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02

가트너, 2012년 ‘IT 조직과 사용자 관련 주요 예측’ 발표

편집부 | ITWorld KR
가트너(www.gartner.com)가 2012년에 IT 조직과 사용자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주요 전망을 발표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예산, 기술, 비용이 점차 유동화, 분산화되면서 통제 관점에서 IT 조직이 변화를 겪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올해 선정 과정에는 주요 예측을 정하는 여러 기준의 평가도 수반됐으며, 관련성, 영향, 대상의 관심도 등이 평가됐다.  

가트너가 선정한 2012년과 이후 주요 예측 사항들은 비즈니스의 본질을 바꿔 놓을 동향과 사건들을 보여준다. 발표된 내용은 가트너의 연구 분야에서 강력한 예측 사항들로, 이번 예측이 다루는 동향과 주제는 IT에 영향을 주는 힘에 대해 IT가 가지고 있던 통제권이 약해질 것이라는 점이다.

가트너의 매니징 부사장 겸 펠로우인 다릴 플러머는 “소비자화(Consumerization)와 클라우드 컴퓨팅 추세가 지속되면서, 과거 IT 부서 하에 있던 일부 책임들이 다른 이들의 손으로 넘어 갈 것”이라면서 “사용자들이 자신이 사용하게 될 디바이스에 대한 통제권을 강화하면서, 지난 몇 년간 IT 조직에서 관리했던 예산에 대해 비즈니스 매니저들의 통제권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가트너 애널리스트들은 2012년에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의 양은 늘어날 것이나, 해당 정보의 파악은 어려운 작업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IT 조직이 마주한 시스템에 대한 통제권 변화를 감안하면, 데이터의 일관성과 효율성 보장 능력의 상실로 많은 기업이 주요 기회를 놓치거나 의심가는 정보를 전략적 결정에 활용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게 될 것이다. 이와 관련한 어떤 규제적인 도움도 현재 존재하지 않아, 각 기업 별로 빅 데이터(big data) 도입 처리 방법을 결정해야만 한다.

플러머는 “2012년에 빠른 성장을 바라는 모든 기업은 분산화된 활동을 조율하는 강력한 체계를 자체적으로 갖춰야만 한다”며, “관계 관리를 핵심 기술로 정립해야만 하며, 그에 따라 직원들을 교육해야 하고, 통제권의 부재는 조율된 활동을 통해서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11.12.02

가트너, 2012년 ‘IT 조직과 사용자 관련 주요 예측’ 발표

편집부 | ITWorld KR
가트너(www.gartner.com)가 2012년에 IT 조직과 사용자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주요 전망을 발표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예산, 기술, 비용이 점차 유동화, 분산화되면서 통제 관점에서 IT 조직이 변화를 겪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올해 선정 과정에는 주요 예측을 정하는 여러 기준의 평가도 수반됐으며, 관련성, 영향, 대상의 관심도 등이 평가됐다.  

가트너가 선정한 2012년과 이후 주요 예측 사항들은 비즈니스의 본질을 바꿔 놓을 동향과 사건들을 보여준다. 발표된 내용은 가트너의 연구 분야에서 강력한 예측 사항들로, 이번 예측이 다루는 동향과 주제는 IT에 영향을 주는 힘에 대해 IT가 가지고 있던 통제권이 약해질 것이라는 점이다.

가트너의 매니징 부사장 겸 펠로우인 다릴 플러머는 “소비자화(Consumerization)와 클라우드 컴퓨팅 추세가 지속되면서, 과거 IT 부서 하에 있던 일부 책임들이 다른 이들의 손으로 넘어 갈 것”이라면서 “사용자들이 자신이 사용하게 될 디바이스에 대한 통제권을 강화하면서, 지난 몇 년간 IT 조직에서 관리했던 예산에 대해 비즈니스 매니저들의 통제권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가트너 애널리스트들은 2012년에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의 양은 늘어날 것이나, 해당 정보의 파악은 어려운 작업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IT 조직이 마주한 시스템에 대한 통제권 변화를 감안하면, 데이터의 일관성과 효율성 보장 능력의 상실로 많은 기업이 주요 기회를 놓치거나 의심가는 정보를 전략적 결정에 활용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게 될 것이다. 이와 관련한 어떤 규제적인 도움도 현재 존재하지 않아, 각 기업 별로 빅 데이터(big data) 도입 처리 방법을 결정해야만 한다.

플러머는 “2012년에 빠른 성장을 바라는 모든 기업은 분산화된 활동을 조율하는 강력한 체계를 자체적으로 갖춰야만 한다”며, “관계 관리를 핵심 기술로 정립해야만 하며, 그에 따라 직원들을 교육해야 하고, 통제권의 부재는 조율된 활동을 통해서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