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리더십|조직관리 / 모바일 / 비즈니스|경제 / 소비자IT

"BYOD 채택 기업, 78%" 설문 결과

2012.03.05 Antony Savvas  |  Computerworld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 내에서의 IT 소비재화가 보안과 IT 통합 문제에 관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CEO와 IT 전문가들은 이를 적극 받아들이고 있다. 
 
디사이시브 애널리틱스는 미국, 영국, 독일에 있는 440명의 CEO 및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78%가 이미 직원들이 노트북, 스마트폰, 태블릿과 같은 그들의 개인기기를 일하는 데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밝혔다. 또 거의 모든 기업이 그들의 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끔 보안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절반에 가까운 기업이 이런 기기를 허용함으로써 보안 위반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 응답자의 45%가 보안 위반에 대해 일반적으로 데이터 액세스 권한 제한과 함께 보안 프로토콜을 즉각적으로 변경한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위반 규정에 따라 BYOD 프로그램을 폐쇄한 기업은 거의 없었다고 디사이시브 애널리틱스는 전했다.
 
BYOD 도입의 효과에 대해서는 응답이 다소 엇갈렸다. 절반정도의 IT 전문가는 BYOD가 그들의 회사에 경쟁 우위를 가져다 준다는 것에 의문을 표시한 반면에 CEO 가운데 약 70%는 경쟁 우위를 확신하고 있었다. 
 
아울러 응답자의 대다수는 BYOD가 직원들의 유지 및 채용 툴로 보고 있었으며 BYOD가 혁신과 창조성 그리고 생산성 향상을 강화했다고 평가하고 있었다. 
 
보안 업체 트렌드마이크로 소비재 부문 케사르 칼레티 이사는 "기업은 스스로의 비즈니스 잠재력을 열기 위해서 소비재화를 수용해야 한다. 그러나 기업은 유연한 BYOD 정책을 적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