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2023년 전 세계 자율주행 차량 74만 대 이상" 가트너 전망

강옥주 | CIO KR
가트너가 자율주행차 관련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는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전 세계적으로 2018년 13만 7,129대에서 2023년 74만 5,705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9년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은 33만 2,932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 중화권, 서유럽 등의 국가에서 뚜렷하게 나타날 전망이다.
 
2018년-2023년 자율주행 가능 차량 총 증가량
사용 사례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2023년
상업 부문 2,407 7,250 10,590 16,958 26,099 37,361
소비자 부문 134,722 325,682 380,072 491,664 612,486 708,344
총 대수 137,129 332,932 390,662 508,622 638,585 745,705
@Gartner (November 2019)

가트너의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데이븐포트는 "현재 전 세계에서 연구 개발 단계를 넘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라며,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차량이 있으나 여전히 인간의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 그래도 대다수 차량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혹은 라이더(lidar) 센서 등의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 차량은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 가트너는 이런 차량을 '자율주행 가능(autonomous-ready)' 차량으로 분류한다"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과 비교할 때 절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 부문에서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탑재한 차량의 수는 2020년 32만 5,682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반면 상업 부문 자율주행차 대수는 1만 590대에 그칠 것으로 추정된다.

도입 장벽은 관련 규정 부재와 높은 센서 비용
현재 자율주행차의 운행을 합법화한 국가는 없다. 이는 자율주행차의 개발과 이용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데이븐포트는 "기업은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차를 운행하는 것이 합법이라고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자율주행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표준화된 규정이 많아질수록 자율주행차의 생산과 출시는 급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높은 센서 하드웨어 비용도 자율주행차 도입을 제한하는 요소다. 가트너는 2026년에 이르면 센서의 비용이 2020년 대비 약 25% 감소할 것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센서 비용은 감소 추세에도 계속 과도하게 높은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다. 향후 10년간 고급 자율주행 기능은 프리미엄 차량이나 모빌리티 서비스 차량에만 제한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전망됐다.

데이븐포트는 "고급 자율주행 성능을 갖춘 연구 개발용 로보택시는 대당 30만에서 40만 달러에 달한다"라며, "고급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센서인 첨단 라이더 디바이스는 개당 최대 7만 5,000 달러를 호가할 수 있다. 평균 소비자용 자동차 가격의 두 배인 셈이다. 이 때문에 현재로서는 고급 자율주행차 기술을 주류 시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전에 대한 대중의 인식 문제도 해결해야
안전 문제는 자율주행차의 광범위한 도입을 막는 큰 장애물이다. 현재 자율주행차의 인지 알고리즘은 여전히 인간 운전자의 인지 능력보다 약간 뒤처진다. 가트너는 2025년이 되어서야 이러한 시스템들이 인간 운전자보다 나은 성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데이븐포트는 "자율주행차의 인지 시스템 개발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으며 현재 50여 개 기업이 상용화 수준의 안전성을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앞다퉈 개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가트너의 선임 디렉터급 애널리스트인 마이클 램지는 "자율주행차 업계가 해결할 큰 과제 중 하나는 자율주행차가 도로 주행이 가능할 만큼 안전한지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종류의 상황에서 차량이 어떻게 반응할지 확인하는 안전 테스트를 만드는 것 자체가 어렵다. 자율주행차가 인간 운전자보다 조금 뛰어난 수준으로 운행하는 것은 충분하지 않다. 심리학적인 관점에서 자율주행차는 신뢰를 얻기 위해 사고 발생률이 상당히 낮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9.11.18

"2023년 전 세계 자율주행 차량 74만 대 이상" 가트너 전망

강옥주 | CIO KR
가트너가 자율주행차 관련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는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전 세계적으로 2018년 13만 7,129대에서 2023년 74만 5,705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9년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은 33만 2,932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 중화권, 서유럽 등의 국가에서 뚜렷하게 나타날 전망이다.
 
2018년-2023년 자율주행 가능 차량 총 증가량
사용 사례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2023년
상업 부문 2,407 7,250 10,590 16,958 26,099 37,361
소비자 부문 134,722 325,682 380,072 491,664 612,486 708,344
총 대수 137,129 332,932 390,662 508,622 638,585 745,705
@Gartner (November 2019)

가트너의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데이븐포트는 "현재 전 세계에서 연구 개발 단계를 넘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라며,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차량이 있으나 여전히 인간의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 그래도 대다수 차량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혹은 라이더(lidar) 센서 등의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 차량은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 가트너는 이런 차량을 '자율주행 가능(autonomous-ready)' 차량으로 분류한다"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과 비교할 때 절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 부문에서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탑재한 차량의 수는 2020년 32만 5,682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반면 상업 부문 자율주행차 대수는 1만 590대에 그칠 것으로 추정된다.

도입 장벽은 관련 규정 부재와 높은 센서 비용
현재 자율주행차의 운행을 합법화한 국가는 없다. 이는 자율주행차의 개발과 이용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데이븐포트는 "기업은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차를 운행하는 것이 합법이라고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자율주행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표준화된 규정이 많아질수록 자율주행차의 생산과 출시는 급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높은 센서 하드웨어 비용도 자율주행차 도입을 제한하는 요소다. 가트너는 2026년에 이르면 센서의 비용이 2020년 대비 약 25% 감소할 것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센서 비용은 감소 추세에도 계속 과도하게 높은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다. 향후 10년간 고급 자율주행 기능은 프리미엄 차량이나 모빌리티 서비스 차량에만 제한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전망됐다.

데이븐포트는 "고급 자율주행 성능을 갖춘 연구 개발용 로보택시는 대당 30만에서 40만 달러에 달한다"라며, "고급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센서인 첨단 라이더 디바이스는 개당 최대 7만 5,000 달러를 호가할 수 있다. 평균 소비자용 자동차 가격의 두 배인 셈이다. 이 때문에 현재로서는 고급 자율주행차 기술을 주류 시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전에 대한 대중의 인식 문제도 해결해야
안전 문제는 자율주행차의 광범위한 도입을 막는 큰 장애물이다. 현재 자율주행차의 인지 알고리즘은 여전히 인간 운전자의 인지 능력보다 약간 뒤처진다. 가트너는 2025년이 되어서야 이러한 시스템들이 인간 운전자보다 나은 성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데이븐포트는 "자율주행차의 인지 시스템 개발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으며 현재 50여 개 기업이 상용화 수준의 안전성을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앞다퉈 개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가트너의 선임 디렉터급 애널리스트인 마이클 램지는 "자율주행차 업계가 해결할 큰 과제 중 하나는 자율주행차가 도로 주행이 가능할 만큼 안전한지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종류의 상황에서 차량이 어떻게 반응할지 확인하는 안전 테스트를 만드는 것 자체가 어렵다. 자율주행차가 인간 운전자보다 조금 뛰어난 수준으로 운행하는 것은 충분하지 않다. 심리학적인 관점에서 자율주행차는 신뢰를 얻기 위해 사고 발생률이 상당히 낮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