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0

체크포인트-포네몬, “기업 77%, 데이터 손실 경험” 조사 결과 발표

편집부 |

체크포인트(www.checkpoint.com)가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관리 조사업체인 포네몬 인스티튜트(Ponemon Institute)와 함께 ‘21세기 IT 환경과 보안 복잡성’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글로벌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77%의 기업들이 데이터 손실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요 손실 내용은 고객 정보(52%), 지적재산권(33%), 임직원 정보(31%), 사업계획(16%) 등으로 응답했다.

데이터 손실의 주요 요인으로는 장비 분실 및 도난으로 나타났다. 이어 네트워크 공격, 안전하지 않은 모바일 기기 사용, 웹 2.0 및 파일공유 애플리케이션 이용, 의도하지 않은 사람에게 이메일 송부 실수 등을 꼽았다.

약 49%의 응답자들은 조직의 임직원들이 데이터 보안과 컴플라이언스 및 정책 등에 대해 거의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웹2.0 애플리케이션 사용과 모바일 기기의 네트워크 연결 증가 등으로 인해 기업들은 더 강력한 데이터 보안과 IT GRC(Governance, Risk, Compliance) 요건 수행을 요구 받고 있다.

체크포인트코리아 우청하 지사장은 “데이터 보안과 컴플라이언스는 CIO들의 리스트 최우선 순위에 올라 있지만, 데이터 손실의 요인을 살펴보면, 대부분 의도하지 않은 가운데 일어난 것으로 나타난다”며 “기업들은 데이터 손실을 탐지하는 것으로부터 방어하는 것으로 바꾸기 위해서 더 많은 사용자 인식을 통합하고, 정보자산에 대한 통제와 더 향상된 가시성을 위한 적합한 프로세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1.06.10

체크포인트-포네몬, “기업 77%, 데이터 손실 경험” 조사 결과 발표

편집부 |

체크포인트(www.checkpoint.com)가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관리 조사업체인 포네몬 인스티튜트(Ponemon Institute)와 함께 ‘21세기 IT 환경과 보안 복잡성’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글로벌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77%의 기업들이 데이터 손실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요 손실 내용은 고객 정보(52%), 지적재산권(33%), 임직원 정보(31%), 사업계획(16%) 등으로 응답했다.

데이터 손실의 주요 요인으로는 장비 분실 및 도난으로 나타났다. 이어 네트워크 공격, 안전하지 않은 모바일 기기 사용, 웹 2.0 및 파일공유 애플리케이션 이용, 의도하지 않은 사람에게 이메일 송부 실수 등을 꼽았다.

약 49%의 응답자들은 조직의 임직원들이 데이터 보안과 컴플라이언스 및 정책 등에 대해 거의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웹2.0 애플리케이션 사용과 모바일 기기의 네트워크 연결 증가 등으로 인해 기업들은 더 강력한 데이터 보안과 IT GRC(Governance, Risk, Compliance) 요건 수행을 요구 받고 있다.

체크포인트코리아 우청하 지사장은 “데이터 보안과 컴플라이언스는 CIO들의 리스트 최우선 순위에 올라 있지만, 데이터 손실의 요인을 살펴보면, 대부분 의도하지 않은 가운데 일어난 것으로 나타난다”며 “기업들은 데이터 손실을 탐지하는 것으로부터 방어하는 것으로 바꾸기 위해서 더 많은 사용자 인식을 통합하고, 정보자산에 대한 통제와 더 향상된 가시성을 위한 적합한 프로세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