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03

IoT의 개인정보 보호 우려를 해결해줄 5가지

Jay Cline | Computerworld
사물인터넷이 차세대 경제 빅뱅을 만들어낼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사물인터넷 생태계 속 개인정보 침해를 생각해 본다면, IoT 붐은 사그라들 수도 있다. 이제 사물인터넷에서 수십억 달러의 이익을 보고자 하는 이해당사자들이 사용자의 신뢰를 얻은 개인정보 보호 표준을 지원해야 할 때가 되었다.



사물인터넷 골드러시
인터넷-활성 소비자 제품, 커넥티드 카, 스마트 주택, 웨어러블 등의 폭발적인 증가로 앞으로 5년간 전세계적 경제 붐이 일어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만큼은 업계 전문가들 모두 동의할 것이다. 지난해 11월 <컴퓨터월드>가 실시했던 ‘2015년 전망 조사(Forecast Study 2015)’에서 기업의 1/3은 올해 사물인터넷 전략에 착수할 것이라고 답했다. 포브스는 7월 이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졌고 3/4 이상이 사물인터넷에 뛰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 결과는 어떠한가? 몇몇 추정에 따르면 240억 개의 인터넷연결 기기들이 2020년 전까지 등장할 것이라고 하는데 이는 전세계 인구 1명당 3대꼴이다.

IDC의 예측대로 이러한 폭발적인 증가가 연간 1조 7,000억 달러 투자를 가져올 지는 다음의 2가지 요인에 달려있다. 하나는 사물인터넷이 사용자들에게 전달하는 가치며, 다른 하나는 사물인터넷의 개인정보 보호와 보안에 대한 사용자들의 신뢰다.


사용자들의 공포
지난 5월 가트너는 보고서에서 사이버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우려가 사물인터넷 채택의 주된 장애물이라고 밝혔다. 1월 미국 연방 통상 위원회의 보고서에서는 사물인터넷의 위험요소들을 열거했다. 개인정보에 대한 인증되지 않은 접속과 사용, 다른 시스템에 대한 공격 보조, 개인 안전 위험 등이 손꼽혔다.

그렇다면, 사물인터넷에서 사람들이 걱정하는 바는 무엇인가?

• 커넥티드 카의 예비 구매자 : “해커들이 자동차의 제어권을 탈취해 차에 탄 사람을 사고의 위험에 빠지게 할 수 있다는 뉴스를 들었다. 또 다른 누군가가 자동차 안에서 나눈 대화와 교통 법규 준수와 언제 어디서나 내가 있는 위치를 원격으로 감시할까 두렵다.”

• 상호 연결된 가전기기, 스마트 계측기, 스마트 TV 등을 갖춘 스마트 주택의 미래 소비자들 : “다른 누군가가 내 집 실내 공간 제어권을 원격으로 탈취해 집안에서의 활동을 감시하고, 집에서 무엇을 하는지 그리고 그들의 생활 패턴에 기반해 어떤 유형의 사람인지 파악할 지도 모른다.”

•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 “웨어러블 기기가 하루에 몇 걸음을 걷는지를 모니터링 하는 것을 넘어 더욱 포괄적인 건강과 웰빙 프로필이 스마트폰과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된 것으로 확대되면, 사용자의 주석과 해당 데이터 사용 여부도 걱정스럽고, 또 이것이 공개될까 두렵다.”

연구원과 영화 시나리오 작가들은 이런 상황과 다른 사물인터넷 생태계의 취약점들을 이용하고 모르는 존재에 대해 사용자들의 공포를 자극할 것이다.

사물인터넷 이해당사자들이 이 상황을 주도적으로 극복하고 세계 경제의 고수익을 거둘 수 있을까?




2015.12.03

IoT의 개인정보 보호 우려를 해결해줄 5가지

Jay Cline | Computerworld
사물인터넷이 차세대 경제 빅뱅을 만들어낼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사물인터넷 생태계 속 개인정보 침해를 생각해 본다면, IoT 붐은 사그라들 수도 있다. 이제 사물인터넷에서 수십억 달러의 이익을 보고자 하는 이해당사자들이 사용자의 신뢰를 얻은 개인정보 보호 표준을 지원해야 할 때가 되었다.



사물인터넷 골드러시
인터넷-활성 소비자 제품, 커넥티드 카, 스마트 주택, 웨어러블 등의 폭발적인 증가로 앞으로 5년간 전세계적 경제 붐이 일어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만큼은 업계 전문가들 모두 동의할 것이다. 지난해 11월 <컴퓨터월드>가 실시했던 ‘2015년 전망 조사(Forecast Study 2015)’에서 기업의 1/3은 올해 사물인터넷 전략에 착수할 것이라고 답했다. 포브스는 7월 이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졌고 3/4 이상이 사물인터넷에 뛰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 결과는 어떠한가? 몇몇 추정에 따르면 240억 개의 인터넷연결 기기들이 2020년 전까지 등장할 것이라고 하는데 이는 전세계 인구 1명당 3대꼴이다.

IDC의 예측대로 이러한 폭발적인 증가가 연간 1조 7,000억 달러 투자를 가져올 지는 다음의 2가지 요인에 달려있다. 하나는 사물인터넷이 사용자들에게 전달하는 가치며, 다른 하나는 사물인터넷의 개인정보 보호와 보안에 대한 사용자들의 신뢰다.


사용자들의 공포
지난 5월 가트너는 보고서에서 사이버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우려가 사물인터넷 채택의 주된 장애물이라고 밝혔다. 1월 미국 연방 통상 위원회의 보고서에서는 사물인터넷의 위험요소들을 열거했다. 개인정보에 대한 인증되지 않은 접속과 사용, 다른 시스템에 대한 공격 보조, 개인 안전 위험 등이 손꼽혔다.

그렇다면, 사물인터넷에서 사람들이 걱정하는 바는 무엇인가?

• 커넥티드 카의 예비 구매자 : “해커들이 자동차의 제어권을 탈취해 차에 탄 사람을 사고의 위험에 빠지게 할 수 있다는 뉴스를 들었다. 또 다른 누군가가 자동차 안에서 나눈 대화와 교통 법규 준수와 언제 어디서나 내가 있는 위치를 원격으로 감시할까 두렵다.”

• 상호 연결된 가전기기, 스마트 계측기, 스마트 TV 등을 갖춘 스마트 주택의 미래 소비자들 : “다른 누군가가 내 집 실내 공간 제어권을 원격으로 탈취해 집안에서의 활동을 감시하고, 집에서 무엇을 하는지 그리고 그들의 생활 패턴에 기반해 어떤 유형의 사람인지 파악할 지도 모른다.”

•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 “웨어러블 기기가 하루에 몇 걸음을 걷는지를 모니터링 하는 것을 넘어 더욱 포괄적인 건강과 웰빙 프로필이 스마트폰과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된 것으로 확대되면, 사용자의 주석과 해당 데이터 사용 여부도 걱정스럽고, 또 이것이 공개될까 두렵다.”

연구원과 영화 시나리오 작가들은 이런 상황과 다른 사물인터넷 생태계의 취약점들을 이용하고 모르는 존재에 대해 사용자들의 공포를 자극할 것이다.

사물인터넷 이해당사자들이 이 상황을 주도적으로 극복하고 세계 경제의 고수익을 거둘 수 있을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