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24

"2017년 클라우드 트래픽,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 차지할 것" 시스코

편집부 | CIO KR
시스코가 올해로 세번째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2-2017(Cisco Global Cloud Index 2012–2017)’를 발간하고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트래픽에 대한 전망과 동향을 발표했다.

시스코는 이 보고서를 통해 2017년에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2년 대비 3배 증가한 7.7 제타바이트(zettabytes)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즉, 107조 시간의 음악 스트리밍, 19조 시간의 웹 기반 회의 진행, 8조 시간의 온라인 HD 비디오 스트리밍에 달하는 대용량의 데이터가 한 해 동안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시스코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클라우드 트래픽이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 2012년부터 2017년까지 35%의 연평균성장율(이하 CAGR)을 보이며, 2012년에는 1.2제타바이트 수준이었다면 2017년에는 5.3제타바이트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즉,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2012년 대비 4.5배 가량 늘어나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급증하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약 17%는 엔드유저가 웹서핑, 비디오 스트리밍, 협업 및 인터넷 연결 기기를 클라우드에 접속해 사용하면서 발생할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시스코는 이 같은 현상이 사람, 데이터, 프로세스와 사물을 모두 네트워크로 연결시켜주는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엔드유저의 직접적인 활동이 아닌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워크로드에 의해 주로 발생될 전망이다. 시스코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7%가 데이터 복제 및 소프트웨어/시스템 업데이트에 따른 데이터센터간 소통에 의해, 나머지 76%는 데이터센터 내에서 각각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는데 주요 트래픽 발생원으로는 가상환경에서의 데이터 저장, 생성 및 개발 등을 꼽았다.

시스코의 제품 및 솔루션 마케팅을 총괄하는 더그 메리트 수석부사장은 “개인, 비즈니스 그리고 엔터테인먼트 관련 콘텐츠를 기기의 종류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액세스하고자 하는 요구가 세계 전역에서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트랜젝션은 네트워크에 폭포효과를 낳게 될 것”이라며, “향후 4년간 데이터센터 간 안팎으로 클라우드 트래픽이 크게 증가하는 현상은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3.10.24

"2017년 클라우드 트래픽,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 차지할 것" 시스코

편집부 | CIO KR
시스코가 올해로 세번째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2-2017(Cisco Global Cloud Index 2012–2017)’를 발간하고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트래픽에 대한 전망과 동향을 발표했다.

시스코는 이 보고서를 통해 2017년에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2년 대비 3배 증가한 7.7 제타바이트(zettabytes)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즉, 107조 시간의 음악 스트리밍, 19조 시간의 웹 기반 회의 진행, 8조 시간의 온라인 HD 비디오 스트리밍에 달하는 대용량의 데이터가 한 해 동안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시스코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클라우드 트래픽이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 2012년부터 2017년까지 35%의 연평균성장율(이하 CAGR)을 보이며, 2012년에는 1.2제타바이트 수준이었다면 2017년에는 5.3제타바이트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즉,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2012년 대비 4.5배 가량 늘어나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급증하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약 17%는 엔드유저가 웹서핑, 비디오 스트리밍, 협업 및 인터넷 연결 기기를 클라우드에 접속해 사용하면서 발생할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시스코는 이 같은 현상이 사람, 데이터, 프로세스와 사물을 모두 네트워크로 연결시켜주는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엔드유저의 직접적인 활동이 아닌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워크로드에 의해 주로 발생될 전망이다. 시스코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7%가 데이터 복제 및 소프트웨어/시스템 업데이트에 따른 데이터센터간 소통에 의해, 나머지 76%는 데이터센터 내에서 각각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는데 주요 트래픽 발생원으로는 가상환경에서의 데이터 저장, 생성 및 개발 등을 꼽았다.

시스코의 제품 및 솔루션 마케팅을 총괄하는 더그 메리트 수석부사장은 “개인, 비즈니스 그리고 엔터테인먼트 관련 콘텐츠를 기기의 종류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액세스하고자 하는 요구가 세계 전역에서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트랜젝션은 네트워크에 폭포효과를 낳게 될 것”이라며, “향후 4년간 데이터센터 간 안팎으로 클라우드 트래픽이 크게 증가하는 현상은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