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23

텔릿, 태양광 발전 시스템 관리 위해 M2M 솔루션 공급

편집부 | CIO KR
독일 정부산하 태양열 재생 에너지 개발 및 공급 전문기업인 IPM 시스템 인터내셔널(IPM SYSTEM International GmbH)‘이 탤릿의 무선 데이터 통신 모듈인 ‘GE865‘를 도입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운영한다.

텔릿와이어리스솔루션즈(www.Telit.com)에 따르면, IPM 시스템 인터내셔널의 태양광 발전 시스템인 IPM 시스템(Intelligent Power Management System)‘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태양열을 전력으로 전환할 수 있으며, 스마트 그리드와 호환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기존 및 신규로 구축되는 시스템에 모두 확대 적용할 수 있으며, 비용 효율적인 운영도 가능하다.

IPM 시스템 인터내셔널은 텔릿의 M2M 기술을 적용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의 운영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시스템 장애 제어는 물론, 에너지 수율 상태를 예측해 제어할 수 있다. 특히 태양광 발전 시스템은 스마트 그리드(지능형 전력망), 독일 대표 이동통신사 '텔레콤 도이칠란드(Telekom Deutschland)의 SIM(가입자 식별) 카드, 텔릿의 무선 데이터 모듈 등의 첨단 기술과 결합되어 태양열 에너지의 생산과 공급을 통합적으로 관리 및 제어할 수 있다.

텔릿의 GE865는 폼 팩터가 22x22x3mm 크기의 작은 GSM/GRPS 모듈로, PDA나 텔레매틱스 기기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이상적인 M2M 솔루션이다. 또한 추가적인 시스템 연결 없이도 쉽게 설치하고 적용할 수 있는 BGA(Ball Grid Array) 기술을 적용해 추가 비용 투자를 최소화할 수 있다.

텔릿의 도미니쿠스 헐 CMO는 “대표적인 태양열 재생 에너지 개발 공급 업체인 IPM 시스템을 새로운 고객으로 확보하여 시장 리더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자사의 GE865 모듈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자동화 관리하는데 크게 기여하여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2.07.23

텔릿, 태양광 발전 시스템 관리 위해 M2M 솔루션 공급

편집부 | CIO KR
독일 정부산하 태양열 재생 에너지 개발 및 공급 전문기업인 IPM 시스템 인터내셔널(IPM SYSTEM International GmbH)‘이 탤릿의 무선 데이터 통신 모듈인 ‘GE865‘를 도입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운영한다.

텔릿와이어리스솔루션즈(www.Telit.com)에 따르면, IPM 시스템 인터내셔널의 태양광 발전 시스템인 IPM 시스템(Intelligent Power Management System)‘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태양열을 전력으로 전환할 수 있으며, 스마트 그리드와 호환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기존 및 신규로 구축되는 시스템에 모두 확대 적용할 수 있으며, 비용 효율적인 운영도 가능하다.

IPM 시스템 인터내셔널은 텔릿의 M2M 기술을 적용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의 운영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시스템 장애 제어는 물론, 에너지 수율 상태를 예측해 제어할 수 있다. 특히 태양광 발전 시스템은 스마트 그리드(지능형 전력망), 독일 대표 이동통신사 '텔레콤 도이칠란드(Telekom Deutschland)의 SIM(가입자 식별) 카드, 텔릿의 무선 데이터 모듈 등의 첨단 기술과 결합되어 태양열 에너지의 생산과 공급을 통합적으로 관리 및 제어할 수 있다.

텔릿의 GE865는 폼 팩터가 22x22x3mm 크기의 작은 GSM/GRPS 모듈로, PDA나 텔레매틱스 기기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이상적인 M2M 솔루션이다. 또한 추가적인 시스템 연결 없이도 쉽게 설치하고 적용할 수 있는 BGA(Ball Grid Array) 기술을 적용해 추가 비용 투자를 최소화할 수 있다.

텔릿의 도미니쿠스 헐 CMO는 “대표적인 태양열 재생 에너지 개발 공급 업체인 IPM 시스템을 새로운 고객으로 확보하여 시장 리더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자사의 GE865 모듈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자동화 관리하는데 크게 기여하여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