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10

CIO, 결국엔 CMO를 보조해야만 할 운명일까?

Paul Rubens | CIO
“향후 몇 년 이내에 CIO들은 최고마케팅관리자(CMO)를 위해 일을 하게 될 것이다. 또 IT 부서는 마케팅 부서의 기술 관련 업무를 처리하는 부서로 전락할 것이다.”

이런 주장을 한 사람은 홍보 회사인 웨버 그룹(Weber Group)의 설립자, W2 그룹의 CEO 겸 대표, 그리고 유명한 저술가이자 연설자인 래리 웨버다.

웨버는 "기존의 지루한 IT 업무는 계속 남아있을 것이며, 따라서 CIO 또한 직책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CIO의 역할이 CMO만큼 중요한 위치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 미래에는 CMO가 매사 관여를 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웨버는 CIO의 주된 역할 중 하나는 CMO가 최상의 마케팅 자동화 플랫폼과 소프트웨어를 선택하도록 돕고, 이를 기업 시스템에 통합하도록 지원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술 분야의 '문화적 변화'
그에 따르면 CIO들은 이런 유형의 협력이 기존의 독립적인 업무와는 차이가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웨버는 "상당한 문화적 변화라 할 수 있다. IT는 전통적으로 마케팅 부서와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옷차림도 달랐고, 기술 부서와 마케팅 부서 직원 사이에 대화도 없었다. 그러나 CIO들은 이런 방향으로 진화를 해야만 한다"라고 말했다.

<"어쩔 수 없는 갈등이 초래된다. CEO들이 끼어들어 중재를 해야 할 부분이다. 그러나 나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CEO가 마케팅 편을 들 것이라고 본다." -- W2그룹의 래리 웨버 CEO 겸 대표 >

이런 변화는 기존의 광고 대신 소셜 미디어와 빅데이터, 애널리틱스가 견인하게 된다. 마케터들은 이를 핵심 툴로 활용해 고객에게 접근하고, 이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웨버는 "현재 마케팅 부서는 기술에 의지를 해야 한다. 즉 CMO는 도움을 요청해야만 한다. 협력을 통해 적합한 소프트웨어를 선택해야 한다. 나는 기술을 배우고 싶지 않다. 일을 하기 위해 기술이 필요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마케팅에 정통할 필요가 있는 CIO
CIO만 변화에 적응을 하는 방법을 터득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웨버는 "CMO 또한 기술을 원동력으로 하는 마케팅 세계를 수용하기 위해 변해야만 한다. 우리에게는 기술에 더 정통한 CMO, 마케팅에 더 정통한 CIO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향후 5년 이내에 두 역할의 경계가 흐려지고, 차이점이 없어지고, 또 새로운 역할과 직책이 출현할 수 있다는 의미다. 웨버는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콘텐츠 VP, 소셜 미디어 VP, 고객 체험 VP 등의 새 직책과 역할을 제안했다.

웨버는 CIO의 역할이 마케팅 부서를 돕는 기술 자문으로 축소될 것이라고 예상을 했다. 그러나 스스로 언급했듯 '전통적으로 지루한 업무'는 계속 남아있을 전망이다. 여기에는 IT 부서가 사업에 중대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보안과 컴플라이언스(규제 준수)가 포함된다.

불가피한 CIO-CMO 갈등
그는 CIO와 CMO 사이에 갈등이 있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추정했다. 예를 들어, CMO가 사업에 특정 SaaS가 필요하다고 결정을 했는데, CMO가 기업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데이터 보안이나 컴플라이언스를 이유로 이를 거부할 수 있다.

웨버는 "어쩔 수 없는 갈등이 초래된다. CEO들이 끼어들어 중재를 해야 할 부분이다. 그러나 나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CEO가 마케팅 편을 들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2013.10.10

CIO, 결국엔 CMO를 보조해야만 할 운명일까?

Paul Rubens | CIO
“향후 몇 년 이내에 CIO들은 최고마케팅관리자(CMO)를 위해 일을 하게 될 것이다. 또 IT 부서는 마케팅 부서의 기술 관련 업무를 처리하는 부서로 전락할 것이다.”

이런 주장을 한 사람은 홍보 회사인 웨버 그룹(Weber Group)의 설립자, W2 그룹의 CEO 겸 대표, 그리고 유명한 저술가이자 연설자인 래리 웨버다.

웨버는 "기존의 지루한 IT 업무는 계속 남아있을 것이며, 따라서 CIO 또한 직책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CIO의 역할이 CMO만큼 중요한 위치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 미래에는 CMO가 매사 관여를 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웨버는 CIO의 주된 역할 중 하나는 CMO가 최상의 마케팅 자동화 플랫폼과 소프트웨어를 선택하도록 돕고, 이를 기업 시스템에 통합하도록 지원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술 분야의 '문화적 변화'
그에 따르면 CIO들은 이런 유형의 협력이 기존의 독립적인 업무와는 차이가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웨버는 "상당한 문화적 변화라 할 수 있다. IT는 전통적으로 마케팅 부서와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옷차림도 달랐고, 기술 부서와 마케팅 부서 직원 사이에 대화도 없었다. 그러나 CIO들은 이런 방향으로 진화를 해야만 한다"라고 말했다.

<"어쩔 수 없는 갈등이 초래된다. CEO들이 끼어들어 중재를 해야 할 부분이다. 그러나 나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CEO가 마케팅 편을 들 것이라고 본다." -- W2그룹의 래리 웨버 CEO 겸 대표 >

이런 변화는 기존의 광고 대신 소셜 미디어와 빅데이터, 애널리틱스가 견인하게 된다. 마케터들은 이를 핵심 툴로 활용해 고객에게 접근하고, 이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웨버는 "현재 마케팅 부서는 기술에 의지를 해야 한다. 즉 CMO는 도움을 요청해야만 한다. 협력을 통해 적합한 소프트웨어를 선택해야 한다. 나는 기술을 배우고 싶지 않다. 일을 하기 위해 기술이 필요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마케팅에 정통할 필요가 있는 CIO
CIO만 변화에 적응을 하는 방법을 터득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웨버는 "CMO 또한 기술을 원동력으로 하는 마케팅 세계를 수용하기 위해 변해야만 한다. 우리에게는 기술에 더 정통한 CMO, 마케팅에 더 정통한 CIO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향후 5년 이내에 두 역할의 경계가 흐려지고, 차이점이 없어지고, 또 새로운 역할과 직책이 출현할 수 있다는 의미다. 웨버는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콘텐츠 VP, 소셜 미디어 VP, 고객 체험 VP 등의 새 직책과 역할을 제안했다.

웨버는 CIO의 역할이 마케팅 부서를 돕는 기술 자문으로 축소될 것이라고 예상을 했다. 그러나 스스로 언급했듯 '전통적으로 지루한 업무'는 계속 남아있을 전망이다. 여기에는 IT 부서가 사업에 중대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보안과 컴플라이언스(규제 준수)가 포함된다.

불가피한 CIO-CMO 갈등
그는 CIO와 CMO 사이에 갈등이 있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추정했다. 예를 들어, CMO가 사업에 특정 SaaS가 필요하다고 결정을 했는데, CMO가 기업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데이터 보안이나 컴플라이언스를 이유로 이를 거부할 수 있다.

웨버는 "어쩔 수 없는 갈등이 초래된다. CEO들이 끼어들어 중재를 해야 할 부분이다. 그러나 나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CEO가 마케팅 편을 들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