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블로그ㅣ맥·아이패드 오가며 작업··· ‘유니버설 컨트롤’ 집중 해부 

Jonny Evans | Computerworld
맥(Mac)과 아이패드(iPad)를 위한 애플의 새로운 생산성 향상 기능 ‘유니버설 컨트롤(Universal Control)’에 관해 현재까지 알려진 모든 것을 정리했다. 이는 어떻게 작동하며, 어떤 시스템을 지원하는가? 

아이패드와 맥으로 동시에 작업할 때 하나의 마우스와 키보드를 사용해 두 컴퓨터를 모두 제어할 수 없다는 점이 항상 실망스러웠었다. 머지않아 이것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애플이 WWDC 2021에서 공개한 ‘유니버설 컨트롤’이라는 새로운 기능 덕분이다. 
 
ⓒApple

유니버설 컨트롤이란? 
유니버설 컨트롤을 사용하면 모든 기기에서 하나의 키보드, 마우스, 트랙패드를 쓸 수 있다. 이를테면 맥북 프로(MacBook Pro)의 트랙패드를 사용해 아이패드 또는 다른 맥에서 수행하는 작업을 제어할 수 있다. 그리고 애플은 이 기능을 설정하기 쉽게 설계했다고 말한다

무슨 일이 생기는가? 
기기 간에 커서를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가로로만 가능). 맥 화면에는 맥 커서가 나타나고, 아이패드로 이동하면 아이패드의 둥근 점 커서가 표시된다.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유니버설 컨트롤을 통해 사용하고 있는 마우스, 트랙패드, 키보드로 모든 기기에 걸쳐 작업할 수 있다. 커서를 움직여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심지어는 문서, 이미지, 미디어 등을 기기 간에 드래그 앤 드롭할 수 있다. 아이패드에서 선택하고 맥으로 드래그하기만 하면 된다. 스케치, 디자인, 계획 등의 작업을 수행할 때 유용하리라 예상된다. 

현재 ‘핸드오프(Handoff; 애플 기기 간 연속성 기능)’를 지원하는 모든 애플리케이션이 유니버설 컨트롤과 함께 작동할 것으로 예측된다(아직 테스트할 순 없지만 이 기능이 오피스 앱으로도 확장되길 바란다).

몇 개의 기기를 지원하는가? 
애플에 따르면 이 기능은 최대 3개의 기기까지 지원한다. 필자는 어떤 조합이든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아이패드와 2대의 맥 또는 그 반대의 경우다. 3대의 맥에서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만약 가능하다면 모션 그래픽 스튜디오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이 환영할 것이다.

어떻게 설정하는가? 
모든 기기에 핸드오프가 켜져 있고, 아래 설명할 요건을 충족하기만 하면 된다. 설정은 매우 쉽다. 그다음 마우스 또는 트랙패드를 사용해 커서가 다른 기기에서 나타날 때까지 한 기기에서 다른 기기로 이동시키면 된다. 

작동 방식 또한 흥미롭다. 애플은 ‘근접성’을 활용한다. 따라서 기기들이 서로 가까이 있다고 하면 커서를 맥 화면의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드래그해 이동하면서 세션을 시작할 수 있다.  

WWDC 2021 기조연설의 시연에서 첫 번째 커서 이동이 이뤄졌을 때 아이패드의 측면에 회색 애니메이션 막대가 나타났다. 이 막대에는 마우스를 부드럽게 드래그할 수 있도록 아이패드와 맥을 정렬할 수 있는 몇 개의 화살표가 있다. 

기기가 여러 개일 때는 어떻게 되는가? 
호환되는 기기가 많은 경우 해당 시스템은 가장 최근에 사용한 아이패드 또는 맥으로 드래그한다. 

유니버설 컨트롤이 연속성(Continuity)과 핸드오프(Handoff)를 사용한다던데? 
그렇다. 연속성과 핸드오프 덕분에 이 마술이 가능하다. 핸드오프를 활성화하려면 맥에서는 시스템 설정(System Preferences) >일반(General)으로, 아이패드에서는 설정(Settings) > 일반(General) > 에어플레이&핸드오프(AirPlay & Handoff)로 들어가면 된다. 핸드오프를 켜기만 하면 유니버설 컨트롤을 활성화할 수 있다(디폴트로 켜져 있을 것이다). 사용하고 싶지 않다면 비활성화하면 된다. 

유니버설 컨트롤을 지원하는 맥은? 
• 맥북 프로(2016년형 이상)
• 맥북(2016년형 이상)
• 맥북 에어(2018년형 이상)
• 아이맥(2017년형 이상)
• 아이맥(5K 레티나 27인치 2015년 중반 모델)
• 아이맥 프로
• 맥 미니(2018년형 이상)
• 맥 프로(2019년형) 

유니버설 컨트롤을 지원하는 아이패드는?
• 아이패드 프로
• 아이패드 에어(3세대 이상)
• 아이패드(6세대 이상)
• 아이패드 미니(5세대 이상)

사용 요건은 무엇인가? 
유니버설 컨트롤을 사용하려는 맥과 아이패드가 호환돼야 하고, 컴퓨터를 맥OS 몬터레이(Monterey)와 아이패드OS(iPadOS) 15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두 운영체제 모두 오는 가을에 출시된다. 아니면 퍼블릭 베타 테스트에 참여할 수도 있다. 퍼블릭 베타는 7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2단계 인증을 통해 두 기기 모두 동일한 애플ID로 아이클라우드에 로그인돼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 밖에 맥과 아이패드의 블루투스, 와이파이, 핸드오프가 켜져 있어야 하며 서로 10m 이내에 있어야 한다. 아이패드와 맥은 셀룰러 및 인터넷 연결을 공유하지 않아야 한다. 

USB 연결을 사용할 수 있는가?
그렇다. 사용하려면 두 기기를 연결할 때 나타나는 대화상자를 통해 아이패드에서 맥을 신뢰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언제부터 사용할 수 있을까? 
유니버설 컨트롤은 애플에서 오는 9월경 맥OS 몬터레이와 아이패드OS 15를 배포할 때부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애플의 퍼블릭 베타 시스템에 참여한다면 다음 달부터 이 기능을 테스트해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현재 사용할 수 있는 개발자 베타에는 아직 유니버설 컨트롤이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 

누구에게 유용할까? 
애플은 애플 펜슬(Apple Pencil)을 사용해 아이패드에서 디자인 작업을 한 다음 이를 맥으로 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포함시키려고 하는 경우 해당 기능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이다. 

이 외에도 렌더링 또는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쓰는 여러 맥에서 사용하거나, 아이패드 프로로 즉석 캡처한 에셋을 맥의 로직(Logic)에서 편집하는 걸 상상해볼 수 있겠다. 또는 여러 컴퓨터에서 에셋을 가져와 맥북 프로에서 편집할 수도 있다. 

하나의 마우스와 하나의 키보드로 최대 3대의 컴퓨터에 액세스할 수 있다는 건 데이터 입력부터 금융 거래, 디자인까지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유용할 것이다. 하나의 큰 화면도 좋지만 여러 개의 보조 화면도 좋기 때문이다. 

* Jonny Evans는 1999년부터 애플과 기술에 대해 저술해온 전문 기고가다. ciokr@idg.co.kr





 



2021.06.10

블로그ㅣ맥·아이패드 오가며 작업··· ‘유니버설 컨트롤’ 집중 해부 

Jonny Evans | Computerworld
맥(Mac)과 아이패드(iPad)를 위한 애플의 새로운 생산성 향상 기능 ‘유니버설 컨트롤(Universal Control)’에 관해 현재까지 알려진 모든 것을 정리했다. 이는 어떻게 작동하며, 어떤 시스템을 지원하는가? 

아이패드와 맥으로 동시에 작업할 때 하나의 마우스와 키보드를 사용해 두 컴퓨터를 모두 제어할 수 없다는 점이 항상 실망스러웠었다. 머지않아 이것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애플이 WWDC 2021에서 공개한 ‘유니버설 컨트롤’이라는 새로운 기능 덕분이다. 
 
ⓒApple

유니버설 컨트롤이란? 
유니버설 컨트롤을 사용하면 모든 기기에서 하나의 키보드, 마우스, 트랙패드를 쓸 수 있다. 이를테면 맥북 프로(MacBook Pro)의 트랙패드를 사용해 아이패드 또는 다른 맥에서 수행하는 작업을 제어할 수 있다. 그리고 애플은 이 기능을 설정하기 쉽게 설계했다고 말한다

무슨 일이 생기는가? 
기기 간에 커서를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가로로만 가능). 맥 화면에는 맥 커서가 나타나고, 아이패드로 이동하면 아이패드의 둥근 점 커서가 표시된다.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유니버설 컨트롤을 통해 사용하고 있는 마우스, 트랙패드, 키보드로 모든 기기에 걸쳐 작업할 수 있다. 커서를 움직여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심지어는 문서, 이미지, 미디어 등을 기기 간에 드래그 앤 드롭할 수 있다. 아이패드에서 선택하고 맥으로 드래그하기만 하면 된다. 스케치, 디자인, 계획 등의 작업을 수행할 때 유용하리라 예상된다. 

현재 ‘핸드오프(Handoff; 애플 기기 간 연속성 기능)’를 지원하는 모든 애플리케이션이 유니버설 컨트롤과 함께 작동할 것으로 예측된다(아직 테스트할 순 없지만 이 기능이 오피스 앱으로도 확장되길 바란다).

몇 개의 기기를 지원하는가? 
애플에 따르면 이 기능은 최대 3개의 기기까지 지원한다. 필자는 어떤 조합이든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아이패드와 2대의 맥 또는 그 반대의 경우다. 3대의 맥에서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만약 가능하다면 모션 그래픽 스튜디오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이 환영할 것이다.

어떻게 설정하는가? 
모든 기기에 핸드오프가 켜져 있고, 아래 설명할 요건을 충족하기만 하면 된다. 설정은 매우 쉽다. 그다음 마우스 또는 트랙패드를 사용해 커서가 다른 기기에서 나타날 때까지 한 기기에서 다른 기기로 이동시키면 된다. 

작동 방식 또한 흥미롭다. 애플은 ‘근접성’을 활용한다. 따라서 기기들이 서로 가까이 있다고 하면 커서를 맥 화면의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드래그해 이동하면서 세션을 시작할 수 있다.  

WWDC 2021 기조연설의 시연에서 첫 번째 커서 이동이 이뤄졌을 때 아이패드의 측면에 회색 애니메이션 막대가 나타났다. 이 막대에는 마우스를 부드럽게 드래그할 수 있도록 아이패드와 맥을 정렬할 수 있는 몇 개의 화살표가 있다. 

기기가 여러 개일 때는 어떻게 되는가? 
호환되는 기기가 많은 경우 해당 시스템은 가장 최근에 사용한 아이패드 또는 맥으로 드래그한다. 

유니버설 컨트롤이 연속성(Continuity)과 핸드오프(Handoff)를 사용한다던데? 
그렇다. 연속성과 핸드오프 덕분에 이 마술이 가능하다. 핸드오프를 활성화하려면 맥에서는 시스템 설정(System Preferences) >일반(General)으로, 아이패드에서는 설정(Settings) > 일반(General) > 에어플레이&핸드오프(AirPlay & Handoff)로 들어가면 된다. 핸드오프를 켜기만 하면 유니버설 컨트롤을 활성화할 수 있다(디폴트로 켜져 있을 것이다). 사용하고 싶지 않다면 비활성화하면 된다. 

유니버설 컨트롤을 지원하는 맥은? 
• 맥북 프로(2016년형 이상)
• 맥북(2016년형 이상)
• 맥북 에어(2018년형 이상)
• 아이맥(2017년형 이상)
• 아이맥(5K 레티나 27인치 2015년 중반 모델)
• 아이맥 프로
• 맥 미니(2018년형 이상)
• 맥 프로(2019년형) 

유니버설 컨트롤을 지원하는 아이패드는?
• 아이패드 프로
• 아이패드 에어(3세대 이상)
• 아이패드(6세대 이상)
• 아이패드 미니(5세대 이상)

사용 요건은 무엇인가? 
유니버설 컨트롤을 사용하려는 맥과 아이패드가 호환돼야 하고, 컴퓨터를 맥OS 몬터레이(Monterey)와 아이패드OS(iPadOS) 15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두 운영체제 모두 오는 가을에 출시된다. 아니면 퍼블릭 베타 테스트에 참여할 수도 있다. 퍼블릭 베타는 7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2단계 인증을 통해 두 기기 모두 동일한 애플ID로 아이클라우드에 로그인돼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 밖에 맥과 아이패드의 블루투스, 와이파이, 핸드오프가 켜져 있어야 하며 서로 10m 이내에 있어야 한다. 아이패드와 맥은 셀룰러 및 인터넷 연결을 공유하지 않아야 한다. 

USB 연결을 사용할 수 있는가?
그렇다. 사용하려면 두 기기를 연결할 때 나타나는 대화상자를 통해 아이패드에서 맥을 신뢰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언제부터 사용할 수 있을까? 
유니버설 컨트롤은 애플에서 오는 9월경 맥OS 몬터레이와 아이패드OS 15를 배포할 때부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애플의 퍼블릭 베타 시스템에 참여한다면 다음 달부터 이 기능을 테스트해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현재 사용할 수 있는 개발자 베타에는 아직 유니버설 컨트롤이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 

누구에게 유용할까? 
애플은 애플 펜슬(Apple Pencil)을 사용해 아이패드에서 디자인 작업을 한 다음 이를 맥으로 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포함시키려고 하는 경우 해당 기능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이다. 

이 외에도 렌더링 또는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쓰는 여러 맥에서 사용하거나, 아이패드 프로로 즉석 캡처한 에셋을 맥의 로직(Logic)에서 편집하는 걸 상상해볼 수 있겠다. 또는 여러 컴퓨터에서 에셋을 가져와 맥북 프로에서 편집할 수도 있다. 

하나의 마우스와 하나의 키보드로 최대 3대의 컴퓨터에 액세스할 수 있다는 건 데이터 입력부터 금융 거래, 디자인까지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유용할 것이다. 하나의 큰 화면도 좋지만 여러 개의 보조 화면도 좋기 때문이다. 

* Jonny Evans는 1999년부터 애플과 기술에 대해 저술해온 전문 기고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