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7

인터넷진흥원, 국내 보안전문가 5인 '사이버 가디언스'로 위촉

편집부 | CIO KR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사이버 윤리 의식 및 우수한 사이버 보안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사이버 침해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 온 보안전문가 5인을 ‘사이버 가디언스(Cyber Guardians)’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KISA는 공익 또는 학업 등 순수한 목적으로 활동하는 ‘화이트해커’와 악의적인 해킹으로 범죄를 유발하는 ‘블랙해커’를 구분해, 화이트해커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사이버 가디언스’로 위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사이버 가디언스로 임명된 보안전문가는 ▲국내 해커 1세대이자 다수 해킹방어대회 운영 경험이 있는 양정규(라온시큐리티) ▲해킹 커뮤니티 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기택(해커연합 HARU) ▲국내 첫 세계 최대 해킹대회인 데프콘 본선 진출과 스마트TV 취약점을 발견한 이승진(그래이 해쉬) ▲데프콘에서 역대 최고 성적 입상(3위)과 국내 각종 해킹방어대회 우승자인 박찬암(스틸리언) ▲세계 최대 취약점을 찾는 대회인 폰투온(Pwn2Own)에서 최대 상금을 수상한 이정훈(라온시큐어) 등 5명이다.



이들은 뛰어난 해킹 기술을 이용해 보안 취약점을 찾아내고, 서비스 제조업체 등에 알려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꾸준히 활동해 오는 등 보안 분야 꿈나무들에게 사이버 윤리 인식을 갖춘 전문가로서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국내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KISA는 향후 사이버 가디언스와 공동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정부 주요 사업 추진 시 사이버위협 관련 자문, 대회 공식홈페이지 취약점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보안재능을 사업화 할 수 있도록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아이디어를 정부기관 심화 연구과제로 추진하는 등 사이버 가디언스를 확대하여 침해사고 예방 선순환 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ciokr@idg.co.kr



2015.05.27

인터넷진흥원, 국내 보안전문가 5인 '사이버 가디언스'로 위촉

편집부 | CIO KR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사이버 윤리 의식 및 우수한 사이버 보안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사이버 침해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 온 보안전문가 5인을 ‘사이버 가디언스(Cyber Guardians)’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KISA는 공익 또는 학업 등 순수한 목적으로 활동하는 ‘화이트해커’와 악의적인 해킹으로 범죄를 유발하는 ‘블랙해커’를 구분해, 화이트해커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사이버 가디언스’로 위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사이버 가디언스로 임명된 보안전문가는 ▲국내 해커 1세대이자 다수 해킹방어대회 운영 경험이 있는 양정규(라온시큐리티) ▲해킹 커뮤니티 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기택(해커연합 HARU) ▲국내 첫 세계 최대 해킹대회인 데프콘 본선 진출과 스마트TV 취약점을 발견한 이승진(그래이 해쉬) ▲데프콘에서 역대 최고 성적 입상(3위)과 국내 각종 해킹방어대회 우승자인 박찬암(스틸리언) ▲세계 최대 취약점을 찾는 대회인 폰투온(Pwn2Own)에서 최대 상금을 수상한 이정훈(라온시큐어) 등 5명이다.



이들은 뛰어난 해킹 기술을 이용해 보안 취약점을 찾아내고, 서비스 제조업체 등에 알려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꾸준히 활동해 오는 등 보안 분야 꿈나무들에게 사이버 윤리 인식을 갖춘 전문가로서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국내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KISA는 향후 사이버 가디언스와 공동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정부 주요 사업 추진 시 사이버위협 관련 자문, 대회 공식홈페이지 취약점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보안재능을 사업화 할 수 있도록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아이디어를 정부기관 심화 연구과제로 추진하는 등 사이버 가디언스를 확대하여 침해사고 예방 선순환 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