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9

구글, 모바일 VR 플랫폼 데이드림(Daydream) 발표

Brad Chacos | Greenbot
구글의 카드보드(Cardboard)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360도 세상을 맛볼 수 있는 저렴한 가상현실 솔루션이다. 그러나 제약이 많은 제품이기도 하다. 오큘러스의 지원을 받은 삼성 기어VR(GearVR)의 성공은 고성능 모바일 가상현실 경험에 대한 수요가 많음을 증명했다. 구글은 수요일 구글 I/O 2016에서 이와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가상현실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을 공개했다.

운영체제 지원, 앱 지원, 그리고 하드웨어 등, 데이드림에서 눈여겨봐야 할 특징은 여러 가지다.

낚시는 가상현실의 킬러앱(killer app)이다.

구글은 데이드림을 안드로이드 N 운영체제에 “VR 모드”로 직접 통합시켰다. 가상현실에 맞는 알림, 음성 명령, 20 밀리 초 이내의 지연시간 등을 지원한다. 특히, 20 밀리 초 내의 지연시간은 가상 세계에서 사용자의 빠른 머리 회전에 제대로 응답하지 않으면 몰입감을 경험할 수 없다는 점에서 중요한 부분이다. 지연 시간이 길어지면 구토를 유발할 수도 있다.

최적의 지연시간은 소프트웨어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다. 구글은 칩 제조업체와 다양한 하드웨어 제조업체의 도움으로 휴대폰을 위한 ‘데이드림 레디(Daydream-ready)’ 인증을 발표했다.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폰이 기본적인 구글 카드보드 앱을 지원하지만, 데이드림 레디 폰은 한층 강화된 가상현실 경험을 제공하고 빠르게 디스플레이에 콘텐츠를 표시할 수 있도록 강력한 프로세서가 필요하다. 이미 삼성을 포함한 많은 않드로이드 폰 제조업체들이 올가을 데이드림 플랫폼이 정식 출시되면 데이드림 레디 폰을 함께 출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대형 안드로이드 폰 제조업체들은 데이드림 지원을 계획 중이다.

구글은 레퍼런스 헤드셋을 만들어 파트너들과 공유했는데, 사용자의 실제 위치와 가상 세계 속 위치를 동시에 탐지하는 방향 센서가 내장된 VR 컨트롤러도 함께 제공했다. 구글은 이 레퍼런스 헤드셋과 컨트롤러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으나, 오큘러스 리프트 및 리모컨과 상당히 비슷해 보인다. 그리고 헤드셋은 삼성의 기어 VR처럼 추가 센서가 내장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

데이드림 헤드셋과 컨트롤러

데이드림 홈(Daydream Home)이라는 VR 모드 인터페이스를 통해서 데이드림용 앱을 찾아서 설치하고 실행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뉴욕 타임즈, CCP 게임스(CCP Games, 오큘러스용 게임 이브 발카리 개발사), 훌루, 넷플릭스, EA, HBO 나우, MLB 등이 데이드림용 VR 콘텐츠 파트너로 합류했다.

데이드림 홈

구글의 여러 자체 서비스들도 데이드림용으로 제공된다. 구글 포토(Google Photos)로 가상현실로 사진들을 볼 수 있도록 하며, 구글 스트리트 뷰로 전 세계를 가상현실로 경험할 수 있고, 플레이 무비(Play Movies)로 가상현실 속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다. 이미 음성 명령, 360도 동영상 등 가상현실에 대비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 유튜브도 있다. 구글이 가상현실을 위해 장기간 준비해왔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제 남은 것은 실제로 출시된 후 확인할 수 있는 데이드림 헤드셋과 플랫폼의 성능이다. PC용 하드웨어인 오큘러스 리프트나 HTC 바이브 등은 구글 카드보드 같은 제품보다 훨씬 강력한 경험을 제공하지만, 가격이 높고 PC에 종속되어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다. 선 없이 즐길 수 있는 가상현실이 PC에 연결하는 헤드셋보다 훨씬 더 좋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데이드림이 중급의 성능과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된다면, PC 기반의 헤드셋보다 성공할 가능성이 훨씬 클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itworld.co.kr 



2016.05.19

구글, 모바일 VR 플랫폼 데이드림(Daydream) 발표

Brad Chacos | Greenbot
구글의 카드보드(Cardboard)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360도 세상을 맛볼 수 있는 저렴한 가상현실 솔루션이다. 그러나 제약이 많은 제품이기도 하다. 오큘러스의 지원을 받은 삼성 기어VR(GearVR)의 성공은 고성능 모바일 가상현실 경험에 대한 수요가 많음을 증명했다. 구글은 수요일 구글 I/O 2016에서 이와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가상현실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을 공개했다.

운영체제 지원, 앱 지원, 그리고 하드웨어 등, 데이드림에서 눈여겨봐야 할 특징은 여러 가지다.

낚시는 가상현실의 킬러앱(killer app)이다.

구글은 데이드림을 안드로이드 N 운영체제에 “VR 모드”로 직접 통합시켰다. 가상현실에 맞는 알림, 음성 명령, 20 밀리 초 이내의 지연시간 등을 지원한다. 특히, 20 밀리 초 내의 지연시간은 가상 세계에서 사용자의 빠른 머리 회전에 제대로 응답하지 않으면 몰입감을 경험할 수 없다는 점에서 중요한 부분이다. 지연 시간이 길어지면 구토를 유발할 수도 있다.

최적의 지연시간은 소프트웨어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다. 구글은 칩 제조업체와 다양한 하드웨어 제조업체의 도움으로 휴대폰을 위한 ‘데이드림 레디(Daydream-ready)’ 인증을 발표했다.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폰이 기본적인 구글 카드보드 앱을 지원하지만, 데이드림 레디 폰은 한층 강화된 가상현실 경험을 제공하고 빠르게 디스플레이에 콘텐츠를 표시할 수 있도록 강력한 프로세서가 필요하다. 이미 삼성을 포함한 많은 않드로이드 폰 제조업체들이 올가을 데이드림 플랫폼이 정식 출시되면 데이드림 레디 폰을 함께 출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대형 안드로이드 폰 제조업체들은 데이드림 지원을 계획 중이다.

구글은 레퍼런스 헤드셋을 만들어 파트너들과 공유했는데, 사용자의 실제 위치와 가상 세계 속 위치를 동시에 탐지하는 방향 센서가 내장된 VR 컨트롤러도 함께 제공했다. 구글은 이 레퍼런스 헤드셋과 컨트롤러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으나, 오큘러스 리프트 및 리모컨과 상당히 비슷해 보인다. 그리고 헤드셋은 삼성의 기어 VR처럼 추가 센서가 내장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

데이드림 헤드셋과 컨트롤러

데이드림 홈(Daydream Home)이라는 VR 모드 인터페이스를 통해서 데이드림용 앱을 찾아서 설치하고 실행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뉴욕 타임즈, CCP 게임스(CCP Games, 오큘러스용 게임 이브 발카리 개발사), 훌루, 넷플릭스, EA, HBO 나우, MLB 등이 데이드림용 VR 콘텐츠 파트너로 합류했다.

데이드림 홈

구글의 여러 자체 서비스들도 데이드림용으로 제공된다. 구글 포토(Google Photos)로 가상현실로 사진들을 볼 수 있도록 하며, 구글 스트리트 뷰로 전 세계를 가상현실로 경험할 수 있고, 플레이 무비(Play Movies)로 가상현실 속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다. 이미 음성 명령, 360도 동영상 등 가상현실에 대비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 유튜브도 있다. 구글이 가상현실을 위해 장기간 준비해왔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제 남은 것은 실제로 출시된 후 확인할 수 있는 데이드림 헤드셋과 플랫폼의 성능이다. PC용 하드웨어인 오큘러스 리프트나 HTC 바이브 등은 구글 카드보드 같은 제품보다 훨씬 강력한 경험을 제공하지만, 가격이 높고 PC에 종속되어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다. 선 없이 즐길 수 있는 가상현실이 PC에 연결하는 헤드셋보다 훨씬 더 좋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데이드림이 중급의 성능과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된다면, PC 기반의 헤드셋보다 성공할 가능성이 훨씬 클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