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보안

"국내 공공ㆍ금융기관 피싱사이트 폭발적 증가"...KISA 발표

2012.04.09 편집부  |  CIO KR
KISA(한국인터넷진흥원)는 최근 대검찰청, 경찰청, 금융기관 등의 홈페이지를 사칭해 사용자의 개인정보, 금융정보, 비밀번호 등의 입력을 유도하는 피싱사이트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며 인터넷 이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피싱(Phishing)은 ‘개인정보(private data)를 낚는다(fishing)’라는 의미의 합성어로, 국내 기관을 사칭한 피싱사이트 발견 건수가 2006~2010년까지 총 20건으로 최근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사칭하는 기관으로는 검찰ㆍ경찰 등 사법기관이 약 77%로 가장 많으며, 금융감독원 및 은행 등 금융기관에 이어, 최근에는 KISA의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 및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등 개인정보보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트까지 그 범위를 점점 넓혀가고 있다.

피싱 방법 또한 점차 지능화되고 있는데, 전화나 이메일로 사기사건 연루, 카드대금 연체 등을 들어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피싱 사이트는 대부분 미국, 홍콩, 중국 등 국외에 개설돼 있으며, KISA에서는 확인 즉시 해당 사이트로의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피싱은 개인정보 탈취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불법적 계좌이체, 대출사기 등 금전적 피해로 이어지므로 전화나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특정 사이트의 접속을 요구받는 경우, 포털 검색 등을 통해 공식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확인하거나, 해당 기관에 직접 연락하여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KISA는 전했다. ciokr@idg.co.kr
Sponsored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