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블로그 | ‘애플 스프링 로디드 이벤트’에 대한 기업 관점에서의 단상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의 스프링 로디드(Spring Loaded) 행사는 기업 관점에서 다양한 시사점을 제공했다. 아이패드가 제대로 된 PC 대체제가 될 수 있을 수 있다는 것도 그중 하나다. 

컴퓨터란 뭘까?
새롭게 공개된 아이패드 프로는 최신 맥과 같은 M1 칩을 내장하고 있으며, 1만 개 이상의 미니 LED가 탑재된 12.9인치 XDR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다. 무선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한다면 PC 대체제로 활용될 잠재력을 지닌다. 



물론 감안해야 할 몇몇 미지의 사항들이 있다. 애플이 iOS 15를 통해 이 플랫폼을 어떻게 진화시켜 나갈지 우리는 알 수 없다. 예를 들면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를 맥OS를 구동하도록 함으로써의 영역까지 확장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언젠가는 윈도우 OS를 지원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추측만 가능한 상황이지만 아이패드 프로가 PC 시장을 향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HDR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을 만큼 강력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특히 그렇다. 

5G 통신 기능도 흥미로운 부분이다. 글로벌 데이터의 리네트 루나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번 애플 행사에서 가장 돋보이는 발표는 M1 칩과 5G 기능을 갖춘 신형 아이패드 프로였다. 통신 사업자들이 5G 요금제를 판매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력한 WFH 컴퓨터
한편 애플에 대한 흥미로운 뉴스 중 하나는 M1 맥이 이미 맥 판매량의 대세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다. 애플이 판매하는 컴퓨터의 50% 이상이 M1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 여러가지 색상의 아이맥은 분명 소비자 지향 제품이지만, 소비자 시장에 국한해 바라볼 이유도 없다.

이 맥의 M1 프로세서는 매우 강력하다. 인텔 기반의 맥보다 거의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더 빠르게 실행할 수 있으며, 이는 각종 성능 벤치마크 프로그램에서 입증된다. 



24인치 아이맥의 두께는 11.5mm다. 24인치 LG 디스플레이보다 조금 더 두꺼운 정도다. 여기에 1080p HD 카메라와 페이스타임을 통해 화상회의에 적합하다. 가격은 1,299달러부터 시작한다. M1 칩을 탑재한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보다 200달러 더 높은 가격이다.  3개의 USB 포트, 터치 ID 지원 키보드 및 파워 어댑터 내에 있는 기가비트 이더넷 포트를 제공하는 모델의 가격은 1,499달러다. 

기업 관점은? 필자의 생각은 이렇다. 원격 근무자에게 거의 모든 것을 처리할 수 있는 장치를 검토하고 있다면 새로운 24인치 아이맥이 훌륭한 옵션이다. 준수한 성능 향상이 이뤄졌으며, 이는 M1 맥 미니가 종전의 전문가용 인텔 아이맥 프로만큼 강력하다는 사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결론 : 아이패드와 아이맥은 기업 분야를 본격 겨냥한 제품이 아닐지라도 원격 작업자의 만족감과 생산성을 약속하는 대안이다. 기존 비즈니스 워크플로우 내에 iOS 앱을 사용해왔던 기업이라면 아이폰 및 아이패드 앱을 실행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일 수 있다. 

기업 내에서의 에어태그
그리고 애플은 ‘파인드 마이’ 메시 시스템과 통합되는 29달러짜리 작은 제품 추적기인 에어태그를 출시했다. ‘파인드 마이’ 네트워크를 제 3자 기업에 개방하기로 한 애플의 결정은 물류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업종의 기업에서 기회가 될 수 있다. 의료용 제세동기와 같이 값비싼 설비를 보유한 기업이라면 모두 추적 시스템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CCS 인사이트의 레오 지비 수석 애널리스트는 “10억 명의 활성 이용자 덕분에 애플은 지구상에서 가장 큰 메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에어태그를 부착한 분실물을 찾을 확률이 여타 경쟁사의 블루투스 기반 추적기보다 훨씬 높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 Jonny는 1999년부터 애플과 기술에 대해 기고해온 전문 저술가다. ciokr@idg.co.kr



2021.04.21

블로그 | ‘애플 스프링 로디드 이벤트’에 대한 기업 관점에서의 단상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의 스프링 로디드(Spring Loaded) 행사는 기업 관점에서 다양한 시사점을 제공했다. 아이패드가 제대로 된 PC 대체제가 될 수 있을 수 있다는 것도 그중 하나다. 

컴퓨터란 뭘까?
새롭게 공개된 아이패드 프로는 최신 맥과 같은 M1 칩을 내장하고 있으며, 1만 개 이상의 미니 LED가 탑재된 12.9인치 XDR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다. 무선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한다면 PC 대체제로 활용될 잠재력을 지닌다. 



물론 감안해야 할 몇몇 미지의 사항들이 있다. 애플이 iOS 15를 통해 이 플랫폼을 어떻게 진화시켜 나갈지 우리는 알 수 없다. 예를 들면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를 맥OS를 구동하도록 함으로써의 영역까지 확장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언젠가는 윈도우 OS를 지원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추측만 가능한 상황이지만 아이패드 프로가 PC 시장을 향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HDR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을 만큼 강력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특히 그렇다. 

5G 통신 기능도 흥미로운 부분이다. 글로벌 데이터의 리네트 루나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번 애플 행사에서 가장 돋보이는 발표는 M1 칩과 5G 기능을 갖춘 신형 아이패드 프로였다. 통신 사업자들이 5G 요금제를 판매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력한 WFH 컴퓨터
한편 애플에 대한 흥미로운 뉴스 중 하나는 M1 맥이 이미 맥 판매량의 대세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다. 애플이 판매하는 컴퓨터의 50% 이상이 M1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 여러가지 색상의 아이맥은 분명 소비자 지향 제품이지만, 소비자 시장에 국한해 바라볼 이유도 없다.

이 맥의 M1 프로세서는 매우 강력하다. 인텔 기반의 맥보다 거의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더 빠르게 실행할 수 있으며, 이는 각종 성능 벤치마크 프로그램에서 입증된다. 



24인치 아이맥의 두께는 11.5mm다. 24인치 LG 디스플레이보다 조금 더 두꺼운 정도다. 여기에 1080p HD 카메라와 페이스타임을 통해 화상회의에 적합하다. 가격은 1,299달러부터 시작한다. M1 칩을 탑재한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보다 200달러 더 높은 가격이다.  3개의 USB 포트, 터치 ID 지원 키보드 및 파워 어댑터 내에 있는 기가비트 이더넷 포트를 제공하는 모델의 가격은 1,499달러다. 

기업 관점은? 필자의 생각은 이렇다. 원격 근무자에게 거의 모든 것을 처리할 수 있는 장치를 검토하고 있다면 새로운 24인치 아이맥이 훌륭한 옵션이다. 준수한 성능 향상이 이뤄졌으며, 이는 M1 맥 미니가 종전의 전문가용 인텔 아이맥 프로만큼 강력하다는 사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결론 : 아이패드와 아이맥은 기업 분야를 본격 겨냥한 제품이 아닐지라도 원격 작업자의 만족감과 생산성을 약속하는 대안이다. 기존 비즈니스 워크플로우 내에 iOS 앱을 사용해왔던 기업이라면 아이폰 및 아이패드 앱을 실행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일 수 있다. 

기업 내에서의 에어태그
그리고 애플은 ‘파인드 마이’ 메시 시스템과 통합되는 29달러짜리 작은 제품 추적기인 에어태그를 출시했다. ‘파인드 마이’ 네트워크를 제 3자 기업에 개방하기로 한 애플의 결정은 물류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업종의 기업에서 기회가 될 수 있다. 의료용 제세동기와 같이 값비싼 설비를 보유한 기업이라면 모두 추적 시스템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CCS 인사이트의 레오 지비 수석 애널리스트는 “10억 명의 활성 이용자 덕분에 애플은 지구상에서 가장 큰 메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에어태그를 부착한 분실물을 찾을 확률이 여타 경쟁사의 블루투스 기반 추적기보다 훨씬 높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 Jonny는 1999년부터 애플과 기술에 대해 기고해온 전문 저술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