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0

스마트워치도 모듈형··· 새로운 모바일 혁명이 온다

Mike Elgan | Computerworld



올해 말 구글의 프로젝트 아라의 모듈식 모바일 혁명이 시작된다. 

우리는 이제 곧 푸에르토리코 푸드트럭에서 소비자 전자 기기의 미래를 보게 될 것이다.  

바로 구글의 새로운 ‘프로젝트 아라(Projec Ara)’와 모듈형 스마트폰이 그 주인공이다. 구글은 카리브 해에 있는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의 수도 산후안을 시작으로 푸에르토리코 전역에 자사의 새로운 모듈형 스마트폰을 배포할 예정이다.

일부 기술 마니아들이라면 프로젝트 아라에 관해 들어본 적이 있겠지만, 여타 모듈형 기기, 혹은 ‘모듈형 모바일 혁명(modular mobile revolution)’이라는 이름은 아직 많은 이들에게 낯설 것이다.

그러나 레고를 조립하고 영화 트렌스포머를 보며 자란 세대라면 그리 이해하기 어렵지 않은 개념이다. 기본 원리는 복잡할지 모르지만, 원하는 요소들을 선택해, 자신만의 맞춤 모바일 기기를 만든다는 아이디어는 결국 레고 블록과 같기 때문이다.

모바일 컴퓨팅, 웨어러블 컴퓨팅, 자기인터넷(IoS, Internet of Self), 사물인터넷(IoT) 등의 테크놀로지 트렌드들 역시 모듈 혁명을 가속화하는 동력으로 역할하고 있다. 강력하고 에너지 효율적인 칩들과 블루투스 LE, 부품의 소형화, 분산형 제조 공정, 3D 프린팅, 무어의 법칙, 모두 전자 기기를 좀더 저렴하고 빠르게 생산하도록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혁신들이 우리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 줄지, 한 번 살펴보자.

프로젝트 아라
프로젝트 아라는 구글의 혁신적인 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s)에서 출발한 프로젝트다. ATAP는 구글이 인수한 모토로라의 부문이었으며, 그들이 모토로라를 재매각할 당시에는 모기업에서 분리된 것이 확인된 바 있다.

모듈이 부착되지 않은 기본 아라 스마트폰(구글은 이를 엔도(endo)라 부른다)의 가격은 50달러며, 사용자들은 원하는 모듈을 구매해 여기에 부착할 수 있다.

추가 배터리나 메모리, 특수 센서 및 카메라, 여분의 SIM 카드, 포토 프린터, 강화 안테나 등 수많은 모듈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아라 폰은 3개의 아라 전용 앱을 포함해 판매된다. 가장 먼저 아라 설정기(Ara Configurer)는 사용자의 맞춤 아라 폰 구축 과정 전반을 지원한다. 다음으로 아라 매니저(Ara Manager)는 모듈 관리를 지원하며, 신규 모듈 구매를 위한 온라인 스토어 아라 마켓플레이스(Ara Marketplace) 역시 앱 형태로 제공된다.

구글은 아라 폰의 첫 출시 지역으로 푸에르토리코를 선정했다(지역 통신사인 오픈모바일(OpenMobile), 클라로(Claro)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구글은 선정 이유로 인터넷 이용 인구의 3/4이 접속 수단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는 푸에르토리코의 특수한 환경을 언급했다.

아라 폰을 처음 구매한 사용자는 가장 먼저 메뉴에서 모듈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현재 구글은 20개 이상의 모듈을 발표했으며, 궁극적으로 수 백 종의 모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구글은 3D 프린터를 이용해 자신들만의 맞춤 모듈을 제작하고자 하는 기업들을 위해 모든 관련 스펙과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일부 휴대전화들은 ‘사진 촬영’, ‘하이킹’ 등 특화된 목적에 기반해 판매가 이뤄질 것이다.

아라 모듈의 제작과 배포 주체는 구글이지만, 다른 기업들도 구글의 개발자 키트를 이용해 모듈 개발을 진행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예즈(YEZZ)라는 기업은 이미 56 종의 아라 폰 콘셉트 모듈을 개발했다.

구글이라는 거대 기업의 프로젝트이기에 아라가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사실 시장엔 아라 이외에도 다양한 모듈형 기기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에 있다. 여기 그 대표적인 사례들을 살펴보자.




2015.06.10

스마트워치도 모듈형··· 새로운 모바일 혁명이 온다

Mike Elgan | Computerworld



올해 말 구글의 프로젝트 아라의 모듈식 모바일 혁명이 시작된다. 

우리는 이제 곧 푸에르토리코 푸드트럭에서 소비자 전자 기기의 미래를 보게 될 것이다.  

바로 구글의 새로운 ‘프로젝트 아라(Projec Ara)’와 모듈형 스마트폰이 그 주인공이다. 구글은 카리브 해에 있는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의 수도 산후안을 시작으로 푸에르토리코 전역에 자사의 새로운 모듈형 스마트폰을 배포할 예정이다.

일부 기술 마니아들이라면 프로젝트 아라에 관해 들어본 적이 있겠지만, 여타 모듈형 기기, 혹은 ‘모듈형 모바일 혁명(modular mobile revolution)’이라는 이름은 아직 많은 이들에게 낯설 것이다.

그러나 레고를 조립하고 영화 트렌스포머를 보며 자란 세대라면 그리 이해하기 어렵지 않은 개념이다. 기본 원리는 복잡할지 모르지만, 원하는 요소들을 선택해, 자신만의 맞춤 모바일 기기를 만든다는 아이디어는 결국 레고 블록과 같기 때문이다.

모바일 컴퓨팅, 웨어러블 컴퓨팅, 자기인터넷(IoS, Internet of Self), 사물인터넷(IoT) 등의 테크놀로지 트렌드들 역시 모듈 혁명을 가속화하는 동력으로 역할하고 있다. 강력하고 에너지 효율적인 칩들과 블루투스 LE, 부품의 소형화, 분산형 제조 공정, 3D 프린팅, 무어의 법칙, 모두 전자 기기를 좀더 저렴하고 빠르게 생산하도록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혁신들이 우리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 줄지, 한 번 살펴보자.

프로젝트 아라
프로젝트 아라는 구글의 혁신적인 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s)에서 출발한 프로젝트다. ATAP는 구글이 인수한 모토로라의 부문이었으며, 그들이 모토로라를 재매각할 당시에는 모기업에서 분리된 것이 확인된 바 있다.

모듈이 부착되지 않은 기본 아라 스마트폰(구글은 이를 엔도(endo)라 부른다)의 가격은 50달러며, 사용자들은 원하는 모듈을 구매해 여기에 부착할 수 있다.

추가 배터리나 메모리, 특수 센서 및 카메라, 여분의 SIM 카드, 포토 프린터, 강화 안테나 등 수많은 모듈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아라 폰은 3개의 아라 전용 앱을 포함해 판매된다. 가장 먼저 아라 설정기(Ara Configurer)는 사용자의 맞춤 아라 폰 구축 과정 전반을 지원한다. 다음으로 아라 매니저(Ara Manager)는 모듈 관리를 지원하며, 신규 모듈 구매를 위한 온라인 스토어 아라 마켓플레이스(Ara Marketplace) 역시 앱 형태로 제공된다.

구글은 아라 폰의 첫 출시 지역으로 푸에르토리코를 선정했다(지역 통신사인 오픈모바일(OpenMobile), 클라로(Claro)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구글은 선정 이유로 인터넷 이용 인구의 3/4이 접속 수단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는 푸에르토리코의 특수한 환경을 언급했다.

아라 폰을 처음 구매한 사용자는 가장 먼저 메뉴에서 모듈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현재 구글은 20개 이상의 모듈을 발표했으며, 궁극적으로 수 백 종의 모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구글은 3D 프린터를 이용해 자신들만의 맞춤 모듈을 제작하고자 하는 기업들을 위해 모든 관련 스펙과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일부 휴대전화들은 ‘사진 촬영’, ‘하이킹’ 등 특화된 목적에 기반해 판매가 이뤄질 것이다.

아라 모듈의 제작과 배포 주체는 구글이지만, 다른 기업들도 구글의 개발자 키트를 이용해 모듈 개발을 진행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예즈(YEZZ)라는 기업은 이미 56 종의 아라 폰 콘셉트 모듈을 개발했다.

구글이라는 거대 기업의 프로젝트이기에 아라가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사실 시장엔 아라 이외에도 다양한 모듈형 기기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에 있다. 여기 그 대표적인 사례들을 살펴보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