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19

2012년 클라우드 도입 시 주의해야 할 주요 변화

Nancy Gohring | IDG News Service
2012년 한층 더 성숙해질 클라우드 시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기업은 다른 기업들이 IaaS와 PaaS을 도입할 때 자주 저질렀던 실수를 통해 미리 클라우드에 대해 배워두는 것이 좋을 것이다. 
 
기업들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할 때 가장 흔히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재해를 대비한 예비성을 갖추지 않는 것이다.
 
랙스페이스(Rackspace)의 CTO인 존 인게이츠는 “사람들은 랙스페이스 또는 아마존에 클라우드 서버를 두면 그 클라우드 서버가 이중화되거나 다른 어딘가에 백업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개별 클라우드 서버는 이중화되거나 백업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포레스터의 연구원들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와 고객이 지는 책임 사이의 이 영역을 “불공정한 악수”라고 표현하며, 이런 부분이 재해 복구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일반적으로 조직 내에서 이런 종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은 개발자들이다. 포레스터는 최근 발표한 “대부분의 경우 사실이 아니다(In most cases this isn't true)”라는 보고서에서 “이들은 클라우드 서비스가 보안, 애플리케이션 가용성, 백업, 복구를 알아서 해주고 서비스 성능을 보장해 준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재해 복구에 대한 준비
에퀴닉스(Equinix)의 클라우드 컴퓨팅 총괄 책임자인 빅스 디메모는 기업 입장에서는 이중화를 생략하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이는 표준적인 베스트 프랙티스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디메모는 “어떤 사람들은 비용에 너무 집착하는 나머지 모범 사례를 외면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얼마 후 결국 사고를 당하게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사고를 당한 클라우드 사용자들이 있다. 올해 초 아마존이 정전됐을 때 “수천 개”의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과 다수의 신생 업체들이 가동 중단 상태가 됐다.
 
아마존 웹 서비스 담당 부사장인 아담 셀립스키는 “흔히 볼 수 있는 문제 중 하나는 고객이 고도의 복원력을 가진 아키텍처에 맞춰 설계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과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는 값싼 개별 구성 요소는 장애를 일으킬 수 있지만, 시스템은 이러한 장애를 우회해 서비스 중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설계된다. 그러나 이런 아키텍처를 활용하도록 설계하지 않는 고객들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사용자들이 데이터센터 장애를 감안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셀립스키에 따르면 아마존은 고객에게 정전이 발생할 경우 작업을 다른 영역으로 전환하는 부하 분산 방식으로 시스템을 설계하도록 안내하는 자료를 풍부하게 제공한다.
 
다른 서비스 공급업체들도 사용자들이 올바르게 설계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점에 착안한 새로운 서비스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랙스페이스의 인게이츠는 “사람들이 직접 손을 쓸 필요가 없도록 클라우드를 위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엔터프라이즈 기능을 추가하고 있으며, 개선된 보안과 모니터링 기능, 운영 감사/인증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적합성을 확대했다고 포레스터는 밝혔다.
 



2011.12.19

2012년 클라우드 도입 시 주의해야 할 주요 변화

Nancy Gohring | IDG News Service
2012년 한층 더 성숙해질 클라우드 시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기업은 다른 기업들이 IaaS와 PaaS을 도입할 때 자주 저질렀던 실수를 통해 미리 클라우드에 대해 배워두는 것이 좋을 것이다. 
 
기업들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할 때 가장 흔히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재해를 대비한 예비성을 갖추지 않는 것이다.
 
랙스페이스(Rackspace)의 CTO인 존 인게이츠는 “사람들은 랙스페이스 또는 아마존에 클라우드 서버를 두면 그 클라우드 서버가 이중화되거나 다른 어딘가에 백업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개별 클라우드 서버는 이중화되거나 백업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포레스터의 연구원들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와 고객이 지는 책임 사이의 이 영역을 “불공정한 악수”라고 표현하며, 이런 부분이 재해 복구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일반적으로 조직 내에서 이런 종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은 개발자들이다. 포레스터는 최근 발표한 “대부분의 경우 사실이 아니다(In most cases this isn't true)”라는 보고서에서 “이들은 클라우드 서비스가 보안, 애플리케이션 가용성, 백업, 복구를 알아서 해주고 서비스 성능을 보장해 준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재해 복구에 대한 준비
에퀴닉스(Equinix)의 클라우드 컴퓨팅 총괄 책임자인 빅스 디메모는 기업 입장에서는 이중화를 생략하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생각하겠지만, 이는 표준적인 베스트 프랙티스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디메모는 “어떤 사람들은 비용에 너무 집착하는 나머지 모범 사례를 외면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얼마 후 결국 사고를 당하게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사고를 당한 클라우드 사용자들이 있다. 올해 초 아마존이 정전됐을 때 “수천 개”의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과 다수의 신생 업체들이 가동 중단 상태가 됐다.
 
아마존 웹 서비스 담당 부사장인 아담 셀립스키는 “흔히 볼 수 있는 문제 중 하나는 고객이 고도의 복원력을 가진 아키텍처에 맞춰 설계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과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는 값싼 개별 구성 요소는 장애를 일으킬 수 있지만, 시스템은 이러한 장애를 우회해 서비스 중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설계된다. 그러나 이런 아키텍처를 활용하도록 설계하지 않는 고객들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사용자들이 데이터센터 장애를 감안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셀립스키에 따르면 아마존은 고객에게 정전이 발생할 경우 작업을 다른 영역으로 전환하는 부하 분산 방식으로 시스템을 설계하도록 안내하는 자료를 풍부하게 제공한다.
 
다른 서비스 공급업체들도 사용자들이 올바르게 설계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점에 착안한 새로운 서비스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랙스페이스의 인게이츠는 “사람들이 직접 손을 쓸 필요가 없도록 클라우드를 위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엔터프라이즈 기능을 추가하고 있으며, 개선된 보안과 모니터링 기능, 운영 감사/인증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적합성을 확대했다고 포레스터는 밝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