 아직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많다.

* Mike Elgan은 기술 및 기술 문화에 대해 저술하는 전문 기고가다. ciokr@idg.co.kr



2021.07.22

칼럼ㅣ구글도 주저한다?··· '하이브리드 근무'의 불편한 진실

Mike Elgan | Computerworld
코로나19 사태가 가져온 긍정적인 변화를 꼽자면 원격 및 하이브리드 근무가 주류로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원격 및 하이브리드 근무에는 숨겨진 불편한 진실이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많은 기업이 (불가피하게) 원격근무 체제를 시행하게 됐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렸던 때에는 팬데믹 이후에도 ‘원격근무는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코로나19의 기세가 꺾인다면 기업들은 직원들이 어디서 근무할지(그리고 일련의 새로운 도구, 기대치, 환경도 함께)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다. 

넷스케이프(Netscape) 공동 창업자이자 유명 IT 투자자인 마크 앤드리슨은 최근 “영구적인 문명 변화를 겪고 있다. 물리적 위치와 경제적 기회가 분리되는 변화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장기적으로 봤을 땐 그의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유토피아적 꿈이 실현되기까지 대답해야 할 질문이 많다. 새로운 하이브리드 및 원격근무 트렌드의 7가지 불편한 진실과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을 살펴본다. 
 
ⓒZoom

많은 디지털 노마드가 정규직 직원이다 
이멀전트 리서치(Emergent Research)와 MBO 파트너스(MBO Partners)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칭 디지털 노마드라고 밝힌 미국인의 수가 2019년 739만 명에서 2020년 1,090만 명으로 49% 증가했다. 2018년 기준으로 미국 사무직 근로자의 수가 6,420만 명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참고: 이는 디지털 노마드로 일할 수 없는 의료 분야 종사자 등을 포함했다) 엄청난 수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디지털 노마드(인터넷을 통해 일하기 때문에 이동이 자유로운 사람들) 중 압도적 다수가 소프트웨어 개발, 마케팅, 언론 분야에서 일하는 프리랜서, 기업가, 계약자였다. 

팬데믹으로 인한 가장 중요한 변화는 정규직 직원들이 대거 디지털 노마드 라이프스타일에 합류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문제가 되고 있다. 이유는 다음과 같다. 

하이브리드 근무는 있지만 하이브리드 업무 문화나 관리는 없다
2020년 초 팬데믹 위기로 많은 기업이 갑작스레 원격근무를 시행해야 했다. 위기를 극복하고 비즈니스를 계속 운영하는 데 필요한 도구와 관행을 서둘러 마련해야 했던 것이다. 

즉 대부분의 기업이 현재 부상하고 있는 ‘트렌드’에 문화적으로 준비돼 있지 않은 상태다. 여기서 ‘트렌드’란 어떤 직원은 원격근무를 하고, 어떤 직원은 일주일 내내 사무실 근무를 하며, 또 다른 직원은 요일에 따라 사무실과 집을 오가며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를 말한다. 

이 새로운 업무 관행에는 직원 관리 및 성과 평가를 비롯해 회의, 팀 구성, 채용, 온보딩, 승진, 리더십에 있어서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를 신경 쓰지 않거나 아니면 관리자와 리더가 알아서 해결하도록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다. 임시방편이 성공으로 이어지기란 어려운 법이다. 중요한 한 가지가 빠져 있기 때문이다. 

정규직 디지털 노마드가 정책에 의해 관리되지 않고 있다
비공식적으로 디지털 노마드 직원을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원격직원 허용 여부에 관한 갈등 및 의견 불일치는 BYOD(Bring-Your-Own-Device) 트렌드가 초창기였을 때를 연상시킨다. 

당시 현업과 IT 부문의 리더들은 (많은 직원이 크게 반겼던) BYOD를 강력하게 반대하는 경향을 보였다. 교착 상태로 인해 회사로 기기를 몰래 반입하고, 비공식적으로 이를 묵인하는 상황이 초래됐다. 위험했고 계속될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 결국 BYOD가 ‘기준‘으로 자리 잡았으며, 새로운 도구, 관행, 정책을 통해 문제가 완화됐다. 

이는 원격근무와 디지털 노마드 직원에게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디지털 노마드 직원에게 허용되는 관행을 설명하는 명확하고 일관된 원격근무 정책을 수립해 적용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 멀리 떨어져 있는 직원과 관련된 많은 법적 및 기타 문제가 존재한다. 이런 문제를 공식적이고 공개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정책에 성문화해야 한다. 

모든 도구를 사용하도록 하는 것은 하이브리드 근무에 적합하지 않다 
하이브리드 근무의 솔루션은 원격 직원들이 서로 다른 도구를 사용하도록 하는 게 아니다. 전사적으로 일관된 워크플로우를 통해 어디서나 일할 수 있게끔 조직 전체가 동일한 도구를 사용하게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디지털화, 클라우드 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시스템, 모바일 기기 및 서비스가 필요하다. 또한 원격근무와 디지털 노마드 사이버 보안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노동법이 직원의 위치에 따라 결정된다는 생각은 구식이다
노동법 관할권이 기업 본사가 아닌 직원이 살고 있는 지역에 있다는 생각은 구식이다. 심지어 원격근무를 하지 않는 정규직 직원도 출장 중에는 집이나 회사가 아닌 곳에서 대부분의 업무를 처리한다. 어떤 직원은 2곳의 지역에 집을 소유하고 있거나 아니면 임시 주택 또는 에어비앤비에서 살기도 한다. 

새로운 현실은 사람들이 어디서나 살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법은 모든 사람이 한 곳의 거주지에서 영원히 살 것이라고 가정한다. 

▲며칠은 사무실, 또 며칠은 집에서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풀타임 원격근무, ▲디지털 노마드, ▲심지어는 몇 주나 몇달 동안 (거주하는 지역이나 국가를 벗어나) 다른 곳에서 일하는 새로운 트렌드인 ‘워크에이션(Workation)’ 등이 부상하면서 직원의 위치에 따라 (적용될) 노동법을 결정하는 방식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아예 주소가 없는 (하드코어한) 디지털 노마드도 있다. 이는 프리랜서와 컨설턴트에게는 큰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현재 디지털 노마드의 대다수를 차지하게 된 정규직 직원들에게는 큰 문제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법을 개정하는 것이다. 세법과 노동법의 관할권은 직원이 아닌 회사의 위치에 기반을 둬야 한다.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제품을 만드는 실리콘밸리 기업조차도 이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 
빅테크 기업 대부분이 풀타임 원격근무 허용을 주저하고 있다. 예를 들면 구글은 13만 5,000명의 직원 중 20%는 사무실 근무를 해야 하고, 20%는 완전 원격근무를 할 수 있으며, 60%는 매주 최대 이틀까지 원격근무를 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애플도 유사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

구글이 하이브리드 및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도구와 서비스를 만들어 판매하는 회사라는 점은 고려한다면 아이러니한 일이다. 

이러한 기술 회사의 많은 리더가 풀타임 원격근무를 강력하게 지지하지만 확신을 갖지 못하는 리더도 많다. 그래서 며칠은 원격근무, 또 며칠은 사무실 근무를 하는 방식으로 양쪽에 걸친 일종의 분산 투자를 하고 선택지를 열어 두고 있다.  이런 정책을 활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다음과 같다. 

기업들은 직원의 이주를 막기 위해 파트타임 원격근무를 채택한다
풀타임 원격근무와 파트타임 원격근무에는 한 가지 큰 차이점이 있다. 파트타임 원격근무는 직원들을 ‘위치’에 묶어 둔다는 점이다. 사무실에서 출퇴근할 수 있는 거리에서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반면에 풀타임 원격근무를 하는 직원은 어느 곳으로든(예: 크로아티아나 바베이도스 등) 이주할 수 있다. 심지어는 완전히 ‘유목민‘이 될 수도 있다. 기업들은 풀타임 원격근무를 제한해 생각을 바꿀 수 있는 선택지를 열어 두는 셈이다.

‘원격근무’와 ‘하이브리드 근무’라는 새로운 시대가 마침내 열렸다. 하지만 아직 샴페인을 터뜨리기에는 이르다. 아직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많다.

* Mike Elgan은 기술 및 기술 문화에 대해 저술하는 전문 기고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