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한국후지제록스, 잉크젯 디지털 인쇄기 ‘젯 프레스 750S’ 출시

편집부 | CIO KR
한국후지제록스가 시간당 3,600매를 출력하는 초고속 잉크젯 디지털 인쇄기 ‘젯 프레스(Jet Press) 750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첨단 디지털 잉크젯 기술과 전통 오프셋 인쇄의 장점을 결합한 젯 프레스 750S는 빠른 출력 속도로 높은 생산성을 발휘하면서도 고화질의 인쇄 품질을 일관되게 유지하는 것이 강점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후지필름의 초소형 정밀 기계 기술(MEMS, Micro-Electro Mechanical Systems)로 개발된 삼바(SAMBA) 프린트헤드는 0.5조분의 1리터 크기의 작은 잉크 알갱이를 고속으로 분사해 1200x1200dpi의 고해상도 컬러 인쇄를 일관되고 안정적으로 구현한다. 또한, 첨단 화학기술로 새롭게 개발된 수성 잉크 ‘비비디아(VIVIDIA)’는 팬톤(PANTONE) 색상 라이브러리의 약 90%를 구현한다.

상업인쇄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B2 사이즈(707mm×500mm)를 시간당 3,600매의 속도로 출력하며 높은 생산성을 제공하는 신제품은, 상업인쇄뿐 아니라 제품 패키징, 시안 출력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회사에 따르면 기존 상업 인쇄 시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오프셋 인쇄기의 프레임과 출력 형태를 차용하는 한편,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인쇄 전·후 공정에 필요한 물리적 시간과 노동력을 줄였다. 

기존 모델(Jet Press 720S)과 비교해 33% 더 빠른 시간당 3,600매의 초고속 인쇄가 가능하다. 특히, 장비 가동 중 소모품 교체, 오류 발생에 의한 조치 등에 소모되는 시간을 최소화해 불필요한 작업 손실 및 용지 낭비를 줄일 수 있다.

젯 프레스 750S는 오프셋 인쇄와 동일한 낱장·단면 인쇄를 기본으로 한다. 용지 정렬 방식도 용지 사이즈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조정되는 오프셋 용지 이송 메커니즘을 사용해 시트 간 높은 정합도를 구현했다.

특히, 양면 가변 데이터 처리에 특장점이 있다. 앞면 이미지를 인쇄하면서 인쇄 영역 바깥에 바코드가 동시에 인쇄되고, 배면 투입 시 센서가 앞면에 인쇄된 바코드 정보를 스캔해 앞면과 일치하는 뒷면 데이터를 찾아 오류 없이 효과적으로 가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삼바 프린트 헤드로 미세한 선도 정밀하게 표현 
고품질 인쇄에 핵심인 헤드는 후지필름이 자체 개발한 삼바(SAMBA) 프린트 헤드를 적용했다. 초소형 정밀 기계 기술(MEMS, Micro-Electro Mechanical Systems)로 제작된 삼바 프린트 헤드는 1200×1200dpi의 고해상도를 유지한다.

또한 후지필름의 고유한 버사드롭(VersaDrop) 기술을 활용해 분사되는 잉크의 크기와 모양을 정밀하게 제어하고, 효과적으로 잉크를 순환시켜 잉크 헤드 경화 현상과 노출 막힘을 방지해 고품질 이미지를 구현한다.

특히, 망점(스크린에 나타나는 그물코 모양의 점) 구현 시 후지필름만의 FM스크리닝 알고리즘으로 모아레(물결 무늬)를 제거하고 부드러운 그라디언트, 선명한 텍스트, 세밀한 선 표현 등 이미지를 정밀하게 표현한다. 이와 더불어 후지필름 VIVIDIA 수성 잉크를 통해 광범위한 색 표현. 영역을 제공한다

모바일로 실시간 모니터링 및 품질 관리
젯 프레스 750S는 인쇄가 진행되는 내내 실시간으로 인쇄 품질을 측정한다. CCD센서가 헤드를 통해 배출되는 잉크를 실시간 감지하고, 각 용지에 인쇄되는 노즐 체크 패턴(NCP)을 읽어 불일치 여부를 판단한다. 이상이 감지되면 즉각적으로 잉크의 양과 입자 크기 등을 조절해 균일한 품질의 결과물을 제공한다.

실시간으로 기계 상태 및 인쇄 결과를 iOS 기기로 확인할 수 있다. 인쇄기 부분별 온도 또는 장비의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고 외부에서도 모바일 앱을 통해 작업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어 업무 편의성도 향상시켰다. ciokr@idg.co.kr



2020.02.25

한국후지제록스, 잉크젯 디지털 인쇄기 ‘젯 프레스 750S’ 출시

편집부 | CIO KR
한국후지제록스가 시간당 3,600매를 출력하는 초고속 잉크젯 디지털 인쇄기 ‘젯 프레스(Jet Press) 750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첨단 디지털 잉크젯 기술과 전통 오프셋 인쇄의 장점을 결합한 젯 프레스 750S는 빠른 출력 속도로 높은 생산성을 발휘하면서도 고화질의 인쇄 품질을 일관되게 유지하는 것이 강점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후지필름의 초소형 정밀 기계 기술(MEMS, Micro-Electro Mechanical Systems)로 개발된 삼바(SAMBA) 프린트헤드는 0.5조분의 1리터 크기의 작은 잉크 알갱이를 고속으로 분사해 1200x1200dpi의 고해상도 컬러 인쇄를 일관되고 안정적으로 구현한다. 또한, 첨단 화학기술로 새롭게 개발된 수성 잉크 ‘비비디아(VIVIDIA)’는 팬톤(PANTONE) 색상 라이브러리의 약 90%를 구현한다.

상업인쇄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B2 사이즈(707mm×500mm)를 시간당 3,600매의 속도로 출력하며 높은 생산성을 제공하는 신제품은, 상업인쇄뿐 아니라 제품 패키징, 시안 출력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회사에 따르면 기존 상업 인쇄 시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오프셋 인쇄기의 프레임과 출력 형태를 차용하는 한편,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인쇄 전·후 공정에 필요한 물리적 시간과 노동력을 줄였다. 

기존 모델(Jet Press 720S)과 비교해 33% 더 빠른 시간당 3,600매의 초고속 인쇄가 가능하다. 특히, 장비 가동 중 소모품 교체, 오류 발생에 의한 조치 등에 소모되는 시간을 최소화해 불필요한 작업 손실 및 용지 낭비를 줄일 수 있다.

젯 프레스 750S는 오프셋 인쇄와 동일한 낱장·단면 인쇄를 기본으로 한다. 용지 정렬 방식도 용지 사이즈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조정되는 오프셋 용지 이송 메커니즘을 사용해 시트 간 높은 정합도를 구현했다.

특히, 양면 가변 데이터 처리에 특장점이 있다. 앞면 이미지를 인쇄하면서 인쇄 영역 바깥에 바코드가 동시에 인쇄되고, 배면 투입 시 센서가 앞면에 인쇄된 바코드 정보를 스캔해 앞면과 일치하는 뒷면 데이터를 찾아 오류 없이 효과적으로 가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삼바 프린트 헤드로 미세한 선도 정밀하게 표현 
고품질 인쇄에 핵심인 헤드는 후지필름이 자체 개발한 삼바(SAMBA) 프린트 헤드를 적용했다. 초소형 정밀 기계 기술(MEMS, Micro-Electro Mechanical Systems)로 제작된 삼바 프린트 헤드는 1200×1200dpi의 고해상도를 유지한다.

또한 후지필름의 고유한 버사드롭(VersaDrop) 기술을 활용해 분사되는 잉크의 크기와 모양을 정밀하게 제어하고, 효과적으로 잉크를 순환시켜 잉크 헤드 경화 현상과 노출 막힘을 방지해 고품질 이미지를 구현한다.

특히, 망점(스크린에 나타나는 그물코 모양의 점) 구현 시 후지필름만의 FM스크리닝 알고리즘으로 모아레(물결 무늬)를 제거하고 부드러운 그라디언트, 선명한 텍스트, 세밀한 선 표현 등 이미지를 정밀하게 표현한다. 이와 더불어 후지필름 VIVIDIA 수성 잉크를 통해 광범위한 색 표현. 영역을 제공한다

모바일로 실시간 모니터링 및 품질 관리
젯 프레스 750S는 인쇄가 진행되는 내내 실시간으로 인쇄 품질을 측정한다. CCD센서가 헤드를 통해 배출되는 잉크를 실시간 감지하고, 각 용지에 인쇄되는 노즐 체크 패턴(NCP)을 읽어 불일치 여부를 판단한다. 이상이 감지되면 즉각적으로 잉크의 양과 입자 크기 등을 조절해 균일한 품질의 결과물을 제공한다.

실시간으로 기계 상태 및 인쇄 결과를 iOS 기기로 확인할 수 있다. 인쇄기 부분별 온도 또는 장비의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고 외부에서도 모바일 앱을 통해 작업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어 업무 편의성도 향상시켰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