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05

델,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 ‘델 엔지니어스 클럽’출범

편집부 | CIO KR
델 인터내셔널(이하 델 코리아)이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델의 글로벌 커머셜 채널(Global Commercial Channel, 이하 GCC) 조직이 한국에 장기적인 채널파트너 지원 노력의 일환인 ‘델 엔지니어스 클럽’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델 엔지니어스 클럽은 다양한 IT 기술전문가들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아이디어를 교환하며 업계동향과 모범사례를 공유할 수 있는 열린 커뮤니티로, 채널파트너 소속의 기술전담 인력들이 델의 우수한 서버, 스토리지, 보안, 네트워킹 및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교육도 제공한다고 델 코리아는 설명했다.

델 엔지니어스 클럽은 델의 인증 파트너(Certified Partner)의 IT기술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다. 델 코리아는 이번 계기를 통해 고객과 파트너의 요구를 만족시킴으로써 선두 기업의 위치를 확고히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테렌스 응 델 아태·일본지역 GCC 담당이사는 클럽출범식에서 “채널파트너커뮤니티를 위해 델이 이룬 큰 진전 중 하나는 파트너들이 델 내에서 단일접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GCC팀을 창단한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채널파트너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 우리는 파트너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과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 한국 내 엔지니어스 클럽 출범 역시 파트너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델은 전세계 모든 파트너에게 매년 10만 건 이상의 교육 세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엔지니어스 클럽은 이를 기반으로 개별엔지니어 및 파트너 발전을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기반으로 델과 업계 전문가들 간의 기술적 논의의 장을 제공해 업계의 의견을 공유하고 델의 IT솔루션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해 향후 기술 솔루션 설계에 밑바탕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2013.09.05

델,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 ‘델 엔지니어스 클럽’출범

편집부 | CIO KR
델 인터내셔널(이하 델 코리아)이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델의 글로벌 커머셜 채널(Global Commercial Channel, 이하 GCC) 조직이 한국에 장기적인 채널파트너 지원 노력의 일환인 ‘델 엔지니어스 클럽’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델 엔지니어스 클럽은 다양한 IT 기술전문가들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아이디어를 교환하며 업계동향과 모범사례를 공유할 수 있는 열린 커뮤니티로, 채널파트너 소속의 기술전담 인력들이 델의 우수한 서버, 스토리지, 보안, 네트워킹 및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교육도 제공한다고 델 코리아는 설명했다.

델 엔지니어스 클럽은 델의 인증 파트너(Certified Partner)의 IT기술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다. 델 코리아는 이번 계기를 통해 고객과 파트너의 요구를 만족시킴으로써 선두 기업의 위치를 확고히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테렌스 응 델 아태·일본지역 GCC 담당이사는 클럽출범식에서 “채널파트너커뮤니티를 위해 델이 이룬 큰 진전 중 하나는 파트너들이 델 내에서 단일접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GCC팀을 창단한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채널파트너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 우리는 파트너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과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 한국 내 엔지니어스 클럽 출범 역시 파트너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델은 전세계 모든 파트너에게 매년 10만 건 이상의 교육 세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엔지니어스 클럽은 이를 기반으로 개별엔지니어 및 파트너 발전을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기반으로 델과 업계 전문가들 간의 기술적 논의의 장을 제공해 업계의 의견을 공유하고 델의 IT솔루션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해 향후 기술 솔루션 설계에 밑바탕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