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24

휴가 떠나기 전 CIO가 해야 할 일

Kacy Zurkus | CIO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CIO를 비롯한 IT임원들은 인프라를 개편하고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그리고 직원들의 교육을 지원하는 일련의 활동을 통해 IT사업부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비즈니스 운용 전반을 개선하는데 기여해왔다.

스트레스는 우리에게 시간 관리 전략과 작업 효율성을 고민하게 해준다는 점에서 유용한 측면도 있지만, 반대로 우리의 정신적, 육체적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지난 수 년 간 IT산업의 전문가와 관리자들은 강력하고 안정적인 팀을 만들려면 조직의 어떤 영역도 ‘단 1명이 전담해서 관리하게 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직원들이 여러 업무를 교육받고 업무를 중복해서 맡게 해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IT채용 솔루션 공급자 테크시스템즈(TekSystems)가 최근 진행한 설문에 참여한 간부급 IT전문가 가운데 83%는 올 휴가 기간 업무와 관련한 어떤 관여도 필요 없도록 조치를 취해놨다고 응답했다. 2014년 동일 문항에서 이 같은 답변율이 30%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큰 변화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이 없어도 팀이 잘 돌아가는지 안심하기 위해 ‘꼭 연락해야만 하는’ 상황과 ‘연락할 필요가 있는’ 상황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퍼스트 윈스롭 코퍼레이션(First Winthrop Corporation)의 CIO 겸 IT 담당 이사인 마크 D. 존스는 “재밌는 설문이다. 작년에 찍은 휴가 사진에서 난 해변가의 긴 의자에 앉아 내 씽크패드를 두드리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존스와 같은 처지에 있던 많은 CIO들이 이제는 사무실을 떠나면 업무에서도 손을 놓는 용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그들이 진정으로 휴가를 즐길 수 있을지 여부는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좌우된다.

휴식의 걸림돌들
존스는 “휴가 기간에 대한 조치는 모두 취해 놨지만, 그럼에도 나는 정기적으로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확인한다. 다만 너무 거기 몰입하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한다. 모든걸 내려놓고 휴가를 떠난다는 건 꽤 힘든 일이다. 일전에도 사무실을 비웠을 때 아주 중요한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휴가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선 가장 먼저 비즈니스 사이클이 맞아야 한다. 한나절만 자리를 비워도 서류가 책상에 쌓여버리는 시기에 누가 편하게 휴가를 갈 수 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존스는 많은 뛰어난 이들이 자신과 함께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팀 활동에 어떤 문제도 발생하지 않길 원했기에 난 여러 유능하고 영리한, 그리고 눈치 빠른 직원들을 영입했다. 업무 구조도 유연해 한 직원이 회사에 없을 경우 그의 업무를 대체할 누군가가 항상 있다. 이런 안정적인 구조를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철저한 훈련, 컨설팅 과정을 거쳤다”라고 소개했다.
 


재능 있고 믿을만한 직원의 존재는 관리자들이 믿고 사무실을 떠나 가족에게 집중할 수 있게 해주는 요인이다. 직원들이 각종 중요 문제를 자체적으로 다룰 수 있음을 확신하는 리더는 부담을 덜고 업무와 개인생활 사이의 균형을 잡을 수 있다.

메사추세츠 게이밍 위원회(Massachusetts Gaming Commission)의 CIO 존 글렌논도 이에 동의했다. 그는 “내가 휴가를 온전히 즐길 수 있는 것은 우리 팀원들 덕분이다. 우리 팀은 운영과 관련한 각종 문제를 다루는데 익숙한 이들이다. 그들이 일상적인 업무를 잘 처리해주기에 난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만 신경 쓰면 된다”라고 말했다.

 




2015.06.24

휴가 떠나기 전 CIO가 해야 할 일

Kacy Zurkus | CIO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CIO를 비롯한 IT임원들은 인프라를 개편하고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그리고 직원들의 교육을 지원하는 일련의 활동을 통해 IT사업부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비즈니스 운용 전반을 개선하는데 기여해왔다.

스트레스는 우리에게 시간 관리 전략과 작업 효율성을 고민하게 해준다는 점에서 유용한 측면도 있지만, 반대로 우리의 정신적, 육체적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지난 수 년 간 IT산업의 전문가와 관리자들은 강력하고 안정적인 팀을 만들려면 조직의 어떤 영역도 ‘단 1명이 전담해서 관리하게 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직원들이 여러 업무를 교육받고 업무를 중복해서 맡게 해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IT채용 솔루션 공급자 테크시스템즈(TekSystems)가 최근 진행한 설문에 참여한 간부급 IT전문가 가운데 83%는 올 휴가 기간 업무와 관련한 어떤 관여도 필요 없도록 조치를 취해놨다고 응답했다. 2014년 동일 문항에서 이 같은 답변율이 30%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큰 변화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이 없어도 팀이 잘 돌아가는지 안심하기 위해 ‘꼭 연락해야만 하는’ 상황과 ‘연락할 필요가 있는’ 상황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퍼스트 윈스롭 코퍼레이션(First Winthrop Corporation)의 CIO 겸 IT 담당 이사인 마크 D. 존스는 “재밌는 설문이다. 작년에 찍은 휴가 사진에서 난 해변가의 긴 의자에 앉아 내 씽크패드를 두드리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존스와 같은 처지에 있던 많은 CIO들이 이제는 사무실을 떠나면 업무에서도 손을 놓는 용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그들이 진정으로 휴가를 즐길 수 있을지 여부는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좌우된다.

휴식의 걸림돌들
존스는 “휴가 기간에 대한 조치는 모두 취해 놨지만, 그럼에도 나는 정기적으로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확인한다. 다만 너무 거기 몰입하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한다. 모든걸 내려놓고 휴가를 떠난다는 건 꽤 힘든 일이다. 일전에도 사무실을 비웠을 때 아주 중요한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휴가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선 가장 먼저 비즈니스 사이클이 맞아야 한다. 한나절만 자리를 비워도 서류가 책상에 쌓여버리는 시기에 누가 편하게 휴가를 갈 수 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존스는 많은 뛰어난 이들이 자신과 함께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팀 활동에 어떤 문제도 발생하지 않길 원했기에 난 여러 유능하고 영리한, 그리고 눈치 빠른 직원들을 영입했다. 업무 구조도 유연해 한 직원이 회사에 없을 경우 그의 업무를 대체할 누군가가 항상 있다. 이런 안정적인 구조를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철저한 훈련, 컨설팅 과정을 거쳤다”라고 소개했다.
 


재능 있고 믿을만한 직원의 존재는 관리자들이 믿고 사무실을 떠나 가족에게 집중할 수 있게 해주는 요인이다. 직원들이 각종 중요 문제를 자체적으로 다룰 수 있음을 확신하는 리더는 부담을 덜고 업무와 개인생활 사이의 균형을 잡을 수 있다.

메사추세츠 게이밍 위원회(Massachusetts Gaming Commission)의 CIO 존 글렌논도 이에 동의했다. 그는 “내가 휴가를 온전히 즐길 수 있는 것은 우리 팀원들 덕분이다. 우리 팀은 운영과 관련한 각종 문제를 다루는데 익숙한 이들이다. 그들이 일상적인 업무를 잘 처리해주기에 난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만 신경 쓰면 된다”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