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칼럼ㅣ애플이 아이패드+맥 모두 쓰는 ‘듀얼OS 시스템’으로 나아갈까?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iPad Pro)에 M1 칩을 탑재했다. 그 성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OS가 개선될 게 분명하다. 하지만 어떻게 달라질까? 

자체 설계한 M1 칩을 아이패드 프로에 탑재하기로 한 애플의 결정은 확실히 애플 전문가용 태블릿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큰 변화가 이뤄질 것을 시사하며, 이 변화는 태블릿을 비즈니스 전문가에게 더욱더 적합하게 만들 전망이다. 
 
ⓒApple

충분히 빠른가? 
애플의 새 아이패드 프로는 리퀴드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12.9인치 모델)를 적용하고, 애플에서 현재 판매하는 모든 맥의 50% 이상에 탑재된 8-코어 M1 칩을 넣었다. 

회사에 따르면 새 아이패드 프로는 전작 대비 최대 50% 빠른 CPU, 최고 40% 빠른 GPU 성능을 낸다. 가격은 11인치 와이파이 모델이 미화 799달러(한화 99만 9,000원)부터, 12.9인치 와이파이 모델은 1,099달러(137만 9,000원)부터 시작된다. 5G를 사용할 순 있지만 200달러가 더 든다. 

이 성능의 의미를 가늠해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어도비(Adobe)가 맥용 포토샵의 M-1 네이티브 버전을 선보였을 때 경험한 즉각적인 개선점을 살펴보는 것이다. 이 애플리케이션이 아이패드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건 흥미로울 것이며, 아이패드용 파이널 컷 프로 X(Final Cut Pro X)가 현실화될 날도 머지않았다고 예상된다. 

물론 하드웨어만으로 모든 걸 알 순 없다. 대부분의 업계 전문가는 칩의 성능이 놀랍긴 하지만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인해 디바이스로 할 수 있는 일은 제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펜하이머(Oppenheimer)의 애널리스트 마틴 양은 “사용자들이 아직은 애플의 통합 하드웨어 아키텍처를 충분하게 활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패드OS+’의 비즈니스 사례
아이패드의 이러한 가능성은 오는 6월 7일 개최되는 ‘WWDC 2021’에서 공개될 다음 OS 버전에서 드러날 전망이다. 현재로서는 아이패드OS를 개선하려는 애플의 향후 계획에 대해 알려진 바가 많이 없다. 

블룸버그(Bloomberg)는 이와 관련해 최근 ▲업데이트된 잠금 화면, ▲개선된 위젯 지원을 포함해 재설계된 홈 화면, ▲새롭게 바뀐 알림 설정, ▲(확실한 왓츠앱(WhatsApp) 대안으로 만들고자) 대폭 개선된 아이메시지(iMessage) 등의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모두 흥미로운 내용이긴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에 투자할 가능성이 가장 큰 전문 사용자에게 필요한 기능 측면에선 다소 부족해 보이기 때문에 애플은 디바이스의 약점을 개선하는 방안(예: 멀티태스킹 등)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명한 건 M1을 탑재한 이 태블릿이 무엇이든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패러렐즈 데스크톱(Parallels Desktop)을 사용해 M1 맥에서 Arm용 리눅스 또는 윈도우를 실행할 수 있다면, 아이패드OS에서 동일한 운영체제를 에뮬레이션으로 실행하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을까? 만약 그렇게 할 수 있다면 맥OS도 함께 실행할 수 있지 않을까? 

또한 새 아이패드 프로는 프로 디스플레이 XDR(Pro Display XDR)로 출력할 수 있다. 좋긴 하지만 모든 앱이 디스플레이 출력을 지원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애플은 아이패드OS 15에 멀티-디스플레이 지원을 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애플은 ‘야심(ambitious)’ 빼면 시체다. 이렇게 많은 걸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했기 때문에 애플은 이 가능성을 막고 싶지 않을 것 같다. 게다가 새 아이패드는 올해 500만 대 규모로 판매되리라 예상되고 있다. 

아이패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보급형 아이패드가 300달러부터 시작되고 새로운 프로 제품군 가격이 일부 맥과 비슷하거나 더 비싸기 때문에 애플의 태블릿 왕국에서 일반 사용자와 프로 사용자 간 극명한 차이가 대두되고 있다. 

또 지난 12개월 동안 애플 태블릿 판매가 크게 늘었다. 웨드부시 시큐리티(Wedbush Securities)의 다니엘 아이브는 “애플이 아이패드에서 큰 부흥을 이뤘다. 지난 몇 분기 동안 많은 직원들과 학생들이 아이패드를 새로 구매하면서 전년 대비 40% 성장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이패드 프로를 구매하는 사람들도 최소한 일정 기간 동안 집에서 작업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애플에서 태블릿이 컴패니언 디바이스가 아니라 강력한 업무용 기기로 사용되길 바란다는 건 당연한 일이다.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의 케이티 휴버티는 “기업들이 하이브리드 인력을 지원하기 위해 모빌리티 친화적이면서도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컴퓨팅 디바이스를 채택하려고 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애플은 PC/태블릿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라고 진단했다. 

충분한 가능성, 하지만 어떤 목적으로? 
이제 ‘맥(Mac)’과 ‘아이패드 프로(iPad Pro)’에 동일한 프로세서가 탑재됐기 때문에 앞으로 애플이 아이패드OS를 기본으로 하고 필요에 따라 맥OS를 사용하는 ‘듀얼OS 시스템’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주장은 충분히 타당하다. 개인적으로는 애플이 아직 그럴 준비가 안 된 것 같지만 미래 제품을 예측해 보는 건 항상 좋다. 

WWDC 2021에서 애플은 플랫폼들이 어떻게 결합되는지 보여줘야 할 것이다. M1 아이패드 프로의 성능과 아이패드OS 15가 함께 애플 전문가용 컴퓨팅 플랫폼의 미래에 인사이트를 제공할까? 애플은 이 모든 가능성이 무엇을 위한 것인지 보여줄까? 

과연 어떤 이야기를 듣게 될까? 그 이야기가 애플 아이패드 프로가 겨냥하는 전문 사용자에게 반향을 일으킬 수 있을까?

* Jonny Evans는 1999년부터 애플과 기술에 대해 저술해온 전문 기고가다. ciokr@idg.co.kr

 



2021.04.23

칼럼ㅣ애플이 아이패드+맥 모두 쓰는 ‘듀얼OS 시스템’으로 나아갈까?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iPad Pro)에 M1 칩을 탑재했다. 그 성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OS가 개선될 게 분명하다. 하지만 어떻게 달라질까? 

자체 설계한 M1 칩을 아이패드 프로에 탑재하기로 한 애플의 결정은 확실히 애플 전문가용 태블릿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큰 변화가 이뤄질 것을 시사하며, 이 변화는 태블릿을 비즈니스 전문가에게 더욱더 적합하게 만들 전망이다. 
 
ⓒApple

충분히 빠른가? 
애플의 새 아이패드 프로는 리퀴드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12.9인치 모델)를 적용하고, 애플에서 현재 판매하는 모든 맥의 50% 이상에 탑재된 8-코어 M1 칩을 넣었다. 

회사에 따르면 새 아이패드 프로는 전작 대비 최대 50% 빠른 CPU, 최고 40% 빠른 GPU 성능을 낸다. 가격은 11인치 와이파이 모델이 미화 799달러(한화 99만 9,000원)부터, 12.9인치 와이파이 모델은 1,099달러(137만 9,000원)부터 시작된다. 5G를 사용할 순 있지만 200달러가 더 든다. 

이 성능의 의미를 가늠해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어도비(Adobe)가 맥용 포토샵의 M-1 네이티브 버전을 선보였을 때 경험한 즉각적인 개선점을 살펴보는 것이다. 이 애플리케이션이 아이패드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건 흥미로울 것이며, 아이패드용 파이널 컷 프로 X(Final Cut Pro X)가 현실화될 날도 머지않았다고 예상된다. 

물론 하드웨어만으로 모든 걸 알 순 없다. 대부분의 업계 전문가는 칩의 성능이 놀랍긴 하지만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인해 디바이스로 할 수 있는 일은 제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펜하이머(Oppenheimer)의 애널리스트 마틴 양은 “사용자들이 아직은 애플의 통합 하드웨어 아키텍처를 충분하게 활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패드OS+’의 비즈니스 사례
아이패드의 이러한 가능성은 오는 6월 7일 개최되는 ‘WWDC 2021’에서 공개될 다음 OS 버전에서 드러날 전망이다. 현재로서는 아이패드OS를 개선하려는 애플의 향후 계획에 대해 알려진 바가 많이 없다. 

블룸버그(Bloomberg)는 이와 관련해 최근 ▲업데이트된 잠금 화면, ▲개선된 위젯 지원을 포함해 재설계된 홈 화면, ▲새롭게 바뀐 알림 설정, ▲(확실한 왓츠앱(WhatsApp) 대안으로 만들고자) 대폭 개선된 아이메시지(iMessage) 등의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모두 흥미로운 내용이긴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에 투자할 가능성이 가장 큰 전문 사용자에게 필요한 기능 측면에선 다소 부족해 보이기 때문에 애플은 디바이스의 약점을 개선하는 방안(예: 멀티태스킹 등)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명한 건 M1을 탑재한 이 태블릿이 무엇이든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패러렐즈 데스크톱(Parallels Desktop)을 사용해 M1 맥에서 Arm용 리눅스 또는 윈도우를 실행할 수 있다면, 아이패드OS에서 동일한 운영체제를 에뮬레이션으로 실행하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을까? 만약 그렇게 할 수 있다면 맥OS도 함께 실행할 수 있지 않을까? 

또한 새 아이패드 프로는 프로 디스플레이 XDR(Pro Display XDR)로 출력할 수 있다. 좋긴 하지만 모든 앱이 디스플레이 출력을 지원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애플은 아이패드OS 15에 멀티-디스플레이 지원을 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애플은 ‘야심(ambitious)’ 빼면 시체다. 이렇게 많은 걸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했기 때문에 애플은 이 가능성을 막고 싶지 않을 것 같다. 게다가 새 아이패드는 올해 500만 대 규모로 판매되리라 예상되고 있다. 

아이패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보급형 아이패드가 300달러부터 시작되고 새로운 프로 제품군 가격이 일부 맥과 비슷하거나 더 비싸기 때문에 애플의 태블릿 왕국에서 일반 사용자와 프로 사용자 간 극명한 차이가 대두되고 있다. 

또 지난 12개월 동안 애플 태블릿 판매가 크게 늘었다. 웨드부시 시큐리티(Wedbush Securities)의 다니엘 아이브는 “애플이 아이패드에서 큰 부흥을 이뤘다. 지난 몇 분기 동안 많은 직원들과 학생들이 아이패드를 새로 구매하면서 전년 대비 40% 성장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이패드 프로를 구매하는 사람들도 최소한 일정 기간 동안 집에서 작업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애플에서 태블릿이 컴패니언 디바이스가 아니라 강력한 업무용 기기로 사용되길 바란다는 건 당연한 일이다.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의 케이티 휴버티는 “기업들이 하이브리드 인력을 지원하기 위해 모빌리티 친화적이면서도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컴퓨팅 디바이스를 채택하려고 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애플은 PC/태블릿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라고 진단했다. 

충분한 가능성, 하지만 어떤 목적으로? 
이제 ‘맥(Mac)’과 ‘아이패드 프로(iPad Pro)’에 동일한 프로세서가 탑재됐기 때문에 앞으로 애플이 아이패드OS를 기본으로 하고 필요에 따라 맥OS를 사용하는 ‘듀얼OS 시스템’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주장은 충분히 타당하다. 개인적으로는 애플이 아직 그럴 준비가 안 된 것 같지만 미래 제품을 예측해 보는 건 항상 좋다. 

WWDC 2021에서 애플은 플랫폼들이 어떻게 결합되는지 보여줘야 할 것이다. M1 아이패드 프로의 성능과 아이패드OS 15가 함께 애플 전문가용 컴퓨팅 플랫폼의 미래에 인사이트를 제공할까? 애플은 이 모든 가능성이 무엇을 위한 것인지 보여줄까? 

과연 어떤 이야기를 듣게 될까? 그 이야기가 애플 아이패드 프로가 겨냥하는 전문 사용자에게 반향을 일으킬 수 있을까?

* Jonny Evans는 1999년부터 애플과 기술에 대해 저술해온 전문 기고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