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트위터, 미 연방위로부터 사용자 정보 유출 혐의로 조사 받아

박예신 | CIO KR
트위터가 미국 연방거래위원회(이하 FTC)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용자 프라이버시를 침해한 혐의다. 트위터 측은 벌금액이 최대 2억 5000만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일(현지시간) 트위터는 표적광고에 개인정보를 활용한 혐의로 미 연방거래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사용자들이 계정 보호를 목적으로 트위터에 제출한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활용한 혐의다.

보고서에 따르면 트위터는 2013년부터 2019년 사이 사용자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 정보를 이용해 표적광고를 노출함으로써 지난달 28일 위원회로부터 고소 당했다. 2011년 위원회와 맺은 동의 명령(consent order)을 위반했다는 것. 

지난 2011년 트위터는 사용자 정보 보호에 실패한 데 대한 책임으로 위원회와 개인정보 보호에 나설 것임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트위터는 행정적, 물리적, 전자적 수단을 활용해 식별되지 않은 접근으로부터 사용자 정보를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트위터 사용자들의 전화번호와 이메일이 노출돼 표적광고에 활용된 점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해당 사용자 정보는 사용자들이 계정 보호를 위해 2단계 인증을 설정할 때 트위터에 입력한 정보였다. 

당시 트위터는 광고주들이 트위터에 입력한 고객 리스트와 트위터 사용자를 대조해보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사용자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를 참고했다고 블로그에 밝혔다. 

트위터는 “연방위원회로부터 최대 2억 5000만 달러에 이르는 과징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최종 결과가 발표될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확답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



2020.08.05

트위터, 미 연방위로부터 사용자 정보 유출 혐의로 조사 받아

박예신 | CIO KR
트위터가 미국 연방거래위원회(이하 FTC)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용자 프라이버시를 침해한 혐의다. 트위터 측은 벌금액이 최대 2억 5000만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일(현지시간) 트위터는 표적광고에 개인정보를 활용한 혐의로 미 연방거래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사용자들이 계정 보호를 목적으로 트위터에 제출한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활용한 혐의다.

보고서에 따르면 트위터는 2013년부터 2019년 사이 사용자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 정보를 이용해 표적광고를 노출함으로써 지난달 28일 위원회로부터 고소 당했다. 2011년 위원회와 맺은 동의 명령(consent order)을 위반했다는 것. 

지난 2011년 트위터는 사용자 정보 보호에 실패한 데 대한 책임으로 위원회와 개인정보 보호에 나설 것임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트위터는 행정적, 물리적, 전자적 수단을 활용해 식별되지 않은 접근으로부터 사용자 정보를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트위터 사용자들의 전화번호와 이메일이 노출돼 표적광고에 활용된 점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해당 사용자 정보는 사용자들이 계정 보호를 위해 2단계 인증을 설정할 때 트위터에 입력한 정보였다. 

당시 트위터는 광고주들이 트위터에 입력한 고객 리스트와 트위터 사용자를 대조해보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사용자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를 참고했다고 블로그에 밝혔다. 

트위터는 “연방위원회로부터 최대 2억 5000만 달러에 이르는 과징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최종 결과가 발표될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확답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