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패스틀리 CDN 마비로 일부 글로벌 웹사이트 먹통

박예신 | CIO KR
주요국 정부, 언론 매체, 소셜 미디어 등 글로벌 웹사이트 몇몇이 8일(현지시간) 발생한 오류로 인해 접속이 차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웹사이트의 콘텐츠 전송을 담당하는 미국 클라우드 기반 컴퓨팅 업체 패스틀리(Fastly)의 CDN(콘텐츠 전송 네트워크)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한 탓이다. 

이날 뉴욕타임스, BBC, 페이팔, 스포티파이, 아마존, 백악관 등 전 세계 주요 매체, 기업, 정부 웹사이트에 “Error 503 Service Unavailable” 등의 문구가 뜨며 길게는 1시간가량 접속 불가 상태가 유지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Fastly

이번 사태는 미디어를 비롯한 주요 웹사이트에 CDN 서비스를 제공하는 패스틀리의 시스템에 생긴 장애로 인해 발생했다. 패스틀리는 이날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CDN 장애가 발생했으며 웹사이트 로딩이 지연될 수 있다고 전했다. 

CDN은 웹서비스를 이용하는 최종 사용자의 로컬 서버 근처에 분산돼 있는 서버로 이뤄진 플랫폼을 의미한다. CDN 서버는 원본 서버와 최종 사용자 사이에 위치해 웹상의 자료 전송에 따르는 병목현상과 버퍼링을 줄여준다. 

패스틀리는 트위터를 통해 회사의 PoPs(points of presence, 상호접속위치) 전반에 서비스 구성상의 오류가 발생해 이번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를 통해 인터넷 인프라가 일부 기술 업체에 의존하고 있는 현상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디지털 에이전시 씽크3의 가즈 존스 기술국장은 “서버와 웹서비스의 절반이 구글, 패스틀리, 아마존 같은 거대 기업에 의존하고 있고, 이에 따라 이번과 같은 사태가 벌어졌다”라며 “인터넷이 위험할 정도로 소수의 플레이어에게 맞춰져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사태로 인해 주요 기업들이 금전적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글로벌 시장 조사 업체 칸타(Kantar)는 이번 장애로 인해 패스틀리의 CDN 서버를 이용하는 기업들의 디지털 광고 손실액이 시간당 2,900만 달러(한화 약 323억 5,000만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2021.06.09

패스틀리 CDN 마비로 일부 글로벌 웹사이트 먹통

박예신 | CIO KR
주요국 정부, 언론 매체, 소셜 미디어 등 글로벌 웹사이트 몇몇이 8일(현지시간) 발생한 오류로 인해 접속이 차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웹사이트의 콘텐츠 전송을 담당하는 미국 클라우드 기반 컴퓨팅 업체 패스틀리(Fastly)의 CDN(콘텐츠 전송 네트워크)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한 탓이다. 

이날 뉴욕타임스, BBC, 페이팔, 스포티파이, 아마존, 백악관 등 전 세계 주요 매체, 기업, 정부 웹사이트에 “Error 503 Service Unavailable” 등의 문구가 뜨며 길게는 1시간가량 접속 불가 상태가 유지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Fastly

이번 사태는 미디어를 비롯한 주요 웹사이트에 CDN 서비스를 제공하는 패스틀리의 시스템에 생긴 장애로 인해 발생했다. 패스틀리는 이날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CDN 장애가 발생했으며 웹사이트 로딩이 지연될 수 있다고 전했다. 

CDN은 웹서비스를 이용하는 최종 사용자의 로컬 서버 근처에 분산돼 있는 서버로 이뤄진 플랫폼을 의미한다. CDN 서버는 원본 서버와 최종 사용자 사이에 위치해 웹상의 자료 전송에 따르는 병목현상과 버퍼링을 줄여준다. 

패스틀리는 트위터를 통해 회사의 PoPs(points of presence, 상호접속위치) 전반에 서비스 구성상의 오류가 발생해 이번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를 통해 인터넷 인프라가 일부 기술 업체에 의존하고 있는 현상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디지털 에이전시 씽크3의 가즈 존스 기술국장은 “서버와 웹서비스의 절반이 구글, 패스틀리, 아마존 같은 거대 기업에 의존하고 있고, 이에 따라 이번과 같은 사태가 벌어졌다”라며 “인터넷이 위험할 정도로 소수의 플레이어에게 맞춰져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사태로 인해 주요 기업들이 금전적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글로벌 시장 조사 업체 칸타(Kantar)는 이번 장애로 인해 패스틀리의 CDN 서버를 이용하는 기업들의 디지털 광고 손실액이 시간당 2,900만 달러(한화 약 323억 5,000만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