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4

알서포트, “한국은 화상회의 34배·일본은 원격제어 50배 급증” 

편집부 | CIO KR
코로나19 대응으로 시작된 한·일 양국의 재택근무로 인해 한국에서는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이 34배, 일본에서는 원격제어 리모트뷰가 50배 가량 최대 사용량이 증가했다고 알서포트가 14일 밝혔다. 

알서포트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에 불과했던 1월 28일 재택근무 솔루션 무료 제공 캠페인을 진행하고 2월 4일부터 일본에서도 동일한 캠페인을 시작했다. 무료 제공 중인 재택근무 솔루션은 웹 화상회의 리모트미팅(www.remotemeeting.com)과 원격제어 리모트뷰(content.rview.com) 2가지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현재까지 누적 무료 신청 기업(단체)는 한국이 3,900여 개, 일본이 2,500여 개이다. 2월 중순부터 크게 증가했다가 다소 완만해진 국내와 달리 일본은 지난 주부터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4월 7일 일본에 비상사태가 선언되면서 주요 도시의 기업들이 본격적인 재택근무에 돌입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된다.  


 
한국과 일본은 코로나19 대응 방식 차이처럼 알서포트의 재택근무 솔루션을 사용하는 면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4월 2주차 집계된 알서포트의 통계에 따르면, 한국은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의 사용시간이 1월 2주차 대비 3,339%로 약 34배가 증가했으며, 일본은 원격제어 리모트뷰의 에이전트 신규 설치가 4,977.1%로 약 50배 증가했다. 

알서포트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는 지난 주 양국간의 주요 이슈에서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국내의 경우, 4월 9일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을 전후해 화상회의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게다가 학교에서 주류로 선택되고 있던 외산 화상회의 제품에 보안 문제가 불거지면서 대체 선택지로 리모트미팅이 급부상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경우, 비상사태 선언 이후 기업들이 긴급히 재택근무로 돌입하기 위해 즉시 도입 가능한 리모트뷰로 BCP(Business Continuity Plan, 업무 연속성 계획) 대책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알서포트 일본법인의 신조 코우지 세일즈마케팅부문장은 “일본법인의 최대 유통 파트너사에 따르면, 한달간의 판매 목표를 단 2일만에 달성할 정도로 재택근무를 위한 원격제어 리모트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서포트 서형수 대표는 “재택근무시에 유연한 업무 문화와 커뮤니케이션을 중시하는 국내의 경우, 화상회의 사용량이 크게 증가한 반면, 전통적인 시스템 문화와 문서를 중요시하는 일본의 경우 원격제어 수요가 폭발적”이라며,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재택·원격근무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고의 사용자 경험과 제품 안정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서포트는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을 기간 제한없이 초·중·고 교육기관(학교)을 대상으로 무료 제공 중이며, 무료 제공 캠페인에 신청해 사용 중인 기업(단체) 및 학원, 대학교 등의 사교육 기관들은 4월 30일까지 무료 제공된다. 무료 신청은 알서포트 웹사이트(www.rsupport.com) 또는 무료신청 웹페이지 (https://vvd.bz/egO)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한, 현재 재택근무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하는 사교육 기관 및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NIPA에서 제공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클라우드 서비스 우선 지원 사업’을 통해 최대 월 65만원까지 사용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컨설팅 신청(https://bit.ly/2RwZlYq)을 받고 있다. ciokr@idg.co.kr



2020.04.14

알서포트, “한국은 화상회의 34배·일본은 원격제어 50배 급증” 

편집부 | CIO KR
코로나19 대응으로 시작된 한·일 양국의 재택근무로 인해 한국에서는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이 34배, 일본에서는 원격제어 리모트뷰가 50배 가량 최대 사용량이 증가했다고 알서포트가 14일 밝혔다. 

알서포트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에 불과했던 1월 28일 재택근무 솔루션 무료 제공 캠페인을 진행하고 2월 4일부터 일본에서도 동일한 캠페인을 시작했다. 무료 제공 중인 재택근무 솔루션은 웹 화상회의 리모트미팅(www.remotemeeting.com)과 원격제어 리모트뷰(content.rview.com) 2가지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현재까지 누적 무료 신청 기업(단체)는 한국이 3,900여 개, 일본이 2,500여 개이다. 2월 중순부터 크게 증가했다가 다소 완만해진 국내와 달리 일본은 지난 주부터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4월 7일 일본에 비상사태가 선언되면서 주요 도시의 기업들이 본격적인 재택근무에 돌입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된다.  


 
한국과 일본은 코로나19 대응 방식 차이처럼 알서포트의 재택근무 솔루션을 사용하는 면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4월 2주차 집계된 알서포트의 통계에 따르면, 한국은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의 사용시간이 1월 2주차 대비 3,339%로 약 34배가 증가했으며, 일본은 원격제어 리모트뷰의 에이전트 신규 설치가 4,977.1%로 약 50배 증가했다. 

알서포트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는 지난 주 양국간의 주요 이슈에서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국내의 경우, 4월 9일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을 전후해 화상회의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게다가 학교에서 주류로 선택되고 있던 외산 화상회의 제품에 보안 문제가 불거지면서 대체 선택지로 리모트미팅이 급부상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경우, 비상사태 선언 이후 기업들이 긴급히 재택근무로 돌입하기 위해 즉시 도입 가능한 리모트뷰로 BCP(Business Continuity Plan, 업무 연속성 계획) 대책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알서포트 일본법인의 신조 코우지 세일즈마케팅부문장은 “일본법인의 최대 유통 파트너사에 따르면, 한달간의 판매 목표를 단 2일만에 달성할 정도로 재택근무를 위한 원격제어 리모트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서포트 서형수 대표는 “재택근무시에 유연한 업무 문화와 커뮤니케이션을 중시하는 국내의 경우, 화상회의 사용량이 크게 증가한 반면, 전통적인 시스템 문화와 문서를 중요시하는 일본의 경우 원격제어 수요가 폭발적”이라며,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재택·원격근무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고의 사용자 경험과 제품 안정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서포트는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을 기간 제한없이 초·중·고 교육기관(학교)을 대상으로 무료 제공 중이며, 무료 제공 캠페인에 신청해 사용 중인 기업(단체) 및 학원, 대학교 등의 사교육 기관들은 4월 30일까지 무료 제공된다. 무료 신청은 알서포트 웹사이트(www.rsupport.com) 또는 무료신청 웹페이지 (https://vvd.bz/egO)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한, 현재 재택근무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하는 사교육 기관 및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NIPA에서 제공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클라우드 서비스 우선 지원 사업’을 통해 최대 월 65만원까지 사용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컨설팅 신청(https://bit.ly/2RwZlYq)을 받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