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31

프리뉴, 드론 무선 통신 전용 KCMVP 및 데이터링크 ‘D-DL’ 출시

편집부 | CIO KR
프리뉴가 기존 D-DL(Data Link) 소형화 제품, D-PM(Power Module), D-DS(KCMVP 암호화 모듈), D-FC(Flight Controller) 핵심 부품을 국산화 및 상품화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프리뉴는 기존 자사 제품인 2.4/5.8㎓ 데이터링크 통신 장비 D-DL을 개선해 5031㎒~5825㎒까지 드론 임무 및 제어에 할당된 5㎓ 모든 대역과 2.4㎓ 대역을 동시 또는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1:N/N:1/N:N 모드를 지원해 하나의 통신 장비로 여러 대의 드론을 함께 관제 및 제어할 수 있다. 

D-DL 전용 KCMVP 검증 암호화 모듈을 출시해 따로 배선 작업 등 없이 데이터링크와 바로 결합해 사용할 수 있는 KCMVP 암호화 통신 통합 제품도 선보인다. 데이터링크와 결합해 사용할 때도 통신 거리나 품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설계돼 보안 규정 준수가 필요한 분야에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

‘전원 분배 보드’, ‘전원 관리 모듈’이라고도 하는 D-PM은 드론 배터리에서 공급되는 주 전원을 각각의 임무 장비에 맞게 조절·분배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드론은 단순히 비행만 하는 게 아니라 ▲영상 촬영 ▲통신 ▲암호화 ▲각종 센서 데이터 처리용 컴퓨터 ▲라이다 센서 등 다양한 임무 장비가 같이 탑재된다. 기존 전원 관리 모듈은 효과적으로 관리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프리뉴가 출시한 D-PM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의 모듈로 5V, 9V, 12V, 15V 전원을 모두 관리할 수 있다.

프리뉴의 D-DL, D-FC, D-PM은 2020년 군 납품 드론에 장착돼 성능과 안정성이 입증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D-DL은 전파법을 준수하면서 제어 데이터는 최대 7㎞, 영상은 5㎞까지 장거리 통신할 수 있다. 소형 드론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복잡한 연결이나 결선 없이 단순 결합으로 바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는 설명이다. 

프리뉴 이종경 대표는 “적극적인 양산화와 부품 공급을 통해 국내 드론 기업들의 국산화 의지에 이바지하겠다”라며, “현재 또 다른 드론 핵심 구동 부품인 모터 국산화를 위해 국내 관련 기업과 협업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1.03.31

프리뉴, 드론 무선 통신 전용 KCMVP 및 데이터링크 ‘D-DL’ 출시

편집부 | CIO KR
프리뉴가 기존 D-DL(Data Link) 소형화 제품, D-PM(Power Module), D-DS(KCMVP 암호화 모듈), D-FC(Flight Controller) 핵심 부품을 국산화 및 상품화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프리뉴는 기존 자사 제품인 2.4/5.8㎓ 데이터링크 통신 장비 D-DL을 개선해 5031㎒~5825㎒까지 드론 임무 및 제어에 할당된 5㎓ 모든 대역과 2.4㎓ 대역을 동시 또는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1:N/N:1/N:N 모드를 지원해 하나의 통신 장비로 여러 대의 드론을 함께 관제 및 제어할 수 있다. 

D-DL 전용 KCMVP 검증 암호화 모듈을 출시해 따로 배선 작업 등 없이 데이터링크와 바로 결합해 사용할 수 있는 KCMVP 암호화 통신 통합 제품도 선보인다. 데이터링크와 결합해 사용할 때도 통신 거리나 품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설계돼 보안 규정 준수가 필요한 분야에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

‘전원 분배 보드’, ‘전원 관리 모듈’이라고도 하는 D-PM은 드론 배터리에서 공급되는 주 전원을 각각의 임무 장비에 맞게 조절·분배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드론은 단순히 비행만 하는 게 아니라 ▲영상 촬영 ▲통신 ▲암호화 ▲각종 센서 데이터 처리용 컴퓨터 ▲라이다 센서 등 다양한 임무 장비가 같이 탑재된다. 기존 전원 관리 모듈은 효과적으로 관리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프리뉴가 출시한 D-PM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의 모듈로 5V, 9V, 12V, 15V 전원을 모두 관리할 수 있다.

프리뉴의 D-DL, D-FC, D-PM은 2020년 군 납품 드론에 장착돼 성능과 안정성이 입증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D-DL은 전파법을 준수하면서 제어 데이터는 최대 7㎞, 영상은 5㎞까지 장거리 통신할 수 있다. 소형 드론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복잡한 연결이나 결선 없이 단순 결합으로 바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는 설명이다. 

프리뉴 이종경 대표는 “적극적인 양산화와 부품 공급을 통해 국내 드론 기업들의 국산화 의지에 이바지하겠다”라며, “현재 또 다른 드론 핵심 구동 부품인 모터 국산화를 위해 국내 관련 기업과 협업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