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23

브로드컴, 현대자동차와 차세대 커넥티드 카 공동 개발

편집부 | CIO KR
브로드컴이 차세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현대자동차와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공동 개발로 서라운드 뷰 주차 보조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와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기능을 통합할 수 있게 됐다. 두 업체는 더 많은 운전자에게 강력한 기능과 보다 빠른 연결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싱글 고대역폭 차량용 네트워크는 브로드컴의 브로드R-리치(BroadR-Reach) 이더넷 기술 기반으로 비용 효율적이고 경량인 100Mbps의 연결을 제공하며, 차량 내 안전 애플리케이션의 통합을 이끌 것이다.

브로드컴과 현대자동차는 아브뉴 얼라이언스(AVnu Alliance)와 OPEN(One-Pair Ether-Net)  얼라이언스의 회원 업체로, 2011년부터 이더넷 기반 자동차 연결의 광범위한 채택을 촉진하기 위해 협력해왔다. 이더넷은 차세대 기술과 다양한 네트워크의 빠른 구현을 지원하는 동시에,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의 공급을 위해 개방적이고 확장성있는 네트워크를 실현한다. 또한, 공통 소스에서 전체 네트워크 까지 데이터 공유를 개선시킨다.

아울러, 브로드R-리치(BroadR-Reach) 이더넷은 전문가 수준의 오디오 및 비디오 트래픽을 스트리밍하는데 보장된 서비스품질(QoS), 프레임/타이밍 동기화를 통해 차량 내 고품질 오디오와 비디오 전송을 실현하는 IEEE 802.1 AVB(Audio Video Bridging) 표준을 지원한다.

브로드컴의 인프라스트럭처 및 네트워킹 그룹 제품 마케팅 수석 이사인 알리 아바예는 “차량 내/외의 진보된 안전 기능에 대한 수요는 높은 광대역과 빠른 연결성에 대한 니즈와 함께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브로드컴의 이더넷 솔루션은 클라우드 규모의 데이터 센터, 통신 업체 및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를 통해 보급되며, 차량 내의 보다 확장성 있고 개방된 아키텍처를 실현하고자 길을 개척하고 있다”고 전했다. ciokr@idg.co.kr



2012.10.23

브로드컴, 현대자동차와 차세대 커넥티드 카 공동 개발

편집부 | CIO KR
브로드컴이 차세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현대자동차와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공동 개발로 서라운드 뷰 주차 보조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와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기능을 통합할 수 있게 됐다. 두 업체는 더 많은 운전자에게 강력한 기능과 보다 빠른 연결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싱글 고대역폭 차량용 네트워크는 브로드컴의 브로드R-리치(BroadR-Reach) 이더넷 기술 기반으로 비용 효율적이고 경량인 100Mbps의 연결을 제공하며, 차량 내 안전 애플리케이션의 통합을 이끌 것이다.

브로드컴과 현대자동차는 아브뉴 얼라이언스(AVnu Alliance)와 OPEN(One-Pair Ether-Net)  얼라이언스의 회원 업체로, 2011년부터 이더넷 기반 자동차 연결의 광범위한 채택을 촉진하기 위해 협력해왔다. 이더넷은 차세대 기술과 다양한 네트워크의 빠른 구현을 지원하는 동시에,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의 공급을 위해 개방적이고 확장성있는 네트워크를 실현한다. 또한, 공통 소스에서 전체 네트워크 까지 데이터 공유를 개선시킨다.

아울러, 브로드R-리치(BroadR-Reach) 이더넷은 전문가 수준의 오디오 및 비디오 트래픽을 스트리밍하는데 보장된 서비스품질(QoS), 프레임/타이밍 동기화를 통해 차량 내 고품질 오디오와 비디오 전송을 실현하는 IEEE 802.1 AVB(Audio Video Bridging) 표준을 지원한다.

브로드컴의 인프라스트럭처 및 네트워킹 그룹 제품 마케팅 수석 이사인 알리 아바예는 “차량 내/외의 진보된 안전 기능에 대한 수요는 높은 광대역과 빠른 연결성에 대한 니즈와 함께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브로드컴의 이더넷 솔루션은 클라우드 규모의 데이터 센터, 통신 업체 및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를 통해 보급되며, 차량 내의 보다 확장성 있고 개방된 아키텍처를 실현하고자 길을 개척하고 있다”고 전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