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4

'AWS 신화의 주역' 아마존 새 CEO ‘앤디 제시’는 누구?

Brian Cheon | CIO KR
IT 분야를 뒤흔든 뉴스였다.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400억 달러 규모 사업으로 키워낸 인물이 전자상거래 분야의 공룡 아마존의 수장 자리를 꿰찼다. 올해 10월부터 아마존의 고삐를 잡는다.



앤디 제시는 AWS 사업과 관련해 거의 전권을 가진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상사이자 멘토인 베조스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다음과 같이 기술했다. “앤디는 거의 나만큼이나 아마존과 함께 했다. 그는 뛰어난 리더가 될 것이다. 전적으로 신뢰한다.”

뉴욕의 여러 스포츠 팀과 데이브 매튜 밴드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재시는 1997년 베조스가 아마존을 상장시킨 이후 처음 고용한 인물 중 한 명이었다.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졸업 후 곧바로 마케팅 관리자가 되었다. 이후 웹 서비스 부사장이 되었고 2006년 EC2(Elastic Compute Cloud) 가상 머신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AWS를 독자적인 사업 부문으로 격상시켰다. 

아마존에서의 높은 지위와 상당한 재산에도 불구하고 53세의 제시는 공개적인 존재감을 그리 드러내지 않는다. 트윗을 게시하는 일도 드물며 인터뷰 어조도 밋밋한 경향을 보인다. 단 사회 문제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말하곤 한다.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러 차례 비판했으며 ‘Black Lives Matter’ 운동을 강력하게 지지한 바 있다. 
 
가트너의 에드 앤더슨은 앤디 제시의 CEO 등극에 대해 좋은 선택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프 베조스가 아마존 리더십을 앤지 제시에게 넘기는 것은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 아마존은 전자 상거래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기술 중심 회사다. 제시는 기술을 적용해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마존의 브라이언 올사브스키 CFO는 제시에 대해 “그저 선견지명이 있는 리더가 아니다. 강력한 운영자이기도 하다. 그는 아마존 내에서 여러 비즈니스를 개발한 훌륭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수익성이 높고 중요한 기술 회사인 AWS를 만들어냈다”라고 말했다. 

제프 베조스의 유력한 후임은 따로 있었다. 아마존 글로벌 소비자 비즈니스 CEO인 제프 윌키다. 그러나 그가 2021년 은퇴할 것이라고 2020년 8월 발표하면서 제시에게 길이 열렸다. 데이브 클락이 윌키의 자리를 이어 받았다. 

베조사가 앤디 제시를 아마존 CEO로 임명했다는 사실은 클라우드 비즈니스가 아마존의 새로운 핵심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는 평가다. 가트너 알렌 본드 애널리스트는 “소비자 대상의 전자 상거래 비즈니스도 크지만 B2B가 훨씬 더 큰 상품이다. 주요 비즈니스를 주도하는 리더를 선택함으로써 아마존의 미래가 B2B 비즈니스에 있음을 시사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마존이 직면한 문제들도 만만치 않다. 세계 곳곳에서 반독점 분쟁을 벌이고 있으며, 클라우드 분야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및 구글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최근에는 직원 처우 및 작업 조건 문제로 조사에 직면한 상태다. 베조스가 사임을 발표한 당일, 아마존은 독립 배송 기사들과 진행했던 6,200만 달러 상당의 분쟁에 합의하기도 했다. 

CCS 인사이트의 기업 리서치 부사장 닉 맥과이어는 “제시가 아마존의 반독점, 직원 권리, 직원 행동주의 등과 같은 불가피한 충돌을 어떻게 관리하는 지가 관건일 것”이라며, “그는 과거 여러 정치적 문제에 대해 꽤 직설적으로 말한 바 있다. 미디어들의 혹독한 검증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앤디 제시에 이어 AWS CEO를 맡을 이가 누구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포레스터 폴 밀러 애널리스트는 “어쩌면 제시의 후임자가 누구냐는 질문이 더 중요할 수 있다. 강력한 내부 인물들이 있지만 외부에서 영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현재로는 AWS의 세일즈 부문 리더인 매트 가먼이다. 그는 AWS 영업을 총괄하기 전 컴퓨팅 서비스 부서에서 여러 역할을 맡은 바 있다. 만약 제시가 기술 배경을 중시한다면 AWS 23년 경력의 선임 부사장인 찰리 벨이 선택될 수도 있다. 

한편 베조스가 아마존을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이사회 임원으로서 회사에 대한 영향을 유지할 전망이다. 베조스는 “여러 신제품 및 신생 이니셔티브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직원들에게 전했다. 의료 및 식료품 분야로의 확장 및 각종 인수 작업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세계에서 두 번째 부자로 손꼽히는 베조스는 최근 데이 1 펀드, 베조스 어스 펀드, 블루 오리진, 워싱턴 포스트 등 다른 분야의 투자나 사회 활동에 관심을 쏟았던 바 있다. 그는 직원 대상 서한에서 “내 열정은 예전보다 오히려 높다. 은퇴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ciokr@idg.co.kr



2021.02.04

'AWS 신화의 주역' 아마존 새 CEO ‘앤디 제시’는 누구?

Brian Cheon | CIO KR
IT 분야를 뒤흔든 뉴스였다.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400억 달러 규모 사업으로 키워낸 인물이 전자상거래 분야의 공룡 아마존의 수장 자리를 꿰찼다. 올해 10월부터 아마존의 고삐를 잡는다.



앤디 제시는 AWS 사업과 관련해 거의 전권을 가진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상사이자 멘토인 베조스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다음과 같이 기술했다. “앤디는 거의 나만큼이나 아마존과 함께 했다. 그는 뛰어난 리더가 될 것이다. 전적으로 신뢰한다.”

뉴욕의 여러 스포츠 팀과 데이브 매튜 밴드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재시는 1997년 베조스가 아마존을 상장시킨 이후 처음 고용한 인물 중 한 명이었다.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졸업 후 곧바로 마케팅 관리자가 되었다. 이후 웹 서비스 부사장이 되었고 2006년 EC2(Elastic Compute Cloud) 가상 머신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AWS를 독자적인 사업 부문으로 격상시켰다. 

아마존에서의 높은 지위와 상당한 재산에도 불구하고 53세의 제시는 공개적인 존재감을 그리 드러내지 않는다. 트윗을 게시하는 일도 드물며 인터뷰 어조도 밋밋한 경향을 보인다. 단 사회 문제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말하곤 한다.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러 차례 비판했으며 ‘Black Lives Matter’ 운동을 강력하게 지지한 바 있다. 
 
가트너의 에드 앤더슨은 앤디 제시의 CEO 등극에 대해 좋은 선택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프 베조스가 아마존 리더십을 앤지 제시에게 넘기는 것은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 아마존은 전자 상거래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기술 중심 회사다. 제시는 기술을 적용해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마존의 브라이언 올사브스키 CFO는 제시에 대해 “그저 선견지명이 있는 리더가 아니다. 강력한 운영자이기도 하다. 그는 아마존 내에서 여러 비즈니스를 개발한 훌륭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수익성이 높고 중요한 기술 회사인 AWS를 만들어냈다”라고 말했다. 

제프 베조스의 유력한 후임은 따로 있었다. 아마존 글로벌 소비자 비즈니스 CEO인 제프 윌키다. 그러나 그가 2021년 은퇴할 것이라고 2020년 8월 발표하면서 제시에게 길이 열렸다. 데이브 클락이 윌키의 자리를 이어 받았다. 

베조사가 앤디 제시를 아마존 CEO로 임명했다는 사실은 클라우드 비즈니스가 아마존의 새로운 핵심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는 평가다. 가트너 알렌 본드 애널리스트는 “소비자 대상의 전자 상거래 비즈니스도 크지만 B2B가 훨씬 더 큰 상품이다. 주요 비즈니스를 주도하는 리더를 선택함으로써 아마존의 미래가 B2B 비즈니스에 있음을 시사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마존이 직면한 문제들도 만만치 않다. 세계 곳곳에서 반독점 분쟁을 벌이고 있으며, 클라우드 분야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및 구글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최근에는 직원 처우 및 작업 조건 문제로 조사에 직면한 상태다. 베조스가 사임을 발표한 당일, 아마존은 독립 배송 기사들과 진행했던 6,200만 달러 상당의 분쟁에 합의하기도 했다. 

CCS 인사이트의 기업 리서치 부사장 닉 맥과이어는 “제시가 아마존의 반독점, 직원 권리, 직원 행동주의 등과 같은 불가피한 충돌을 어떻게 관리하는 지가 관건일 것”이라며, “그는 과거 여러 정치적 문제에 대해 꽤 직설적으로 말한 바 있다. 미디어들의 혹독한 검증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앤디 제시에 이어 AWS CEO를 맡을 이가 누구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포레스터 폴 밀러 애널리스트는 “어쩌면 제시의 후임자가 누구냐는 질문이 더 중요할 수 있다. 강력한 내부 인물들이 있지만 외부에서 영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현재로는 AWS의 세일즈 부문 리더인 매트 가먼이다. 그는 AWS 영업을 총괄하기 전 컴퓨팅 서비스 부서에서 여러 역할을 맡은 바 있다. 만약 제시가 기술 배경을 중시한다면 AWS 23년 경력의 선임 부사장인 찰리 벨이 선택될 수도 있다. 

한편 베조스가 아마존을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이사회 임원으로서 회사에 대한 영향을 유지할 전망이다. 베조스는 “여러 신제품 및 신생 이니셔티브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직원들에게 전했다. 의료 및 식료품 분야로의 확장 및 각종 인수 작업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세계에서 두 번째 부자로 손꼽히는 베조스는 최근 데이 1 펀드, 베조스 어스 펀드, 블루 오리진, 워싱턴 포스트 등 다른 분야의 투자나 사회 활동에 관심을 쏟았던 바 있다. 그는 직원 대상 서한에서 “내 열정은 예전보다 오히려 높다. 은퇴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