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1.07

‘27개 기관 중 유일’ USAID가 미 정부의 EA 목표치를 달성한 비결

Jason Bloomberg | CIO

오바마 행정부가 정부 IT 운영 개혁을 위한 25가지 이행안을 공개하고 클라우드-우선 방침(cloud-first mandate)를 포함한 광범위한 IT 개혁을 추진한 2010년 이래, 정부 기관들은 애플리케이션들을 클라우드로 이동시키고 공격적인 마감시한을 지키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여왔다.

 제대로 해낸다면 정부의 운영도 더 나아질 것이고, 비용을 줄이는 동시에 더 높은 수준의 신속성도 획득할 수 있다. 그러나, 너무 많은 기관들이 관료주의적 근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고, 기존 IT 환경들이 너무 복잡하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포괄적인 시행안을 개발하는 것이 극도로 까다롭다. 게다가 그런 계획의 효과를 측정하는 어려움까지 포함하면 문제는 더욱 난해해진다.

정부 기관들에게 전사 아키텍처는 힘든 요구사항
미 정부는 모든 기관들이 전사 아키텍처(enterprise architecture: EA)를 이행하도록 의무화하면서 이 어려움에 돌파하고자 했다.

1996년의 클링거-코헨 법안(Clinger-Cohen Act of 1996)이 연방 차원의 EA를 요구한 이래, 각 기관들은 개별 조직의 최초 그대로의 상태, 원하는 미래 상태, 그리고 그를 이루기 위한 실천 방안을 묘사하는 세분화된 EA 전략들을 고안해왔다.  

연방 EA 추진 계획의 목표는 다음과 같다. 기관들이 공유된 서비스들의 결합과 재사용을 통한 비용 절감을 실현하고, 쓸모없고 중복되는 미션 작업을 없애고, 데이터 표준화와 시스템 통합을 통해 정보 공유를 향상하고, 비즈니스 절차를 간소화하고 일반화함으로써 서비스 제공을 최적화하는 등의 다양한 적업들을 돕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조직에 따라 어려운 주문이다. 그러나 특히 정부기관들에게는, EA 계획으로부터 진짜 가치를 달성하는 것이 엄청난 어려움이 되어왔다. 실제로, 최근 미국 회계 감사원 보고서(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 report)에 의하면, 조사된 27개 기관들 중 클링거-코헨이 16년 전 마련한 연방 EA 전략의 모든 목표를 달성한 조직은 미국 국제 개발청(U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USAID)이 유일했다.

USAID는 민간 외국 지원을 주로 담당하는 기관으로, 미 정부의 외교 정책 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경제적, 개발과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

이 기관에게는 거의 4,000명에 달하는 직원들이 전세계 수십 곳의 부서로 나뉘어 있어서, 효과적이고 안전한 통신과 협업을 유지해나가는 것은 언제나 어려운 일이었다. USAID가 이메일, 사무실 생산성과 다양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들을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들을 50개까지 클라우드로 이전시킨 것은 이러한 점에서 적합한 행보였다.

클라우드 전사 아키텍처 전략의 유일한 첫걸음
그러나, 이런 클라우드로의 이동이 USAID 이야기의 전부는 아니다. 더 중요한 교훈은, 어떻게 이 기관이 EA를 활용하여 전략적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해왔는지다. 사실, 아키텍처 목표를 간단히 표현하는 것은 GAO가 EA를 통해 성공적인 조직적 변혁을 달성하기 위해 요구하는 첫 중요 마일스톤(milestone)이기도 했다.




2012.11.07

‘27개 기관 중 유일’ USAID가 미 정부의 EA 목표치를 달성한 비결

Jason Bloomberg | CIO

오바마 행정부가 정부 IT 운영 개혁을 위한 25가지 이행안을 공개하고 클라우드-우선 방침(cloud-first mandate)를 포함한 광범위한 IT 개혁을 추진한 2010년 이래, 정부 기관들은 애플리케이션들을 클라우드로 이동시키고 공격적인 마감시한을 지키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여왔다.

 제대로 해낸다면 정부의 운영도 더 나아질 것이고, 비용을 줄이는 동시에 더 높은 수준의 신속성도 획득할 수 있다. 그러나, 너무 많은 기관들이 관료주의적 근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고, 기존 IT 환경들이 너무 복잡하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포괄적인 시행안을 개발하는 것이 극도로 까다롭다. 게다가 그런 계획의 효과를 측정하는 어려움까지 포함하면 문제는 더욱 난해해진다.

정부 기관들에게 전사 아키텍처는 힘든 요구사항
미 정부는 모든 기관들이 전사 아키텍처(enterprise architecture: EA)를 이행하도록 의무화하면서 이 어려움에 돌파하고자 했다.

1996년의 클링거-코헨 법안(Clinger-Cohen Act of 1996)이 연방 차원의 EA를 요구한 이래, 각 기관들은 개별 조직의 최초 그대로의 상태, 원하는 미래 상태, 그리고 그를 이루기 위한 실천 방안을 묘사하는 세분화된 EA 전략들을 고안해왔다.  

연방 EA 추진 계획의 목표는 다음과 같다. 기관들이 공유된 서비스들의 결합과 재사용을 통한 비용 절감을 실현하고, 쓸모없고 중복되는 미션 작업을 없애고, 데이터 표준화와 시스템 통합을 통해 정보 공유를 향상하고, 비즈니스 절차를 간소화하고 일반화함으로써 서비스 제공을 최적화하는 등의 다양한 적업들을 돕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조직에 따라 어려운 주문이다. 그러나 특히 정부기관들에게는, EA 계획으로부터 진짜 가치를 달성하는 것이 엄청난 어려움이 되어왔다. 실제로, 최근 미국 회계 감사원 보고서(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 report)에 의하면, 조사된 27개 기관들 중 클링거-코헨이 16년 전 마련한 연방 EA 전략의 모든 목표를 달성한 조직은 미국 국제 개발청(U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USAID)이 유일했다.

USAID는 민간 외국 지원을 주로 담당하는 기관으로, 미 정부의 외교 정책 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경제적, 개발과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

이 기관에게는 거의 4,000명에 달하는 직원들이 전세계 수십 곳의 부서로 나뉘어 있어서, 효과적이고 안전한 통신과 협업을 유지해나가는 것은 언제나 어려운 일이었다. USAID가 이메일, 사무실 생산성과 다양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들을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들을 50개까지 클라우드로 이전시킨 것은 이러한 점에서 적합한 행보였다.

클라우드 전사 아키텍처 전략의 유일한 첫걸음
그러나, 이런 클라우드로의 이동이 USAID 이야기의 전부는 아니다. 더 중요한 교훈은, 어떻게 이 기관이 EA를 활용하여 전략적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해왔는지다. 사실, 아키텍처 목표를 간단히 표현하는 것은 GAO가 EA를 통해 성공적인 조직적 변혁을 달성하기 위해 요구하는 첫 중요 마일스톤(milestone)이기도 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