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5.24

새로운 스토리지 수요처 '3D 이미지 저장하는 美 병원들'

Allen Bernard | CIO
의료서비스 제공사들은 대량의 데이터로 고심하고 있다. 이는 의료 업계에 노화 스토리지 인프라, 아키텍처,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의료 데이터 저장소는 놀라움으로 다가올 수 있다.

의료인들은 특별한 데이터 스토리지 문제를 안고 있다. 그들이 취급하는 데이터는 민감하고 규제가 엄격할 뿐 아니라 대부분 실시간 상태로 저장하거나 이를 무기한으로 유지해야 한다. 또한 데이터는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 여러 가지 의료적 이유 때문에 (그리고 몇 가지 법률적 이유 때문에) 환자 기록을 보관하고 나면 수정이 불가능하다.

또한 해당 업계에서는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2013년에는 500 페타바이트 수준인 데이터가 2020년까지 2만 5,000 PB로 증가할 것이다. 이는 여러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진단을 위한 디지털 이미지 처리가 개선되고 있고 3D 초음파 기술이 임상 환경에 도입되고 있으며 3-D X레이와 유방조영상이 업계 표준이 되고 있다.

이런 기술들은 현재 방사선 전문의와 외과 전문의가 사용하고 있는 일반적인 이미지의 크기를 증가시킬 수 있다. 보건 IT 및 서비스 기업 맥케슨(McKesson)의 기술 담당 부사장 그렉 하트에 따르면, 60초짜리 스캔 하나는 10테라바이트의 정보를 생성할 수 있다. "이는 스토리지에서 시스템에 접근하는 방식을 완전히 바꾸어야 함을 뜻한다"라고 하트는 밝혔다.

의사의 처방을 입력하는 것부터 공유 가능한 의료기록의 사본을 생성하는 것까지 모든 것을 위해 임상 환경에서 EHR(Electronic Health Record)의 이행, 통합, 사용을 의무화하는 의미 있는 사용에 더해 해당 업계 내의 데이터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효율성보다는 불필요한 중복을 선호하고 비용보다는 관심을 중시하며 사용 편의성 보다는 프라이버시를 중시하는 시스템으로부터 낭비를 배제하고 비용을 낮추는 정부, 보험사, 기업, 환자들의 중대한 권한 하에 이루어지고 있다.

기존 스토리지에서 NAS, VNA, 클라우드로 도약할 준비가 된 의료업계
의료분야는 IT도입에서 다소 뒤쳐진 산업 중 하나다. 때문에 미 정부는 의료 현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병원에 제공되는 수백만 달러에 이르는 의미 있는 사용 인센티브는 2015년에 패널티로 바뀔 것이다.

또한 프로그램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단순히 그 이행과 도입이 아니라 EHR의 ‘의미 있는’ 사용이 중요하다. "단순히 EHR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특정 수준까지 사용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그녀는 의사 처방의 80%를 전자적으로 입력하는 등의 요건을 지적했다. "이 모든 것들이 영향력이 큰 데이터이다"라고 그녀는 강조했다.

IDC 헬스 인사이츠 리서치(Health Insitghts Research) 책임자 주디 하노버는 음성 및 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하는 제 3세계 마을의 립프로깅(Leapfrogging) 통신선과 마찬가지로 의료도 오래된 인프라를 높은 이용성, 낮은 지연, 대규모의 데이터 환경 등을 위한 확장 NAS 또는 아마존 같은 기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토리지 등 차세대 기술로 대체할 수 있다.

"병원들은 낮은 지연으로 사용할 수 있는 캐시(Cache)에 어떤 이미지를 보관하고 지연률이 높지만 더욱 경제적인 계층에는 어떤 이미지를 보관할 수 있는지 결정할 수 있는 계층화된 아키텍처와 정책을 이해하는 것에 이야기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2013.05.24

새로운 스토리지 수요처 '3D 이미지 저장하는 美 병원들'

Allen Bernard | CIO
의료서비스 제공사들은 대량의 데이터로 고심하고 있다. 이는 의료 업계에 노화 스토리지 인프라, 아키텍처,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의료 데이터 저장소는 놀라움으로 다가올 수 있다.

의료인들은 특별한 데이터 스토리지 문제를 안고 있다. 그들이 취급하는 데이터는 민감하고 규제가 엄격할 뿐 아니라 대부분 실시간 상태로 저장하거나 이를 무기한으로 유지해야 한다. 또한 데이터는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 여러 가지 의료적 이유 때문에 (그리고 몇 가지 법률적 이유 때문에) 환자 기록을 보관하고 나면 수정이 불가능하다.

또한 해당 업계에서는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2013년에는 500 페타바이트 수준인 데이터가 2020년까지 2만 5,000 PB로 증가할 것이다. 이는 여러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진단을 위한 디지털 이미지 처리가 개선되고 있고 3D 초음파 기술이 임상 환경에 도입되고 있으며 3-D X레이와 유방조영상이 업계 표준이 되고 있다.

이런 기술들은 현재 방사선 전문의와 외과 전문의가 사용하고 있는 일반적인 이미지의 크기를 증가시킬 수 있다. 보건 IT 및 서비스 기업 맥케슨(McKesson)의 기술 담당 부사장 그렉 하트에 따르면, 60초짜리 스캔 하나는 10테라바이트의 정보를 생성할 수 있다. "이는 스토리지에서 시스템에 접근하는 방식을 완전히 바꾸어야 함을 뜻한다"라고 하트는 밝혔다.

의사의 처방을 입력하는 것부터 공유 가능한 의료기록의 사본을 생성하는 것까지 모든 것을 위해 임상 환경에서 EHR(Electronic Health Record)의 이행, 통합, 사용을 의무화하는 의미 있는 사용에 더해 해당 업계 내의 데이터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효율성보다는 불필요한 중복을 선호하고 비용보다는 관심을 중시하며 사용 편의성 보다는 프라이버시를 중시하는 시스템으로부터 낭비를 배제하고 비용을 낮추는 정부, 보험사, 기업, 환자들의 중대한 권한 하에 이루어지고 있다.

기존 스토리지에서 NAS, VNA, 클라우드로 도약할 준비가 된 의료업계
의료분야는 IT도입에서 다소 뒤쳐진 산업 중 하나다. 때문에 미 정부는 의료 현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병원에 제공되는 수백만 달러에 이르는 의미 있는 사용 인센티브는 2015년에 패널티로 바뀔 것이다.

또한 프로그램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단순히 그 이행과 도입이 아니라 EHR의 ‘의미 있는’ 사용이 중요하다. "단순히 EHR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특정 수준까지 사용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그녀는 의사 처방의 80%를 전자적으로 입력하는 등의 요건을 지적했다. "이 모든 것들이 영향력이 큰 데이터이다"라고 그녀는 강조했다.

IDC 헬스 인사이츠 리서치(Health Insitghts Research) 책임자 주디 하노버는 음성 및 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하는 제 3세계 마을의 립프로깅(Leapfrogging) 통신선과 마찬가지로 의료도 오래된 인프라를 높은 이용성, 낮은 지연, 대규모의 데이터 환경 등을 위한 확장 NAS 또는 아마존 같은 기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토리지 등 차세대 기술로 대체할 수 있다.

"병원들은 낮은 지연으로 사용할 수 있는 캐시(Cache)에 어떤 이미지를 보관하고 지연률이 높지만 더욱 경제적인 계층에는 어떤 이미지를 보관할 수 있는지 결정할 수 있는 계층화된 아키텍처와 정책을 이해하는 것에 이야기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