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1

숫자로 살펴 본 애플 vs. 마이크로소프트

Sharon Machlis | Computerworld

약 1년 전부터 월 스트리트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비교하기 시작했고, 사상 최초로 애플의 기업 가치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넘어서게 되었다.

그리고, 비록 그 당시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보다 더 높은 매출과 2배 수준의 마진을 기록하고 있었지만, 애플의 시가 총액(총 주식의 가치)은 마이크로소프트를 추월했다. 월 스트리트는 지금 당장의 손익 계산서와 대차 대조표보다는 성장 잠재력을 중시하고 애플이 좀 더 구매 매력이 높다고 판단했음이 분명하다.

그 이후로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실적발표를 하지 않은 만큼, 지난 분기의 수치와 정보를 사용하여 두 회사를 비교해보도록 하자.

시가 총액
지난 봄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시가 총액은 서로 엇비슷했지만 지금은 더 이상 그렇지 않다. 2010년 5월 26일 애플의 시가 총액은 사상 처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시가 총액을 추월했고 그 때 이후로 애플의 시가 총액은 2,230억 달러에서 3,060억 달러로 증가한 반면 (4월 14일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시가 총액은 2,190억 달러에서 2,120억 달러로 소폭 줄어들었다.

결론 : 최근 월 스트리트는 마이크로소프트보다 애플의 성장 잠재력이 더 높고 전체적인 향후 전망도 더 밝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난 해 투자자들의 결정은 옳았지만 현재 애플의 주가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전망이 여전히 올바른 것인지에 대해서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시장 점유율
월 스트리트를 떠나서, 기술 사용자와 관련하여 양사가 벌이고 있는 대결의 성과는 어떠할까? 마이크로소프트는 2005년에서 2009년 사이 약 92%의 시장 점유율(시장 조사업체 IDC의 최신자료에 따르면)로 데스크톱 운영체제 시장을 압도적으로 주도하고 있지만, 맥 OS X의 시장 점유율은 단지 3.5%~4.0% 내외만을 차지하고 있다.

그렇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난 해를 기준으로 애플의 전세계 시장 점유율은 15.7%로 4.2%를 차지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 그러나 2015년의 시장 점유율을 마이크로소프트 19.5% 그리고 애플 17.2%로 제시한 가트너의 전망치와 같이 가트너와 IDC는 2015년까지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폰이 애플의 iOS를 추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다가, IDC에 따르면 지난 해 애플은 전세계 태블릿 시장에서 87.4%의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는 애플의 올해 점유율을 69%로 전망하고 있고 2015년까지는 47%의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태블릿 시장 전망에 윈도는 이름을 올리지도 못하고 있다.

결론 : 영향력이 있는 여러 애널리스트들은 고성장을 경험하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결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강자의 자리에 등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또 다른 고성장 시장인 태블릿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고전 중이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데스크톱 시장에서는 압도적인 선두를 유지해오고 있다.

 

시간 경과에 따른 투자 가치
만약 2000년 1월 3일 양사에 각 1,000달러씩 투자했다면 2011년 4월 현재의 수익률은 어떨까? 배당금과 주식 분할(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를 고려하고 세금과 거래 수수료를 제외하면 2000년 1월 3일의 1,000달러는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2,042달러, 그리고 애플은 $ 1만 3,294달러가 되어있을 것이다.

그리고 만약 지난 해 5월 26일 양사에 각 1,000달러씩 투자했다면 4월 중순 현재 애플은 1,427달러,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1,033달러가 되어있을 것이다.

결론 : 지난 10년 동안 애플이 훨씬 더 높은 투자 가치를 보이고 있다.

 




2011.04.21

숫자로 살펴 본 애플 vs. 마이크로소프트

Sharon Machlis | Computerworld

약 1년 전부터 월 스트리트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비교하기 시작했고, 사상 최초로 애플의 기업 가치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넘어서게 되었다.

그리고, 비록 그 당시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보다 더 높은 매출과 2배 수준의 마진을 기록하고 있었지만, 애플의 시가 총액(총 주식의 가치)은 마이크로소프트를 추월했다. 월 스트리트는 지금 당장의 손익 계산서와 대차 대조표보다는 성장 잠재력을 중시하고 애플이 좀 더 구매 매력이 높다고 판단했음이 분명하다.

그 이후로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실적발표를 하지 않은 만큼, 지난 분기의 수치와 정보를 사용하여 두 회사를 비교해보도록 하자.

시가 총액
지난 봄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시가 총액은 서로 엇비슷했지만 지금은 더 이상 그렇지 않다. 2010년 5월 26일 애플의 시가 총액은 사상 처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시가 총액을 추월했고 그 때 이후로 애플의 시가 총액은 2,230억 달러에서 3,060억 달러로 증가한 반면 (4월 14일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시가 총액은 2,190억 달러에서 2,120억 달러로 소폭 줄어들었다.

결론 : 최근 월 스트리트는 마이크로소프트보다 애플의 성장 잠재력이 더 높고 전체적인 향후 전망도 더 밝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난 해 투자자들의 결정은 옳았지만 현재 애플의 주가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전망이 여전히 올바른 것인지에 대해서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시장 점유율
월 스트리트를 떠나서, 기술 사용자와 관련하여 양사가 벌이고 있는 대결의 성과는 어떠할까? 마이크로소프트는 2005년에서 2009년 사이 약 92%의 시장 점유율(시장 조사업체 IDC의 최신자료에 따르면)로 데스크톱 운영체제 시장을 압도적으로 주도하고 있지만, 맥 OS X의 시장 점유율은 단지 3.5%~4.0% 내외만을 차지하고 있다.

그렇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난 해를 기준으로 애플의 전세계 시장 점유율은 15.7%로 4.2%를 차지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 그러나 2015년의 시장 점유율을 마이크로소프트 19.5% 그리고 애플 17.2%로 제시한 가트너의 전망치와 같이 가트너와 IDC는 2015년까지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폰이 애플의 iOS를 추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다가, IDC에 따르면 지난 해 애플은 전세계 태블릿 시장에서 87.4%의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는 애플의 올해 점유율을 69%로 전망하고 있고 2015년까지는 47%의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태블릿 시장 전망에 윈도는 이름을 올리지도 못하고 있다.

결론 : 영향력이 있는 여러 애널리스트들은 고성장을 경험하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결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강자의 자리에 등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또 다른 고성장 시장인 태블릿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고전 중이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데스크톱 시장에서는 압도적인 선두를 유지해오고 있다.

 

시간 경과에 따른 투자 가치
만약 2000년 1월 3일 양사에 각 1,000달러씩 투자했다면 2011년 4월 현재의 수익률은 어떨까? 배당금과 주식 분할(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를 고려하고 세금과 거래 수수료를 제외하면 2000년 1월 3일의 1,000달러는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2,042달러, 그리고 애플은 $ 1만 3,294달러가 되어있을 것이다.

그리고 만약 지난 해 5월 26일 양사에 각 1,000달러씩 투자했다면 4월 중순 현재 애플은 1,427달러,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1,033달러가 되어있을 것이다.

결론 : 지난 10년 동안 애플이 훨씬 더 높은 투자 가치를 보이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