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7

트위터· 페이스북, 美 시위사태 속 트럼프 계정에 제동

박예신 | CIO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에 올라온 "문제성"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계정 사용을 중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6일(현지시간) 미 의회에 난입해 폭력 시위를 벌이는 가운데 긴급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트위터는 공식계정을 통해 “워싱턴 D.C에서 전례 없는 폭력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오늘@realDonaldTrump계정(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계정)에 올라온 트윗 3개를 삭제 조치했다”라고 전했다. 또 트윗 삭제 후 계정 사용을 12시간 동안 중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Twitter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게시물이 트위터의 무결성 정책(Civic Integrity policy)을 반복적이면서 심각한 수준으로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이 정책에 따르면 선거를 비롯한 여타 공적인 과정을 조작, 유도, 방해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트윗은 경고 라벨이 붙거나 삭제될 수 있으며, 해당 트윗을 올린 계정은 사용이 중단될 수 있다. 

이어 트위터는 폭력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경고 라벨이 붙은 트윗은 정책에 따라 리트윗이 금지되거나 ‘좋아요’를 누르는 등의 활동이 금지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지지 시위대들의 의사당 난입으로 혼란이 발생한 가운데, 관련 트윗들이 퍼지면서 시위 확산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페이스북도 비슷한 조치를 취했다. 미 CNN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보낸 영상 메시지를 삭제했다. 시위 발생 2시간 후에 게시된 이 영상은 시위대를 향해 “집에 돌아가라. 법과 질서를 갖춰야 한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하지만 “선거를 도둑맞았다”라며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가이 로젠 페이스북 부사장은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영상을 삭제하는 등 적절한 긴급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며 “그래야 작금의 폭력 사태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전하며 영상을 삭제한 이유를 밝혔다. ciokr@idg.co.kr



2021.01.07

트위터· 페이스북, 美 시위사태 속 트럼프 계정에 제동

박예신 | CIO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에 올라온 "문제성"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계정 사용을 중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6일(현지시간) 미 의회에 난입해 폭력 시위를 벌이는 가운데 긴급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트위터는 공식계정을 통해 “워싱턴 D.C에서 전례 없는 폭력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오늘@realDonaldTrump계정(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계정)에 올라온 트윗 3개를 삭제 조치했다”라고 전했다. 또 트윗 삭제 후 계정 사용을 12시간 동안 중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Twitter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게시물이 트위터의 무결성 정책(Civic Integrity policy)을 반복적이면서 심각한 수준으로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이 정책에 따르면 선거를 비롯한 여타 공적인 과정을 조작, 유도, 방해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트윗은 경고 라벨이 붙거나 삭제될 수 있으며, 해당 트윗을 올린 계정은 사용이 중단될 수 있다. 

이어 트위터는 폭력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경고 라벨이 붙은 트윗은 정책에 따라 리트윗이 금지되거나 ‘좋아요’를 누르는 등의 활동이 금지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지지 시위대들의 의사당 난입으로 혼란이 발생한 가운데, 관련 트윗들이 퍼지면서 시위 확산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페이스북도 비슷한 조치를 취했다. 미 CNN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보낸 영상 메시지를 삭제했다. 시위 발생 2시간 후에 게시된 이 영상은 시위대를 향해 “집에 돌아가라. 법과 질서를 갖춰야 한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하지만 “선거를 도둑맞았다”라며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가이 로젠 페이스북 부사장은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영상을 삭제하는 등 적절한 긴급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며 “그래야 작금의 폭력 사태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전하며 영상을 삭제한 이유를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