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CIO / 모바일 / 비즈니스|경제 / 클라우드

베일 벗은 미 정부의 '모바일 전략'

2012.01.16 Kenneth Corbin  |  CIO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11일 라스베가스의 CES 전시회에서 연방 정부의 모바일 전략 개혁에 대한 야심 찬 새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연방 정부 소속 기관들이 모바일 장치와 앱을 활용해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더욱 효율적이면서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수립된 것이다.
 
스티븐 반루켈 미국 연방통신위원회 CIO는 매년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이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연방 정부가 민간부문에서 가장 혁신적인 분야를 본받는다는 사실을 알리는 상징적인 행동이었다.

반루켈은 올해를 '모바일의 해'로 삼겠다고 약속하며, 연방 정부 기관들이 무선 기술에 있어서는 민간 부분에 뒤쳐져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 이유에 대해 그는 민간 부문에서 이미 도입한 컴퓨팅 모델과 신기술 도입에 방해가 되는 IT 문화와 내부적인 개발 과정, 얼어붙은 조달 환경 등 여러 요소들이 이유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중역 출신으로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첫해 신설한 U.S. CIO 직의 2대 취임자인 반루켈은 "모바일 기술을 활용해 연방 정부 패러다임에 진정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기회를 맞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모바일 전략 계획은 정부가 앞서 추진하고 있는 기술 관련 이니셔티브들과 유사한 목적을 두고 있다. IT 기능을 여러 부서와 기관으로 쪼개고, 민관 협력을 장려하고, 비용을 절감하고, 서비스와 효율성을 개선한다는 것이다.

반루켈은 이러한 모바일 전략에 시민 참여가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아이디어스케일(IdeaScale) 플랫폼을 기반으로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수집할 계획으로, 이를 요청했다. 사용자들은 디그(Digg)와 같은 모델의 이 플랫폼에서 이런 의견들에 대해 투표를 할 수 있다. 정부는 또 방문자들이 자신들이 속한 조직에서 모바일 기술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성을 향상한 사례를 공유해줄 것을 당부했다.

반루켈의 팀은 오는 1월20일 아이디어스케일의 의견 접수를 마감할 예정이다. 이후 각 제안들을 평가하고, 신설된 연방 모빌티리 전략 태스크 포스(Federal Mobility Strategy Task Force)와 다른 기관들의 권고를 받아 첫 번째 모바일 전략의 초안을 개발하게 된다.

이렇게 보고서를 만들고 나면, 계획 이행 책임 기관은 다른 목표를 설정하게 된다. 조달 과정 단축, 확대, 모바일 앱 활용과 개발자 커뮤니티 참여 유도를 위한 연방 정부 정책 같은 것들이다.

반루켈은 정부가 더욱 민첩해지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방 정부의 IT 관리자들이 민간 부문을 개혁한 트렌드를 위해 애를 쓰고 있다는 설명이다. IT의 소비자화, 클라우드로의 이전, 모바일 장치 도입 확대 등이다.

연방 정부는 이 과정에 공통 모바일 플랫폼 선정, 외부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인가 기준, 사용자 계약 조건 설정 같은 세부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반루켈은 장치에 상관없이 사용이 가능하도록 모바일 계획을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개발자들이 활용하고 있는 모델을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핵심 앱을 HTML5로 저작해 여러 모바일 운영 시스템에 맞춰 조정한 후, 여러 장치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지난 8월 임명된 반루켈은 자신은 연방 정부가 한층 '간결한(Lean)' 방식으로 운영되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가 중시하는 여러 목표 중 하나이다. 여기에는 연방 정부 소속 데이터 센터의 폐쇄와 통합을 위해 이를 평가하는 노력이 포함된다. 정부는 전국에 약 3000곳의 데이터센터를 두고 있다. 이 중 1/3을 오는 2015년까지 폐쇄할 계획이다.

그는 "내 직속 부서가 클라우드 도입 책임을 맡고 있다. 우리는 CapEX(자본비용) 중심에서 OpEX(운영비용) 중심의 모델로 바뀔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반루켈이 임명되기 전, 오바마 행정부는 연방 정부 기관들이 새 IT 계획을 평가할 때 클라우드에 우선권을 주도록 고려하는 이른바 '클라우드 퍼스트(Cloud First)' 정책을 발표했던 바 있다.

반루켈은 또 IT 환경의 복잡성과 비효율성을 초래한 부서와 기관들의 'IT 환경 단절(Fragmentation)'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시도 중이다. 예를 들어, 농무부(Department of Agricuture)는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21개에 달하는 별개의 이메일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현재는 1개로 줄인 상태이다. 비용 역시 기존의 1/3에 불과하다.

현 재 미 연방 정부의 IT 예산은 약 US 800억 달러이다. 반루켈은 자신의 2012년 핵심 목표 중 하나가 이런 부분의 예산과 관련해 ROI를 최대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목표를 위해 지난 달 FedRAMP(Federal Risk and Authorization Management Program)를 도입하기도 했다. 연방 정부 기관의 CIO들이 클라우드 제품 및 서비스의 보안 평가와 승인, 감시에 하나의 표준화된 틀을 적용하도록 지시한 프로그램이다.

예를 들어, 사이버 위협과 취약성에 대한 감시는 국토안보부(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로 통합할 계획이다.

그는 "연방 정부는 사이버 세상에서 단일 관점을 견지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CIO Korea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1641 등록발행일자 : 2011년 05월 27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천신응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