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4

델 EMC, 데이터 보호 및 백업 솔루션 포트폴리오 강화

편집부 | CIO KR
델 EMC가 백업 어플라이언스인 ‘데이터도메인(Data Domain)’과 통합 데이터 보호 어플라이언스 ‘IDPA(Integrated Data Protection Appliance)’를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서 클라우드 지원을 다양화하고, 여러 기능을 추가했으며, 향상된 성능을 선보였다. 

먼저, 최근 멀티 클라우드 환경이 늘어남에 따라 델 EMC는 퍼블릭 클라우드 지원을 확대해, 기업들이 다양한 환경에서 더 안전하게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새로운 ‘데이터도메인 OS 6.2’와 ‘IDPA 2.3’ 소프트웨어는 장기 보존 데이터 관리 솔루션인 ‘클라우드 티어(Cloud Tier)’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장기 보존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퍼블릭 클라우드 지원을 대폭 늘렸다. 



이미 AWS와 MS 애저, 델 EMC ECS, 버투스트림, 세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확대를 통해 GCP(구글 클라우드 플랫폼)과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연동할 수 있다. 더불어 새로운 ‘클라우드 티어 프리-스페이스 예측(Free-space Estimator Tool for Cloud Tier)’ 툴로 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스토리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데이터도메인의 소프트웨어 정의 버전인 ‘데이터도메인 버추얼 에디션(Data Domain Virtual Edition, 이하 DDVE)’ 또한 기존에 지원하던 AWS S3, 애저 핫 블롭(Azure Hot Blob) 뿐만 아니라, AWS 거브클라우드(GovCloud), 애저 거번먼트(Government) 클라우드, GCP로 생태계를 확장해, 온프레미스 뿐 아니라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소프트웨어 정의 기반의 데이터 보호를 제공한다. 

최근 DDVE는 인스턴스별 최대 96TB의 용량 확장을 선보였는데, 이번 확장으로 기업들은 변화하는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델 EMC 어플라이언스가 제공하는 높은 데이터 보호 수준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더불어 ‘네이티브 클라우드 DR(Native Cloud Disaster Recovery)’ 기능이 엔드-투-엔드(end-to-end) 오케스트레이션과 함께 IDPA 전 제품에 걸쳐 제공된다. 재해 발생시 쉽고 경제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으로 페일오버(failover)하고, 문제가 해결되면 페일백(failback)할 수 있어, 기업이 원격지에 별도의 백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리하는데 쓰는 비용과 노력을 줄일 수 있다. 모든 데이터도메인 및 IDPA 제품은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포함한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 DR(Microsoft Azure for Cloud Disaster Recovery)을 지원한다.



델 EMC는 데이터 보호 제품군의 성능도 높였다. IDPA 제품군 업데이트는 향상된 데이터 캐시 및 인스턴트 접근 및 복구 기능으로 4배의 IOPS를 향상시켰다. IOPS는 최대 4만에 달하며, 지연응답시간은 20ms이다. 또한 데이터도메인은 온프레미스 애플리케이션의 복구 속도를 높였으며, 퍼블릭 클라우드로부터의 리콜도 더 빨라졌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SLA(서비스수준협약)를 엄격하게 준수하는 동시에, 데이터도메인으로부터 이전 세대 대비 최대 2.5배 빠르게 데이터를 복구하고, 클라우드에서 데이터도메인으로의 최대 4배 더 빠르게 리콜할 수 있다.

클라우드와 성능 개선에 더해, 엔터프라이즈급 데이터 보호 기능과 성능, 변화에 따른 유연성까지 필요로 하는 중견기업 및 대기업 지점 등을 위한 추가 모델도 선보인다. 중견기업 및 대기업 단위 부서 등에 최적화된 2U의 ‘데이터도메인 DD3300’이 새롭게 선보인 8TB 모델은 손쉽게 32TB까지 용량 확장이 가능해, 기업이 유연하게 변화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DD3300은 FC 채널을 통하여 VTL(가상 테이프 라이브러리)로 백업 가능한 옵션을 추가하고, 10GbE 지원으로 네트워킹 성능이 향상됐다.

모든 델 EMC 데이터 보호 어플라이언스는 간편한 관리가 돋보이는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데이터도메인 매니지먼트 센터(Data Domain Management Center)’는 단일 인터페이스로 다수의 데이터도메인과 온프레미스 혹은 퍼블릭 클라우드의 DDVE를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

델 EMC의 홍정화 전무는 “IDC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기업들의 92% 클라우드를 도입했고, 이 중 64%가 멀티-클라우드 방식을 채택했고, 데이터가 여러 클라우드에 산재됨에 따라, 데이터 보호 및 재해복구는 이전보다 더 어려운 과제가 됐다”며, “델 EMC는 고객이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보호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9.02.14

델 EMC, 데이터 보호 및 백업 솔루션 포트폴리오 강화

편집부 | CIO KR
델 EMC가 백업 어플라이언스인 ‘데이터도메인(Data Domain)’과 통합 데이터 보호 어플라이언스 ‘IDPA(Integrated Data Protection Appliance)’를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서 클라우드 지원을 다양화하고, 여러 기능을 추가했으며, 향상된 성능을 선보였다. 

먼저, 최근 멀티 클라우드 환경이 늘어남에 따라 델 EMC는 퍼블릭 클라우드 지원을 확대해, 기업들이 다양한 환경에서 더 안전하게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새로운 ‘데이터도메인 OS 6.2’와 ‘IDPA 2.3’ 소프트웨어는 장기 보존 데이터 관리 솔루션인 ‘클라우드 티어(Cloud Tier)’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장기 보존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퍼블릭 클라우드 지원을 대폭 늘렸다. 



이미 AWS와 MS 애저, 델 EMC ECS, 버투스트림, 세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확대를 통해 GCP(구글 클라우드 플랫폼)과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연동할 수 있다. 더불어 새로운 ‘클라우드 티어 프리-스페이스 예측(Free-space Estimator Tool for Cloud Tier)’ 툴로 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스토리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데이터도메인의 소프트웨어 정의 버전인 ‘데이터도메인 버추얼 에디션(Data Domain Virtual Edition, 이하 DDVE)’ 또한 기존에 지원하던 AWS S3, 애저 핫 블롭(Azure Hot Blob) 뿐만 아니라, AWS 거브클라우드(GovCloud), 애저 거번먼트(Government) 클라우드, GCP로 생태계를 확장해, 온프레미스 뿐 아니라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소프트웨어 정의 기반의 데이터 보호를 제공한다. 

최근 DDVE는 인스턴스별 최대 96TB의 용량 확장을 선보였는데, 이번 확장으로 기업들은 변화하는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델 EMC 어플라이언스가 제공하는 높은 데이터 보호 수준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더불어 ‘네이티브 클라우드 DR(Native Cloud Disaster Recovery)’ 기능이 엔드-투-엔드(end-to-end) 오케스트레이션과 함께 IDPA 전 제품에 걸쳐 제공된다. 재해 발생시 쉽고 경제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으로 페일오버(failover)하고, 문제가 해결되면 페일백(failback)할 수 있어, 기업이 원격지에 별도의 백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리하는데 쓰는 비용과 노력을 줄일 수 있다. 모든 데이터도메인 및 IDPA 제품은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포함한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 DR(Microsoft Azure for Cloud Disaster Recovery)을 지원한다.



델 EMC는 데이터 보호 제품군의 성능도 높였다. IDPA 제품군 업데이트는 향상된 데이터 캐시 및 인스턴트 접근 및 복구 기능으로 4배의 IOPS를 향상시켰다. IOPS는 최대 4만에 달하며, 지연응답시간은 20ms이다. 또한 데이터도메인은 온프레미스 애플리케이션의 복구 속도를 높였으며, 퍼블릭 클라우드로부터의 리콜도 더 빨라졌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SLA(서비스수준협약)를 엄격하게 준수하는 동시에, 데이터도메인으로부터 이전 세대 대비 최대 2.5배 빠르게 데이터를 복구하고, 클라우드에서 데이터도메인으로의 최대 4배 더 빠르게 리콜할 수 있다.

클라우드와 성능 개선에 더해, 엔터프라이즈급 데이터 보호 기능과 성능, 변화에 따른 유연성까지 필요로 하는 중견기업 및 대기업 지점 등을 위한 추가 모델도 선보인다. 중견기업 및 대기업 단위 부서 등에 최적화된 2U의 ‘데이터도메인 DD3300’이 새롭게 선보인 8TB 모델은 손쉽게 32TB까지 용량 확장이 가능해, 기업이 유연하게 변화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DD3300은 FC 채널을 통하여 VTL(가상 테이프 라이브러리)로 백업 가능한 옵션을 추가하고, 10GbE 지원으로 네트워킹 성능이 향상됐다.

모든 델 EMC 데이터 보호 어플라이언스는 간편한 관리가 돋보이는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데이터도메인 매니지먼트 센터(Data Domain Management Center)’는 단일 인터페이스로 다수의 데이터도메인과 온프레미스 혹은 퍼블릭 클라우드의 DDVE를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

델 EMC의 홍정화 전무는 “IDC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기업들의 92% 클라우드를 도입했고, 이 중 64%가 멀티-클라우드 방식을 채택했고, 데이터가 여러 클라우드에 산재됨에 따라, 데이터 보호 및 재해복구는 이전보다 더 어려운 과제가 됐다”며, “델 EMC는 고객이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보호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