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15

극지연구소, 데이터 보관 및 백업 위해 퀀텀 ‘스칼라 i6000’ 구축

편집부 | CIO KR
한국해양연구원 부설 극지 연구 전문기관인 극지연구소가 대용량 데이터들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백업하기 위해 퀀텀의 테이프 라이브러리인 ‘스칼라(Scalar) i6000’ 기반의 백업시스템을 구축했다고 퀀텀코리아가 밝혔다.

극지연구소는 우리나라가 지난 2002년 남극자료관리상임위원회(SCADM)에 가입한 이후 국제적 합의에 따라, 극지 환경 변화 모니터링, 해양생물 자원 및 생태계, 지질환경 및 자원 특성, 빙하 및 대기환경, 고해양 및 고기후, 해양지질 조사, 극한지에서 유용한 생물자원, 북극해의 자원환경 조사 등의 극지 연구를 통해 얻은 모든 원시데이터와 메타데이터를 관리하기 쉽도록 좀더 구조화된 데이터를 공개하고 있다.

퀀텀에 따르면 극지연구소는 스토리지 시스템을 100TB 규모로 구축하고 데이터 백업을 위해, 장기간 데이터 보관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테이프 방식의 백업 솔루션을 검토했다. 이에 향후 드라이브, 슬롯, 미디어 추가 증설이 쉽고, 사용 편리성은 몰론, 빠른 백업, 데이터를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안전성 등 다양한 사항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적으로 퀀텀의 엔터프라이즈급 아카이브와 장기 데이터 보관을 위한 테이프 라이브러리인 스칼라 i6000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극지연구소는 스칼라 i6000을 도입해 위성 및 기상 관측, 기후 변화 예측 및 모델링 등의 대용량 데이터들을 주간 1회 자동 전체 백업과 함께 일일 추가분(인크리멘탈) 백업을 받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매일 백업을 진행하고 있다. 실제로 극지연구소는 스칼라 i6000을 활용해 주간 10TB, 월간 50TB의 데이터를 전체 백업하고 있다.

극지연구소 이민철 지식정보실 선임기술원은 “퀀텀의 스칼라 i6000은 고성능과 안정성, 높은 확장성을 제공함은 물론, 백업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면서도 파일 형식으로 데이터를 백업할 수 있어 필요시 바로 확인해 사용할 수 있고 관리 또한 쉽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3.04.15

극지연구소, 데이터 보관 및 백업 위해 퀀텀 ‘스칼라 i6000’ 구축

편집부 | CIO KR
한국해양연구원 부설 극지 연구 전문기관인 극지연구소가 대용량 데이터들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백업하기 위해 퀀텀의 테이프 라이브러리인 ‘스칼라(Scalar) i6000’ 기반의 백업시스템을 구축했다고 퀀텀코리아가 밝혔다.

극지연구소는 우리나라가 지난 2002년 남극자료관리상임위원회(SCADM)에 가입한 이후 국제적 합의에 따라, 극지 환경 변화 모니터링, 해양생물 자원 및 생태계, 지질환경 및 자원 특성, 빙하 및 대기환경, 고해양 및 고기후, 해양지질 조사, 극한지에서 유용한 생물자원, 북극해의 자원환경 조사 등의 극지 연구를 통해 얻은 모든 원시데이터와 메타데이터를 관리하기 쉽도록 좀더 구조화된 데이터를 공개하고 있다.

퀀텀에 따르면 극지연구소는 스토리지 시스템을 100TB 규모로 구축하고 데이터 백업을 위해, 장기간 데이터 보관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테이프 방식의 백업 솔루션을 검토했다. 이에 향후 드라이브, 슬롯, 미디어 추가 증설이 쉽고, 사용 편리성은 몰론, 빠른 백업, 데이터를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안전성 등 다양한 사항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적으로 퀀텀의 엔터프라이즈급 아카이브와 장기 데이터 보관을 위한 테이프 라이브러리인 스칼라 i6000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극지연구소는 스칼라 i6000을 도입해 위성 및 기상 관측, 기후 변화 예측 및 모델링 등의 대용량 데이터들을 주간 1회 자동 전체 백업과 함께 일일 추가분(인크리멘탈) 백업을 받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매일 백업을 진행하고 있다. 실제로 극지연구소는 스칼라 i6000을 활용해 주간 10TB, 월간 50TB의 데이터를 전체 백업하고 있다.

극지연구소 이민철 지식정보실 선임기술원은 “퀀텀의 스칼라 i6000은 고성능과 안정성, 높은 확장성을 제공함은 물론, 백업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면서도 파일 형식으로 데이터를 백업할 수 있어 필요시 바로 확인해 사용할 수 있고 관리 또한 쉽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