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2

"뉴스 공유 차단할 것"··· 호주 의회 법안에 페이스북, 강경 대응 시사

박예신 | CIO KR
페이스북이 호주 사용자들의 뉴스 공유를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호주 의회가 페이스북 등 거대 SNS 플랫폼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한 법안을 발의한 데 대한 조치다. 페이스북 측은 또 법안이 통과되면 호주 언론 산업의 활력이 꺾일 거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블로그를 통해 호주 의회가 준비 중인 뉴스 콘텐츠 법안에 대해 테크 기업들이 지역 언론사와 진행하는 사업 전반을 규제하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언론사들이 자발적으로 게시한 뉴스 콘텐츠에 대해 페이스북이 게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법안은 호주 언론사와의 상생 협력에 역행하는 행위라는 주장이다. 

페이스북은 호주 지역 언론사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올 한 해 23억 회의 뉴스 클릭 횟수와 2억 호주달러 상당의 트래픽을 무료로 얻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그간 호주 언론 산업을 위해 수백만 달러의 투자를 집행하거나 개인화 뉴스 전용 플랫폼인 페이스북 뉴스를 호주에 도입하려고 하는 등 그간의 기여도에 비춰볼 때 해당 법안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호주 의회가 법안을 발의한 배경으로는 호주 지역 언론사들의 광고 수입이 급감하고 있다는 점이 꼽힌다. 지역 언론들은 거대 SNS 플랫폼 내에서 뉴스 콘텐츠가 소비되는 바람에 광고 수익이 매년 떨어지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하는 상황이다. 

호주 유력지인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다국적 미디어 기업인 뉴스 코퍼레이션 호주 지부는 비용 절감을 위해 수백 명을 감원하고 100여 곳의 호주 지역 종이신문 발행을 중단하는 등의 자구책을 발표한 상태다. 

페이스북은 “법안이 통과가 된다면 호주 지역 언론사와 사용자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국내외 뉴스를 공유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며 강경한 대응을 시사했다. ciokr@idg.co.kr



2020.09.02

"뉴스 공유 차단할 것"··· 호주 의회 법안에 페이스북, 강경 대응 시사

박예신 | CIO KR
페이스북이 호주 사용자들의 뉴스 공유를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호주 의회가 페이스북 등 거대 SNS 플랫폼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한 법안을 발의한 데 대한 조치다. 페이스북 측은 또 법안이 통과되면 호주 언론 산업의 활력이 꺾일 거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블로그를 통해 호주 의회가 준비 중인 뉴스 콘텐츠 법안에 대해 테크 기업들이 지역 언론사와 진행하는 사업 전반을 규제하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언론사들이 자발적으로 게시한 뉴스 콘텐츠에 대해 페이스북이 게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법안은 호주 언론사와의 상생 협력에 역행하는 행위라는 주장이다. 

페이스북은 호주 지역 언론사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올 한 해 23억 회의 뉴스 클릭 횟수와 2억 호주달러 상당의 트래픽을 무료로 얻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그간 호주 언론 산업을 위해 수백만 달러의 투자를 집행하거나 개인화 뉴스 전용 플랫폼인 페이스북 뉴스를 호주에 도입하려고 하는 등 그간의 기여도에 비춰볼 때 해당 법안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호주 의회가 법안을 발의한 배경으로는 호주 지역 언론사들의 광고 수입이 급감하고 있다는 점이 꼽힌다. 지역 언론들은 거대 SNS 플랫폼 내에서 뉴스 콘텐츠가 소비되는 바람에 광고 수익이 매년 떨어지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하는 상황이다. 

호주 유력지인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다국적 미디어 기업인 뉴스 코퍼레이션 호주 지부는 비용 절감을 위해 수백 명을 감원하고 100여 곳의 호주 지역 종이신문 발행을 중단하는 등의 자구책을 발표한 상태다. 

페이스북은 “법안이 통과가 된다면 호주 지역 언론사와 사용자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국내외 뉴스를 공유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며 강경한 대응을 시사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