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08

델과 세일즈포스닷컴, SMB 클라우드 위해 협력 강화

Chris Kanaracus | IDG News Service
델이 세일즈포스닷컴의 서비스 클라우드 고객-서비스 소프트웨어를 추가해 자사 클라우드 CRM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클라우드 CRM 서비스는 세일즈포스닷컴의 핵심 CRM을 델의 클라우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에 포함시켜 판매하는 것이다. 기업들은 전통적인 방식으로 구축한 애플리케이션이나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에 델이 제공하는 부미(Boomi) 통합 프레임워크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델에 따르면, 현재 이러한 서비스는 미국에서만 가능하다. 패키지 가격은 한 달에 565달러에서 시작하며, 구축 서비스는 8,000달러부터다.

세일즈포스닷컴과 델의 협력 강화에 대해 미국의 시장조사 기업 비글 리서치(Beagle Research)의 애널리스트 데니스 폼브라이언트는 “양사와 이들의 고객을 위해 이해가 맞아 떨어지는 파트너십”이라고 평가했다.  

“델의 경우, 양사의 관계와 고객들에게 하드웨어만 파는 것보다는 가치를 더할 또 다른 방법을 얻을 수 있다. 그것은 고객들이 델을 솔루션 제공업체로 여기도록 하는 무언인가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폼브라이언트는 전했다.

양 사의 협력 강화는 세일즈포스닷컴에 새로운 공급 채널을 확대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협력 강화는 시장 측면에서 보면, 공급에 대한 모든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을 많이 가질수록 유리하기 때문이다”라고 폼브라이언트는 덧붙였다.

폼브라이언트에 따르면, 신규 사용자 추가로 세일즈포스닷컴에 상당히 작은 비용이 증가가 발생할 경우, 자사 제품을 로우엔드 시장에 재판매하는 노력을 다 써버린 델 같은 회사와 협력하는 것은 득이 되는 일이다.  

게다가 델이 세일즈포스닷컴의 최신 솔루션으로 서비스 클라우드를 채택한 것은 현재의 경제상황을 볼 때 합리적인 선택이다라고 폼브라이언트는 말했다. “클라우드에 돈을 지불하는 고객을 확보하기란 여전히 어려운 일이다. 그것은 고객을 만족시키고 유지하기 위해 뭔가 하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델의 SMB 고객들이 콘택센터 기술과 같은 서비스 클라우드 기능을 덜 사용할 수도 있다. 이 기술은 세일즈포스닷컴이 2008년에 인수한 인스트라넷(Instranet)을 통해 확보한 것으로 SMB가 사용하기에는 다소 무거울 수 있다. 그러나 세일즈포스닷컴이 최근에 인수한 애시스틀리(Assistly)가 제공하는 제공하는 간편한 헬프데스크 플랫폼의 경우 SMB들에 적합한 솔루션이라고 프롬브라이언트는 전했다. ciokr@idg.co.kr



2011.12.08

델과 세일즈포스닷컴, SMB 클라우드 위해 협력 강화

Chris Kanaracus | IDG News Service
델이 세일즈포스닷컴의 서비스 클라우드 고객-서비스 소프트웨어를 추가해 자사 클라우드 CRM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클라우드 CRM 서비스는 세일즈포스닷컴의 핵심 CRM을 델의 클라우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에 포함시켜 판매하는 것이다. 기업들은 전통적인 방식으로 구축한 애플리케이션이나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에 델이 제공하는 부미(Boomi) 통합 프레임워크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델에 따르면, 현재 이러한 서비스는 미국에서만 가능하다. 패키지 가격은 한 달에 565달러에서 시작하며, 구축 서비스는 8,000달러부터다.

세일즈포스닷컴과 델의 협력 강화에 대해 미국의 시장조사 기업 비글 리서치(Beagle Research)의 애널리스트 데니스 폼브라이언트는 “양사와 이들의 고객을 위해 이해가 맞아 떨어지는 파트너십”이라고 평가했다.  

“델의 경우, 양사의 관계와 고객들에게 하드웨어만 파는 것보다는 가치를 더할 또 다른 방법을 얻을 수 있다. 그것은 고객들이 델을 솔루션 제공업체로 여기도록 하는 무언인가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폼브라이언트는 전했다.

양 사의 협력 강화는 세일즈포스닷컴에 새로운 공급 채널을 확대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협력 강화는 시장 측면에서 보면, 공급에 대한 모든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을 많이 가질수록 유리하기 때문이다”라고 폼브라이언트는 덧붙였다.

폼브라이언트에 따르면, 신규 사용자 추가로 세일즈포스닷컴에 상당히 작은 비용이 증가가 발생할 경우, 자사 제품을 로우엔드 시장에 재판매하는 노력을 다 써버린 델 같은 회사와 협력하는 것은 득이 되는 일이다.  

게다가 델이 세일즈포스닷컴의 최신 솔루션으로 서비스 클라우드를 채택한 것은 현재의 경제상황을 볼 때 합리적인 선택이다라고 폼브라이언트는 말했다. “클라우드에 돈을 지불하는 고객을 확보하기란 여전히 어려운 일이다. 그것은 고객을 만족시키고 유지하기 위해 뭔가 하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델의 SMB 고객들이 콘택센터 기술과 같은 서비스 클라우드 기능을 덜 사용할 수도 있다. 이 기술은 세일즈포스닷컴이 2008년에 인수한 인스트라넷(Instranet)을 통해 확보한 것으로 SMB가 사용하기에는 다소 무거울 수 있다. 그러나 세일즈포스닷컴이 최근에 인수한 애시스틀리(Assistly)가 제공하는 제공하는 간편한 헬프데스크 플랫폼의 경우 SMB들에 적합한 솔루션이라고 프롬브라이언트는 전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