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03

“고위층 디지털 활용능력 부족이 비즈니스 성장 저해” CA 조사

편집부 | CIO KR
한국 CA 테크놀로지스(www.ca.com/kr)가 아태지역 최고정보책임자(CIO)의 17%만이 기업의 전략적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CA 테크놀로지스가 최근 발표한 ‘미래 CIO의 역할-디지털 활용능력’ 글로벌 보고서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 응답자의 81%가 고위경영진의 디지털 활용능력 부족이 비즈니스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고위경영진이 새로운 기술의 기능과 영향력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0%에 불과했다. 이번 글로벌 조사는 아태지역에서 한국, 호주, 중국 등 총 9개 국가 CIO들이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CIO의 약 4분의 1은 고위경영진이 IT가 기업을 성장시키고 프로세스의 효율성을 높이며 민첩성과 경쟁력을 제고하는 수단이라기 보다 비용으로 간주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약 19%는 고위경영진이 신기술의 영향력에 대해 잘  모른다고 밝혔다. CIO들은 고위경영진의 낮은 디지털 활용능력으로 인한 ▲시장 대응력 부족 ▲비즈니스 및 투자기회 상실 ▲경쟁력 약화 ▲시장 진입 지연 등을 우려했다.

라이오넬 림 CA테크놀로지스 아태 및 일본지역 사장은 “아시아 비즈니스 리더들은 대체로 IT가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며, “하지만 IT가 진정으로 비즈니스를 변화시키는 영향력을 갖기 위해 리더들은 CIO의 역할을 운영보다는 전략적인 역할로 격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 CIO의 역할 – 디지털 활용능력’ 글로벌 보고서는 기술전문 조사 기관 반슨 버른(Vanson Bourne)이 주관하고 CA 테크놀로지스가 후원했다. 임직원수 500명 이상의 전세계 통신, 유통, 금융, 제조기업 CIO 685명을 대상으로 한국을 포함 22개 국가에서 조사가 이뤄졌다. editor@itworld.co.kr



2012.09.03

“고위층 디지털 활용능력 부족이 비즈니스 성장 저해” CA 조사

편집부 | CIO KR
한국 CA 테크놀로지스(www.ca.com/kr)가 아태지역 최고정보책임자(CIO)의 17%만이 기업의 전략적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CA 테크놀로지스가 최근 발표한 ‘미래 CIO의 역할-디지털 활용능력’ 글로벌 보고서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 응답자의 81%가 고위경영진의 디지털 활용능력 부족이 비즈니스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고위경영진이 새로운 기술의 기능과 영향력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0%에 불과했다. 이번 글로벌 조사는 아태지역에서 한국, 호주, 중국 등 총 9개 국가 CIO들이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CIO의 약 4분의 1은 고위경영진이 IT가 기업을 성장시키고 프로세스의 효율성을 높이며 민첩성과 경쟁력을 제고하는 수단이라기 보다 비용으로 간주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약 19%는 고위경영진이 신기술의 영향력에 대해 잘  모른다고 밝혔다. CIO들은 고위경영진의 낮은 디지털 활용능력으로 인한 ▲시장 대응력 부족 ▲비즈니스 및 투자기회 상실 ▲경쟁력 약화 ▲시장 진입 지연 등을 우려했다.

라이오넬 림 CA테크놀로지스 아태 및 일본지역 사장은 “아시아 비즈니스 리더들은 대체로 IT가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며, “하지만 IT가 진정으로 비즈니스를 변화시키는 영향력을 갖기 위해 리더들은 CIO의 역할을 운영보다는 전략적인 역할로 격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 CIO의 역할 – 디지털 활용능력’ 글로벌 보고서는 기술전문 조사 기관 반슨 버른(Vanson Bourne)이 주관하고 CA 테크놀로지스가 후원했다. 임직원수 500명 이상의 전세계 통신, 유통, 금융, 제조기업 CIO 685명을 대상으로 한국을 포함 22개 국가에서 조사가 이뤄졌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