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4

파이어아이, 멀티 클라우드 환경 보안 위한 ‘클라우드바이저리’ 출시

편집부 | CIO KR
파이어아이가 다양한 보안 환경을 위한 중앙화된 클라우드 보안 관리 솔루션 ‘파이어아이 클라우드바이저리(FireEye Cloudvisory)’를 출시했다.



파이어아이는 지난 1월, 클라우드 가시성과 최고의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위협 예측을 위한 목적으로 클라우드바이저리(Cloudvisory)를 인수했다. 파이어아이의 광범위한 클라우드 보안 포트폴리오에 완전히 통합되어 기존의 고객 클라우드 인프라에 클라우드바이저리를 즉시 구축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아이 힐릭스(FireEye Helix)를 통한 보안 분석과,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를 통한 고급 위협 탐지와 같은 확장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마틴 홀스트는 “클라우드바이저리 솔루션은 여러 환경을 단일화된 인터페이스로 통합시켜 보안 팀에게 중앙화된 가시성, 지속적인 컴플라이언스, 보안 정책 거버넌스를 제공한다"라며,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는 데 있어 복잡성을 완화시키며, 잠재적인 사고 가능성을 최소화한다”라고 말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추가된 클라우드바이저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스프롤(Cloud Sprawl)과 인프라 설정 오류를 통합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거시 또는 일회성 보안 툴은 구축 단계가 복잡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 최대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반면, 클라우드바이저리는 ▲기업의 클라우드 인프라 상 자산, 워크로드, 보안 관제 및 보안 이벤트 전반을 중앙 관리해 가시성 제공 ▲에이전트, 어플라이언스 등 부가 기능을 설치하지 않아도 컴플라이언스 오류 교정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을 이용한 공격 격리 및 차단 등의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바이저리를 파이어아이 힐릭스와 통합함으로써 침해 상황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와 파이어아이 메시징 시큐리티(FireEye Messaging Security)를 연계해, 클라우드 협업 툴과 클라우드 스토리지 솔루션 상의 위협을 정확히 찾아낼 수 기능을 확보했다. 기업은 인텔리전트 보안 애널리틱스와 체계화된 침해 대응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레거시 데이터센터,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전반에 걸쳐 통합된 보안 아키텍처로 실용적인 인사이트를 도출해 낼 수 있게 되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바이저리 솔루션은 기존의 가상화 및 베어 메탈 환경뿐만 아니라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쿠버네티스, 오픈스택에서도 운영할 수 있다.

클라우드바이저리는 단독으로, 또는 파이어아이 힐릭스와의 통합해 SaaS나 온프레미스(on-premises)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ciokr@idg.co.kr



2020.05.14

파이어아이, 멀티 클라우드 환경 보안 위한 ‘클라우드바이저리’ 출시

편집부 | CIO KR
파이어아이가 다양한 보안 환경을 위한 중앙화된 클라우드 보안 관리 솔루션 ‘파이어아이 클라우드바이저리(FireEye Cloudvisory)’를 출시했다.



파이어아이는 지난 1월, 클라우드 가시성과 최고의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위협 예측을 위한 목적으로 클라우드바이저리(Cloudvisory)를 인수했다. 파이어아이의 광범위한 클라우드 보안 포트폴리오에 완전히 통합되어 기존의 고객 클라우드 인프라에 클라우드바이저리를 즉시 구축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아이 힐릭스(FireEye Helix)를 통한 보안 분석과,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를 통한 고급 위협 탐지와 같은 확장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마틴 홀스트는 “클라우드바이저리 솔루션은 여러 환경을 단일화된 인터페이스로 통합시켜 보안 팀에게 중앙화된 가시성, 지속적인 컴플라이언스, 보안 정책 거버넌스를 제공한다"라며,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는 데 있어 복잡성을 완화시키며, 잠재적인 사고 가능성을 최소화한다”라고 말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추가된 클라우드바이저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스프롤(Cloud Sprawl)과 인프라 설정 오류를 통합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거시 또는 일회성 보안 툴은 구축 단계가 복잡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 최대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반면, 클라우드바이저리는 ▲기업의 클라우드 인프라 상 자산, 워크로드, 보안 관제 및 보안 이벤트 전반을 중앙 관리해 가시성 제공 ▲에이전트, 어플라이언스 등 부가 기능을 설치하지 않아도 컴플라이언스 오류 교정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을 이용한 공격 격리 및 차단 등의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바이저리를 파이어아이 힐릭스와 통합함으로써 침해 상황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와 파이어아이 메시징 시큐리티(FireEye Messaging Security)를 연계해, 클라우드 협업 툴과 클라우드 스토리지 솔루션 상의 위협을 정확히 찾아낼 수 기능을 확보했다. 기업은 인텔리전트 보안 애널리틱스와 체계화된 침해 대응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레거시 데이터센터,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전반에 걸쳐 통합된 보안 아키텍처로 실용적인 인사이트를 도출해 낼 수 있게 되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바이저리 솔루션은 기존의 가상화 및 베어 메탈 환경뿐만 아니라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쿠버네티스, 오픈스택에서도 운영할 수 있다.

클라우드바이저리는 단독으로, 또는 파이어아이 힐릭스와의 통합해 SaaS나 온프레미스(on-premises)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