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1.12

‘네티즌이 왜 안올까?’ 당신의 기업 웹사이트가 썰렁한 이유

Jennifer Lonoff Schiff | CIO

기업 웹사이트를 만들 때 여러 가지가 잘못될 수 있다. 회사들이 웹사이트를 재단장하거나 새로운 웹사이트를 출범시킬 때 저지르는 실수로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CIO닷컴이 웹 개발자들, 웹 디자이너들, 고객 경험 전문가들의 의견을 물었다. 이를 통해 12가지 가장 자주 발생하는 문제들을 선정하고, 방지할 수 있는 방법 또한 준비했다.

실수 1 : 방문자들이 누군지를 망각하는 것. 웹사이트에 실제로 방문할 사람들은, 고위 관리팀이 아니라 바로 고객들이다. 그러나 너무 많은 회사들이 이 사실을 망각하고, 고객들이 좋아할만한 콘텐츠가 아닌, 자신들이 좋아하고 클릭할만한 콘텐츠를 웹사이트에 올려둔다.

고객 경험과 설계 회사인 프로덕스(Produxs)의 부회장이자 창의 전략부장인 찰리 클랙스턴은 “고객들에게 자신들이 회사와 연계되어있다는 느낌을 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따라서 고객과 클라이언트들에 대해 최대한 많은 것들을 알아야 하며 [자신들의] 청중들에게 정확하고 적절히 이야기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만들어야 할 필요가 있다. 기업의 웹사이트가 자신과 자신 제품 혹은 서비스에 관한 것이라 생각한다면, 생각을 바꿔야 한다. 당신의 웹사이트는 고객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수 2 : 모바일에 진출하지 않는 것. “전체 웹 트래픽의 대략 20% 가량이 모바일 기기에서 유발된다. 기업의 웹사이트가 고객들에게 데스크톱용 인터페이스만 제공한다면, 고객들은 발길을 돌리기 쉽다.”

전자상거래 제공자인 웹링크(WebLinc)의 공동창업자이자 CEO 대런 힐은 이같이 말하며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기업 웹사이트를 모바일 기기에도 최적화시켜라. 이용하는 플랫폼이 이 옵션을 지원하지 않는더라도, 당신 웹사이트의 모바일 버전을 만드는데 사용할 수 있는 저렴한 툴과 서비스들이 얼마든지 많이 존재한다.”

-> 기고 | 모바일 시대 웹사이트, 적응과 도태의 갈림길

실수 3 : URL을 변경하고, 리디렉트(redirect)하지 않는 것. 직접 경험한 가장 큰 웹사이트 실수들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응답자들은 이 리디렉트 실수를 가장 많이 꼽았다.

클라우드-기반 전화 시스템 전문 기업 쇼어텔 스카이(ShareTel Sky)의 검색 선임 책임자 마이클 프리먼은 “웹사이트 리브랜딩(rebranding)이나 재단장에 들어간 기간 동안, 회사는 그들의 모든 예전 페이지들을 새 페이지로 301 리디렉트 시키는 것을 빼먹곤 한다. 이로 인해 이용자들이 겪는 최악의 경험을 초래하게 된다. 또 검색 엔진 최적화(SEO)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모든 URL들이 적절히 새로운 사이트로 리디렉트 될 수 있도록, 사이트 전환 이전에 IT부서와 협의하라. 이는 제누스 링크 슬루스(Xenu’s Link Sleuth)같은 툴로 손쉽게 가능하다. 예전 XML 사이트맵을 복사해두고, 그 모든 링크들을 크롤(crawl)하라. 301을 복귀시키지 않는 모든 것들을 적어두라”라고 덧붙였다.

실수 4 : 전문용어나, 실속 없는 마케팅 용어, 진부한 말투를 사용하여 기업이 실제로 무엇을 하고 무엇을 파는지 방문자들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것. “방문자들에게 당신이 하는 일을 최대한 쉬운 말로 설명하라”라고 엑세테라 마케팅 앤 디자인(Ekcetera Marketing and design)의 회장이자 창조 이사인 켈리 개럿은 충고했다.

그는 “다른 모든 이들이 당신이 누구이며 무엇을 하는지 알고 있을 거라 넘겨짚지 말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2012.11.12

‘네티즌이 왜 안올까?’ 당신의 기업 웹사이트가 썰렁한 이유

Jennifer Lonoff Schiff | CIO

기업 웹사이트를 만들 때 여러 가지가 잘못될 수 있다. 회사들이 웹사이트를 재단장하거나 새로운 웹사이트를 출범시킬 때 저지르는 실수로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CIO닷컴이 웹 개발자들, 웹 디자이너들, 고객 경험 전문가들의 의견을 물었다. 이를 통해 12가지 가장 자주 발생하는 문제들을 선정하고, 방지할 수 있는 방법 또한 준비했다.

실수 1 : 방문자들이 누군지를 망각하는 것. 웹사이트에 실제로 방문할 사람들은, 고위 관리팀이 아니라 바로 고객들이다. 그러나 너무 많은 회사들이 이 사실을 망각하고, 고객들이 좋아할만한 콘텐츠가 아닌, 자신들이 좋아하고 클릭할만한 콘텐츠를 웹사이트에 올려둔다.

고객 경험과 설계 회사인 프로덕스(Produxs)의 부회장이자 창의 전략부장인 찰리 클랙스턴은 “고객들에게 자신들이 회사와 연계되어있다는 느낌을 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따라서 고객과 클라이언트들에 대해 최대한 많은 것들을 알아야 하며 [자신들의] 청중들에게 정확하고 적절히 이야기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만들어야 할 필요가 있다. 기업의 웹사이트가 자신과 자신 제품 혹은 서비스에 관한 것이라 생각한다면, 생각을 바꿔야 한다. 당신의 웹사이트는 고객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수 2 : 모바일에 진출하지 않는 것. “전체 웹 트래픽의 대략 20% 가량이 모바일 기기에서 유발된다. 기업의 웹사이트가 고객들에게 데스크톱용 인터페이스만 제공한다면, 고객들은 발길을 돌리기 쉽다.”

전자상거래 제공자인 웹링크(WebLinc)의 공동창업자이자 CEO 대런 힐은 이같이 말하며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기업 웹사이트를 모바일 기기에도 최적화시켜라. 이용하는 플랫폼이 이 옵션을 지원하지 않는더라도, 당신 웹사이트의 모바일 버전을 만드는데 사용할 수 있는 저렴한 툴과 서비스들이 얼마든지 많이 존재한다.”

-> 기고 | 모바일 시대 웹사이트, 적응과 도태의 갈림길

실수 3 : URL을 변경하고, 리디렉트(redirect)하지 않는 것. 직접 경험한 가장 큰 웹사이트 실수들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응답자들은 이 리디렉트 실수를 가장 많이 꼽았다.

클라우드-기반 전화 시스템 전문 기업 쇼어텔 스카이(ShareTel Sky)의 검색 선임 책임자 마이클 프리먼은 “웹사이트 리브랜딩(rebranding)이나 재단장에 들어간 기간 동안, 회사는 그들의 모든 예전 페이지들을 새 페이지로 301 리디렉트 시키는 것을 빼먹곤 한다. 이로 인해 이용자들이 겪는 최악의 경험을 초래하게 된다. 또 검색 엔진 최적화(SEO)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모든 URL들이 적절히 새로운 사이트로 리디렉트 될 수 있도록, 사이트 전환 이전에 IT부서와 협의하라. 이는 제누스 링크 슬루스(Xenu’s Link Sleuth)같은 툴로 손쉽게 가능하다. 예전 XML 사이트맵을 복사해두고, 그 모든 링크들을 크롤(crawl)하라. 301을 복귀시키지 않는 모든 것들을 적어두라”라고 덧붙였다.

실수 4 : 전문용어나, 실속 없는 마케팅 용어, 진부한 말투를 사용하여 기업이 실제로 무엇을 하고 무엇을 파는지 방문자들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것. “방문자들에게 당신이 하는 일을 최대한 쉬운 말로 설명하라”라고 엑세테라 마케팅 앤 디자인(Ekcetera Marketing and design)의 회장이자 창조 이사인 켈리 개럿은 충고했다.

그는 “다른 모든 이들이 당신이 누구이며 무엇을 하는지 알고 있을 거라 넘겨짚지 말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