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GfK, “2020년 전 세계 가전 시장 규모 1,340조 원 전망”

편집부 | CIO KR
2020년 전 세계 가전제품 매출액은 작년 약 1,300조 원에서 2.5% 상승한 약 1,340조 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GfK(www.gfk.com/kr/)는 약 70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국가에서 가전 제품 매출액이 2~3% 소폭 상승하거나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통신가전(3%↑), 대형가전(2%↑), 소형가전(8%↑)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는 반면, IT/사무용 기기와 영상 가전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가전제품 매출의 상당 부분은 통신 가전이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GfK는 통신가전이 전체 가전 시장 매출의 43%를 차지하며 약 580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전 세계적으로 5세대 통신(5G)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시장 규모도 크게 증가할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스마트폰 수요의 성장률이 큰 중국과 신흥 아시아 지역에서의 성과가 올해 가전 시장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주목받는 카테고리는 대형 가전이다. GfK는 대형 가전의 매출은 전체 가전 시장의 18%에 해당하는 약 239조 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있다. 또한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영상/음향 가전도 지속적인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약 186조 규모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밖에, 가전시장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소형 가전은 123조 원 규모로 추산됐다.

이처럼 고성능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이 접목된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가전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추세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GfK 가전 담당 전문가 파블린 라자로브는 “매년 제조업체는 혁신적인 기능을 갖춘 신개념 가전을 선보이고 있고, 소비자도 편리하면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2017년 대비 2018년 GfK 자료에 따르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편의성과 기능을 강화한 OLED TV(19%↑), 게이밍 노트북(15%↑), 무선 청소기(23%↑), 로봇 청소기(18%↑), 세탁건조기(29%↑) 등 주요 품목의 매출이 두 자릿수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왔다. 

이와 같이 프리미엄 가전 소비 트렌드에 중심을 둔 혁신 제품의 인기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업체 측은 전망했다. ciokr@idg.co.kr

GfK


2020.01.13

GfK, “2020년 전 세계 가전 시장 규모 1,340조 원 전망”

편집부 | CIO KR
2020년 전 세계 가전제품 매출액은 작년 약 1,300조 원에서 2.5% 상승한 약 1,340조 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GfK(www.gfk.com/kr/)는 약 70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국가에서 가전 제품 매출액이 2~3% 소폭 상승하거나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통신가전(3%↑), 대형가전(2%↑), 소형가전(8%↑)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는 반면, IT/사무용 기기와 영상 가전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가전제품 매출의 상당 부분은 통신 가전이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GfK는 통신가전이 전체 가전 시장 매출의 43%를 차지하며 약 580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전 세계적으로 5세대 통신(5G)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시장 규모도 크게 증가할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스마트폰 수요의 성장률이 큰 중국과 신흥 아시아 지역에서의 성과가 올해 가전 시장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주목받는 카테고리는 대형 가전이다. GfK는 대형 가전의 매출은 전체 가전 시장의 18%에 해당하는 약 239조 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있다. 또한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영상/음향 가전도 지속적인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약 186조 규모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밖에, 가전시장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소형 가전은 123조 원 규모로 추산됐다.

이처럼 고성능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이 접목된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가전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추세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GfK 가전 담당 전문가 파블린 라자로브는 “매년 제조업체는 혁신적인 기능을 갖춘 신개념 가전을 선보이고 있고, 소비자도 편리하면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2017년 대비 2018년 GfK 자료에 따르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편의성과 기능을 강화한 OLED TV(19%↑), 게이밍 노트북(15%↑), 무선 청소기(23%↑), 로봇 청소기(18%↑), 세탁건조기(29%↑) 등 주요 품목의 매출이 두 자릿수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왔다. 

이와 같이 프리미엄 가전 소비 트렌드에 중심을 둔 혁신 제품의 인기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업체 측은 전망했다. ciokr@idg.co.kr

GfK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