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14

'엔비디아 vs. AMD' 가상현실 GPU 성능 승자는?

Brad Chacos | PCWorld
수년간의 테스트, 티저, 트레일러를 거쳐 마침내 가상현실이 사용자 곁에 도착했다. 게이머와 홀로데크(Holodeck)를 갖고 싶어하던 사용자들이 오큘러스 리프트와 HTC 바이브를 직접 구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PC에서 가상현실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비디오 카드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 몰입적인 가상 세계를 경험하기 위해서는 무리 없이 초당 90프레임을 재생할 수 있는 고성능 그래픽 카드가 필요하다.

오큘러스는 가상현실 게임에 지포스 GTX 970이나 라데온 R9 290 이상을 권장한다. 그러나 미래를 생각하면 더 강력한 카드가 필요할 수도 있다. PC월드는 그래픽 카드 리뷰에서 100~1,000달러 가격대의 모든 GPU를 비교하고, 구매에 대해 조언을 제공해 왔다. 그러나 이는 기존 게임 플레이에 초점이 맞춰진 리뷰였다. 물론 유용한 출발점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리뷰는 AMD와 엔비디아의 가상현실 게임 성능 벤치마크가 목표였다.

스팀VR 성능 테스트
불행히도 아직은 퓨처마크의 VR마크와 크라이테크/베이스마크의 VR스코어 등 고성능 가상현실 벤치마크 대부분을 이용할 수 없는 상태다. 또 이번 주 초, PC 퍼스펙티브의 보도에서처럼 기존 게임 벤치마킹 도구는 가상현실 소프트웨어에 적용되지 않는다.


현재 쓸 수 있는 가상현실 벤치마킹 툴은 하나다. 밸브의 무료 벤치마킹 도구인 스팀VR 퍼포먼스 테스트(SteamVR Performance Test)는 밸브의 소스 엔진을 이용해 아파치 사이언스 로봇 리페어(Aperture Science Robot Repair) VR 데모의 장면 하나를 렌더링한 후, 테스트한 프레임 수, CPU에 할당된 프레임 수, 피델리티 평균 점수를 제시한다. 또 데모 동안 한눈에 성능을 확인할 수 있는 그래프를 만들어 보여준다.

결과로 나온 평균 점수는 단순한 등급이 아니다. 대부분의 게임 플레이 벤치마크는 동일한 피델리티의 동일한 장면을 반복해 렌더링 한다. 그러나 스팀VR 성능 테스트는 프레임률이 90fps라는 의미있는 기준선에서 유지되도록 세부 설정을 바꾸기 위해 어댑티브 피델리티(Adaptive fidelity)를 이용한다. 최종 점수에는 피델리티의 평균 등급과 프레임의 평균 등급을 반영한다. 그러나 밸브는 등급 계산법을 자세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테스트 결과가 기존 게임의 단순한 프레임 레이트 및 시간처럼 단순하면서도 깔끔하지 않다. 그러나 스팀VR 성능 테스트는 여러 다양한 그래픽 카드가 기본적인 가상현실을 어떻게 처리하는지에 대한 유용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벤치마크가 끝나면 'Ready(준비)', 'Capable(가능)', 'Not Ready(준비되지 않음)'라는 결과와 함께 이렇게 점수를 배정한 이유에 대한 설명을 제시한다.


본 리뷰에서는 AMD 라데온 및 엔비디아 지포스 그래픽 카드 10종을 테스트했다. 모두 오큘러스의 최소 권장 사양을 충족하거나 넘어서고, 엔비디아와 AMD 최소 사양 바로 아래에 해당되는 최신 모델들이다. 또 오큘러스의 최소 권장 사항을 훨씬 넘어서는 8코어 인텔 코어 i7-5960X와 커세어 벤젠스(Corsair Vengeance) DDR4 RAM이 장착된 시스템을 이용했다. 그러나 그래픽 성능만 테스트한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는 중요한 부분이 아니다.

테스트에 앞서 시험용 카드를 개인용 게임 PC에 넣어 보았다. 권장 사양에 더 가까운 4코어 i5-3570K가 장착된 PC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괴물'같은 성능의 GPU 테스트용 시스템보다 0.1~0.2점 정도 더 높은 점수가 나왔다. 이는 이번 벤치마크에서는 코어 수보다 스레드 성능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코어 i7-5960X는 3GHz이고, 4년 된 코어 i5-3570K는 3.4GHz이다.

가상현실 그래픽 카드 벤치마크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다음은 고사양 GPU에서 오큘러스 최소 권장 사양인 라데온 R9 290이나 지포스 GTX970 바로 아래 사양 제품 순으로 스팀 VR 성능 테스트 평균 점수를 정리한 내용이다.


또 각 그래픽 카드의 성능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도록 결과 스크린샷도 첨부한다. 각 카드의 그래프에서 아래로 움푹 들어간 부분은 스팀VR 성능 테스트 동안 90fps(FRAPS 데이터가 가리키듯, 실제는 약 100fps)를 유지하기 위해 시각효과 품질을 낮춘 부분이다. FRAPS 데이터를 제시하지 않은 이유는 이미지 품질 스케일링이 초당 스트레이트 프레임 데이터를 오도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
이를 각 카드 제품군 별로 하나의 큰 이미지로 제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해 확대한 후, 테스트 결과를 확인하기 바란다. 우리는 여러 레퍼런스 및 커스텀 카드를 사용했다. 각 GPU의 성능을 대략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먼저 엔비디아의 지포스 제품이다. 왼쪽부터 타이탄 X, GTX 980 Ti, GTX 980, GTX 970, GTX 960(오큘러스의 최소 권장 사양 아래인) 순이다.


다음은 AMD 라데온 제품군이다. 왼쪽부터 라데온 퓨리) X, 라데온 퓨리, 라데온 나노, 라데온 390X, 라데온 390, 그리고 최소 권장 사양 밑인 라데온 380X이다.


가상현실 경험을 위한 그래픽 카드 조언
데이터를 보면 몇 가지 사실을 바로 알 수 있다. 성능만 놓고 보면, 지포스 GTX980 Ti 및 타이탄 X가 가장 앞선다. 이 두 제품은 라데온 퓨리 X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두 엔비디아 카드는 벤치마크 내내 'Very High(가장 높은 품질)' 이미지를 꾸준히 재현했다. 반면 퓨리 X는 'High(높은 품질)' 이미지로 떨어진 때가 많았다. 그렇지만 3종의 카드 모두 가상현실 구현에 있어 최고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


한 단계로 아래로 내려 오면 GTX 980 또한 빛을 발한다. 피지 아키텍처 기반인 라데온 나노를 크게 앞선다. 그런데 나노 같은 미니 ITX 카드로도 고품질의 VR을 경험할 수 있을까? 불가능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충분히 할 수 있다. AMD의 에어 쿨링 퓨리, 아니 최소한 오버클럭 된 하이퍼 쿨링 에이수스 스트릭스(Asus Strix) 버전은 레퍼런스 GTX 980보다 전반적으로 조금 더 나은 경험을 제공했다. 퓨리는 최근 가격이 약 500달러 대로 떨어졌다. AMD와 엔비디아 카드가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이 분명하다는 의미이다. 그렇지만 오버클럭 한 GTX 980 카드의 성능이 더 높을 것이다.


스팀VR 성능 테스트에서 7.9점을 받은 오버클럭 MSI R9 390X 게이밍 8GB는 나노에는 조금, GTX 980에는 0.5점이 뒤졌다. 그러나 엔비디아의 명백한 승리라고 단정짓기 힘든 부분이 있다. GTX 980이 훨씬 나은 가상현실 경험을 전달하는 점은 맞다. 그러나 GTX 980은 460달러 이상의 고가다. 반면, 라데온 R9 390X 모델은 뉴에그에서 385달러라는 훨씬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벤치마크에서 계속 'High'와 'Very High'를 유지한 점을 감안하면, 많은 사용자가 실제로 구매할 만한 가격대 제품이다.

다음으로 가격대가 낮은 제품이다. 오큘러스 권장 사양 가운데 가장 저렴한 그래픽 카드는 어느 것일까? 비슷한 결과가 나온 사파이어 니트로(Nitro) 390과 EVGA GTX 970 FTW를 뉴에그에서 300달러부터 구입할 수 있다.


또 오큘러스 하드웨어 권장 사양 바로 아래에 해당하는 EVGA GTX 960 SSC 및 사파이어 라데온 R9 380X도 테스트했다. 스팀VR 성능 테스트 결과는 2종 모두 'Capable(가능)'이었다. 그러나 라데온이 지포스 보다 성능이 높았다. 2종 모두 이미지 품질이 'Medium(중간 품질)'로 떨어지는 때가 많은 편이었는데, GTX 960이 조금 더 심했다. 벤치마크 결과는 그래픽 카드 업그레이드를 권장하고 있으며, PC월드 또한 동의한다.

밸브의 소스 엔진은 아주 높은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다. 하지만 앞으로 출시될 가상현실 게임은 더 높은 사양을 요구할 것이 분명하다. 권장 사양에 못 미치는 카드로도 아주 단순한 가상현실 게임이나 영상을 즐길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브 발키리(EVE Valkyrie)처럼 높은 성능을 요구하는 게임을 실행할 때는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다. 가상현실용으로는 300달러 이상의 그래픽 카드를 써야 한다. 투자와 '만족도’는 정비례하는 법이다.

그렇다고 항상 가상현실 게임만 즐기지는 않겠지만, 강력한 그래픽 카드는 가상현실 경험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요소다. 그러나 하드웨어는 가상현실 성능을 좌우하는 여러 요소 중 하나에 불과하다. AMD와 엔비디아 모두 강력한 소프트웨어로 가상현실 경험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6.04.14

'엔비디아 vs. AMD' 가상현실 GPU 성능 승자는?

Brad Chacos | PCWorld
수년간의 테스트, 티저, 트레일러를 거쳐 마침내 가상현실이 사용자 곁에 도착했다. 게이머와 홀로데크(Holodeck)를 갖고 싶어하던 사용자들이 오큘러스 리프트와 HTC 바이브를 직접 구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PC에서 가상현실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비디오 카드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 몰입적인 가상 세계를 경험하기 위해서는 무리 없이 초당 90프레임을 재생할 수 있는 고성능 그래픽 카드가 필요하다.

오큘러스는 가상현실 게임에 지포스 GTX 970이나 라데온 R9 290 이상을 권장한다. 그러나 미래를 생각하면 더 강력한 카드가 필요할 수도 있다. PC월드는 그래픽 카드 리뷰에서 100~1,000달러 가격대의 모든 GPU를 비교하고, 구매에 대해 조언을 제공해 왔다. 그러나 이는 기존 게임 플레이에 초점이 맞춰진 리뷰였다. 물론 유용한 출발점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리뷰는 AMD와 엔비디아의 가상현실 게임 성능 벤치마크가 목표였다.

스팀VR 성능 테스트
불행히도 아직은 퓨처마크의 VR마크와 크라이테크/베이스마크의 VR스코어 등 고성능 가상현실 벤치마크 대부분을 이용할 수 없는 상태다. 또 이번 주 초, PC 퍼스펙티브의 보도에서처럼 기존 게임 벤치마킹 도구는 가상현실 소프트웨어에 적용되지 않는다.


현재 쓸 수 있는 가상현실 벤치마킹 툴은 하나다. 밸브의 무료 벤치마킹 도구인 스팀VR 퍼포먼스 테스트(SteamVR Performance Test)는 밸브의 소스 엔진을 이용해 아파치 사이언스 로봇 리페어(Aperture Science Robot Repair) VR 데모의 장면 하나를 렌더링한 후, 테스트한 프레임 수, CPU에 할당된 프레임 수, 피델리티 평균 점수를 제시한다. 또 데모 동안 한눈에 성능을 확인할 수 있는 그래프를 만들어 보여준다.

결과로 나온 평균 점수는 단순한 등급이 아니다. 대부분의 게임 플레이 벤치마크는 동일한 피델리티의 동일한 장면을 반복해 렌더링 한다. 그러나 스팀VR 성능 테스트는 프레임률이 90fps라는 의미있는 기준선에서 유지되도록 세부 설정을 바꾸기 위해 어댑티브 피델리티(Adaptive fidelity)를 이용한다. 최종 점수에는 피델리티의 평균 등급과 프레임의 평균 등급을 반영한다. 그러나 밸브는 등급 계산법을 자세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테스트 결과가 기존 게임의 단순한 프레임 레이트 및 시간처럼 단순하면서도 깔끔하지 않다. 그러나 스팀VR 성능 테스트는 여러 다양한 그래픽 카드가 기본적인 가상현실을 어떻게 처리하는지에 대한 유용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벤치마크가 끝나면 'Ready(준비)', 'Capable(가능)', 'Not Ready(준비되지 않음)'라는 결과와 함께 이렇게 점수를 배정한 이유에 대한 설명을 제시한다.


본 리뷰에서는 AMD 라데온 및 엔비디아 지포스 그래픽 카드 10종을 테스트했다. 모두 오큘러스의 최소 권장 사양을 충족하거나 넘어서고, 엔비디아와 AMD 최소 사양 바로 아래에 해당되는 최신 모델들이다. 또 오큘러스의 최소 권장 사항을 훨씬 넘어서는 8코어 인텔 코어 i7-5960X와 커세어 벤젠스(Corsair Vengeance) DDR4 RAM이 장착된 시스템을 이용했다. 그러나 그래픽 성능만 테스트한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는 중요한 부분이 아니다.

테스트에 앞서 시험용 카드를 개인용 게임 PC에 넣어 보았다. 권장 사양에 더 가까운 4코어 i5-3570K가 장착된 PC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괴물'같은 성능의 GPU 테스트용 시스템보다 0.1~0.2점 정도 더 높은 점수가 나왔다. 이는 이번 벤치마크에서는 코어 수보다 스레드 성능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코어 i7-5960X는 3GHz이고, 4년 된 코어 i5-3570K는 3.4GHz이다.

가상현실 그래픽 카드 벤치마크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다음은 고사양 GPU에서 오큘러스 최소 권장 사양인 라데온 R9 290이나 지포스 GTX970 바로 아래 사양 제품 순으로 스팀 VR 성능 테스트 평균 점수를 정리한 내용이다.


또 각 그래픽 카드의 성능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도록 결과 스크린샷도 첨부한다. 각 카드의 그래프에서 아래로 움푹 들어간 부분은 스팀VR 성능 테스트 동안 90fps(FRAPS 데이터가 가리키듯, 실제는 약 100fps)를 유지하기 위해 시각효과 품질을 낮춘 부분이다. FRAPS 데이터를 제시하지 않은 이유는 이미지 품질 스케일링이 초당 스트레이트 프레임 데이터를 오도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
이를 각 카드 제품군 별로 하나의 큰 이미지로 제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해 확대한 후, 테스트 결과를 확인하기 바란다. 우리는 여러 레퍼런스 및 커스텀 카드를 사용했다. 각 GPU의 성능을 대략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먼저 엔비디아의 지포스 제품이다. 왼쪽부터 타이탄 X, GTX 980 Ti, GTX 980, GTX 970, GTX 960(오큘러스의 최소 권장 사양 아래인) 순이다.


다음은 AMD 라데온 제품군이다. 왼쪽부터 라데온 퓨리) X, 라데온 퓨리, 라데온 나노, 라데온 390X, 라데온 390, 그리고 최소 권장 사양 밑인 라데온 380X이다.


가상현실 경험을 위한 그래픽 카드 조언
데이터를 보면 몇 가지 사실을 바로 알 수 있다. 성능만 놓고 보면, 지포스 GTX980 Ti 및 타이탄 X가 가장 앞선다. 이 두 제품은 라데온 퓨리 X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두 엔비디아 카드는 벤치마크 내내 'Very High(가장 높은 품질)' 이미지를 꾸준히 재현했다. 반면 퓨리 X는 'High(높은 품질)' 이미지로 떨어진 때가 많았다. 그렇지만 3종의 카드 모두 가상현실 구현에 있어 최고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


한 단계로 아래로 내려 오면 GTX 980 또한 빛을 발한다. 피지 아키텍처 기반인 라데온 나노를 크게 앞선다. 그런데 나노 같은 미니 ITX 카드로도 고품질의 VR을 경험할 수 있을까? 불가능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충분히 할 수 있다. AMD의 에어 쿨링 퓨리, 아니 최소한 오버클럭 된 하이퍼 쿨링 에이수스 스트릭스(Asus Strix) 버전은 레퍼런스 GTX 980보다 전반적으로 조금 더 나은 경험을 제공했다. 퓨리는 최근 가격이 약 500달러 대로 떨어졌다. AMD와 엔비디아 카드가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이 분명하다는 의미이다. 그렇지만 오버클럭 한 GTX 980 카드의 성능이 더 높을 것이다.


스팀VR 성능 테스트에서 7.9점을 받은 오버클럭 MSI R9 390X 게이밍 8GB는 나노에는 조금, GTX 980에는 0.5점이 뒤졌다. 그러나 엔비디아의 명백한 승리라고 단정짓기 힘든 부분이 있다. GTX 980이 훨씬 나은 가상현실 경험을 전달하는 점은 맞다. 그러나 GTX 980은 460달러 이상의 고가다. 반면, 라데온 R9 390X 모델은 뉴에그에서 385달러라는 훨씬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벤치마크에서 계속 'High'와 'Very High'를 유지한 점을 감안하면, 많은 사용자가 실제로 구매할 만한 가격대 제품이다.

다음으로 가격대가 낮은 제품이다. 오큘러스 권장 사양 가운데 가장 저렴한 그래픽 카드는 어느 것일까? 비슷한 결과가 나온 사파이어 니트로(Nitro) 390과 EVGA GTX 970 FTW를 뉴에그에서 300달러부터 구입할 수 있다.


또 오큘러스 하드웨어 권장 사양 바로 아래에 해당하는 EVGA GTX 960 SSC 및 사파이어 라데온 R9 380X도 테스트했다. 스팀VR 성능 테스트 결과는 2종 모두 'Capable(가능)'이었다. 그러나 라데온이 지포스 보다 성능이 높았다. 2종 모두 이미지 품질이 'Medium(중간 품질)'로 떨어지는 때가 많은 편이었는데, GTX 960이 조금 더 심했다. 벤치마크 결과는 그래픽 카드 업그레이드를 권장하고 있으며, PC월드 또한 동의한다.

밸브의 소스 엔진은 아주 높은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다. 하지만 앞으로 출시될 가상현실 게임은 더 높은 사양을 요구할 것이 분명하다. 권장 사양에 못 미치는 카드로도 아주 단순한 가상현실 게임이나 영상을 즐길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브 발키리(EVE Valkyrie)처럼 높은 성능을 요구하는 게임을 실행할 때는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다. 가상현실용으로는 300달러 이상의 그래픽 카드를 써야 한다. 투자와 '만족도’는 정비례하는 법이다.

그렇다고 항상 가상현실 게임만 즐기지는 않겠지만, 강력한 그래픽 카드는 가상현실 경험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요소다. 그러나 하드웨어는 가상현실 성능을 좌우하는 여러 요소 중 하나에 불과하다. AMD와 엔비디아 모두 강력한 소프트웨어로 가상현실 경험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