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10

"2015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 5.2% 감소" 가트너

편집부 | CIO KR
2015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이 2014년 1분기보다 5.2% 감소해 총 7,170만대에 이르렀다고 가트너가 분석했다.

가트너 수석 연구원인 미카코 키타가와는 “2014년 윈도우 XP 지원이 종료되면서 많은 기업에서 PC를 교체해 PC 산업이 힘을 받았지만 그 교체 주기가 2015년 1분기에 점차 소멸하게 되었다”며, “그러나 노트북, 하이브리드, 윈도 태블릿을 비롯한 모바일 PC 출하량은 1년 전에 비해 늘었다”고 말했다.

또한 기업용 데스크톱 PC가 가장 큰 타격을 입으면서 데스크 기반 PC 출하량이 급감했고, 데스크톱과 교체 주기가 다른 모바일 PC는 1분기 출하량이 증가했다. 가트너는 PC 교체가 태블릿 기능을 가진 얇고 가벼운 노트북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의 조사에 따르면 2015년 1분기에는 특히 선진국 시장을 중심으로 하이브리드 노트북 출하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 된다고 밝혔다.

전세계 상위 5대 업체 중에서는 레노버와 HP만이 2015년 1분기 PC 출하량이 증가했다. 레노버는 EMEA와 미국에서의 출하량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선진국 시장에서 요가 제품라인으로 하이브리드 노트북 상위 공급업체 중 하나로 부상했다. HP는 1분기 동안 양호한 실적을 냈으며, 미국과 EMEA 지역에서 1위 자리를 고수했다. 그러나 미국 시장에서는 점유율을 늘리는데 성공했지만 EMEA 지역에서는 이 지역의 2위 업체인 레노버와 점유율 격차가 줄어들었다.



여섯 분기 만에 처음으로 델은 작년 대비 전세계 PC 출하량이 감소했다. 델은 2014년 윈도우 XP 지원 종료로 인한 PC 교체로 수혜를 입은 기업들 중 하나였지만 교체 주기가 서서히 종료되면서 매출이 둔화됐다.

미국에서는 2015년 1분기 PC 출하대수가 총 1,390만 대에 이르렀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값이다. 2014년 네 분기 연속으로 출하량이 증가하다 2015년 1분기에 처음으로 감소를 기록했다.

HP는 출하량의 26.1%를 차지하면서 미국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더욱 견고히 했다. 레노버는 2015년 1분기 출하량이 13.5% 증가해 미국 시장에서 상위 5대 기업들 중에서 가장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2015년 1분기 아시아/태평양 지역 PC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2% 줄어들어 총 2,430만대를 기록했다. 중국 PC 시장이 계속해서 전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균을 낮추고 있다. 중국에서는 소비자와 기업 부문 모두 계속해서 PC 구매에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데스크 기반 PC 출하량은 5.2% 줄어들었지만 모바일 PC는 3.7% 늘어났다.

이 결과는 모두 잠정 결과이다. 가트너의 지역별 전세계 PC 분기 통계자료(PC Quarterly Statistics Worldwide by Region) 프로그램을 통해 최종 통계자료가 고객들에게 곧 제공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2015.04.10

"2015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 5.2% 감소" 가트너

편집부 | CIO KR
2015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이 2014년 1분기보다 5.2% 감소해 총 7,170만대에 이르렀다고 가트너가 분석했다.

가트너 수석 연구원인 미카코 키타가와는 “2014년 윈도우 XP 지원이 종료되면서 많은 기업에서 PC를 교체해 PC 산업이 힘을 받았지만 그 교체 주기가 2015년 1분기에 점차 소멸하게 되었다”며, “그러나 노트북, 하이브리드, 윈도 태블릿을 비롯한 모바일 PC 출하량은 1년 전에 비해 늘었다”고 말했다.

또한 기업용 데스크톱 PC가 가장 큰 타격을 입으면서 데스크 기반 PC 출하량이 급감했고, 데스크톱과 교체 주기가 다른 모바일 PC는 1분기 출하량이 증가했다. 가트너는 PC 교체가 태블릿 기능을 가진 얇고 가벼운 노트북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의 조사에 따르면 2015년 1분기에는 특히 선진국 시장을 중심으로 하이브리드 노트북 출하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 된다고 밝혔다.

전세계 상위 5대 업체 중에서는 레노버와 HP만이 2015년 1분기 PC 출하량이 증가했다. 레노버는 EMEA와 미국에서의 출하량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선진국 시장에서 요가 제품라인으로 하이브리드 노트북 상위 공급업체 중 하나로 부상했다. HP는 1분기 동안 양호한 실적을 냈으며, 미국과 EMEA 지역에서 1위 자리를 고수했다. 그러나 미국 시장에서는 점유율을 늘리는데 성공했지만 EMEA 지역에서는 이 지역의 2위 업체인 레노버와 점유율 격차가 줄어들었다.



여섯 분기 만에 처음으로 델은 작년 대비 전세계 PC 출하량이 감소했다. 델은 2014년 윈도우 XP 지원 종료로 인한 PC 교체로 수혜를 입은 기업들 중 하나였지만 교체 주기가 서서히 종료되면서 매출이 둔화됐다.

미국에서는 2015년 1분기 PC 출하대수가 총 1,390만 대에 이르렀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값이다. 2014년 네 분기 연속으로 출하량이 증가하다 2015년 1분기에 처음으로 감소를 기록했다.

HP는 출하량의 26.1%를 차지하면서 미국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더욱 견고히 했다. 레노버는 2015년 1분기 출하량이 13.5% 증가해 미국 시장에서 상위 5대 기업들 중에서 가장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2015년 1분기 아시아/태평양 지역 PC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2% 줄어들어 총 2,430만대를 기록했다. 중국 PC 시장이 계속해서 전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균을 낮추고 있다. 중국에서는 소비자와 기업 부문 모두 계속해서 PC 구매에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데스크 기반 PC 출하량은 5.2% 줄어들었지만 모바일 PC는 3.7% 늘어났다.

이 결과는 모두 잠정 결과이다. 가트너의 지역별 전세계 PC 분기 통계자료(PC Quarterly Statistics Worldwide by Region) 프로그램을 통해 최종 통계자료가 고객들에게 곧 제공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