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CIO / 분쟁|갈등 / 애플리케이션 / 클라우드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의 제휴, 누가 더 이익일까?

2013.08.19 Paul Rubens  |  CIO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의 제휴는 양 사 모두에 득이 된다. 오라클은 애저를, 마이크로소프트는 자바 라이선스를 각각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들의 제휴가 고객들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이 지난 6월 말 포괄적인 제휴를 맺는다고 발표했다. 한눈에 봐서는 이 제휴가 왜 성사된 것인지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다.

계약에 따라 오라클 고객들은 자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웹로직 서버(WebLogic Server)를 포함한 소프트웨어들을 마이크로소프트의 하이퍼-V(Hyper-V) 하이퍼바이저,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또는 윈도우 서버에서 실행할 수 있게 되었다. 오라클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에서 실행하기로 보증한 것인데, 이는 두 회사가 앞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함께 해결한다는 의미다.

마이크로소프트측은 완전히 라이선스된 버전의 자바와 함께 개발 툴과 오라클 리눅스를 애저 안에서 제공하게 된다.

이 두 회사가 기업 데이터베이스 시장에서 경쟁관계라는 점을 볼 때, 이번 제휴는 이해하기 어렵다. 왜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라클의 데이터베이스를 자체 애저 클라우드로 끌어들여 자체 SQL 애저와 경쟁하도록 하는 것일까? 그리고 오라클은 왜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애저에서 오라클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게 함으로써 자체 오라클 클라우드를 약화시키는 것일까?

오라클에겐 퍼블릭 클라우드에 교두보가 필요하다
이 상황을 이해하려면, 오라클 클라우드가 취약하고 계속해서 힘을 잃어가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포레스터 리서치의 수석 애널리스트 제임스 스테이튼은 “퍼블릭 클라우드 쪽은 거의 성공을 거두지 못했기 때문에, 오라클은 자신들의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에 안착시키기 위한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다”라고 분석했다.

아마존은 이미 오라클 기술을 자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s)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재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애저 역시도 이해가 간다고 스테이튼은 전했다.

“오라클이 아마존에 그칠 수만은 없을 것이다. 애저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2인자며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자체 기술을 애저에 올리는 것은 오라클에게 분명한 이익이다”고 그는 밝혔다. 오라클이 체면을 지키기 위해 여전히 자신들의 기술이 오라클 클라우드에서 가장 잘 작동한다고 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콘스텔레이션 리서치(Constellation Research)의 수석 애널리스트 홀거 뮬러는 계약을 성사시킨 오라클의 동기는 자체 기술을 자체 퍼블릭 클라우드를 넘어서서 공급하기 위한 것이라는데 동의했다. “오라클은 자체 데이터베이스를 미래의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자에 공급하는 것이다. 이는 구글을 제외한 모든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가 오라클을 지원하게 만드는 의미 있는 사건이다”라고 뮬러는 설명했다.

 

Sponsored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