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를 활용해 도약하려는 기업들의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데이터센터가 핵심 비즈니스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극 지방의 얼음이 경종을 울리는 속도로 녹고 있기도 하다. 지구를 구하려 시도하는 동시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데이터센터... ...
환경 단체인 그린피스(Greenpeace)의 최신 보고서에서 인터넷 기업이 재생 가능 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애플, 구글, 페이스북은 연이어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IaaS 시장을 선도하는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 ...
애플이 아이클라우드, 아이튠스 등 다른 인터넷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미국 네바다주의 리노(Reno) 근처에 있는 자사의 데이터센터 규모를 2배로 늘리고 있다. 아이폰 주문량이 줄어들 수도 있지만 애플은 여전히 클라우드와 인터넷 서비스... ...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푸마 아시아태평양이 데이터센터 운영비를 줄이고 에너지 효율을 구현하고자 홍콩에 있는 자사의 데이터센터를 현대화했다. 푸마는 지속가능성을 브랜드의 핵심 가치로 인지하고 지속가능성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전세계 사업장을 독려하... ...
역설적이게도 신재생에너지 사용에 가장 더딘 행보를 보인 산업은 에너지와 금융으로 나타났다. 청정 에너지 사용이 이제 더 이상 기업의 이미지 쇄신용이 아니다. 신재생에너지의 사용량 늘리기가 포춘 500대 기업의 약 절반 가량의 목표가... ...
그린피스가 최근 발표한 클린리포트(Cleanreport)에서 투명성, 정책, 효율성, 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가장 깨끗한 데이터센터 운영 기업으로 구글, 애플, 페이스북 이 선정됐다. 구글은 투명성, 정책, 효율성에서 각각 B 등급을,... ...
CIO가 ‘서버 투 서비스’ 모델에서 하향식 친환경 IT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크레딧 스위스의 IT 베테랑에 따르면, CIO가 좀더 친환경적인 IT의제를 채택하려면 서비스 모델에 유리한 서버 정신을 버려... ...
새로 짓는 데이터센터에서 전력 효율은 핵심 과제 중 하나다. 구글 같은 대규모 사업자들은 거대한 컴퓨팅 센터가 방출하는 뜨거운 열기를 식혀줄 공기와 물을 찾아 하나 둘 북극으로 향하고 있다. 수력, 태양열 발전이나 연료 전지 등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 ...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몇몇 대형 IT업체들에게 신재생에너지 사용의 선봉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린피스는 페이스북처럼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기업들이 환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지만 이들이 관행을 개선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신재생에... ...
2013.07.08
전문가에 따르면, 경제적인 이익뿐 아니라 제품 책임주의도 기업의 전자 폐기물 재활용을 활성화하는 주요 요인이라고 한다. 전자 폐기물 재활용은 수 년 동안 IT업계에서 논란이 있었지만 그와 관련한 경제적인 이익이 없는데도 재활용이 가능할 것인지에... ...
2013.05.22
코로케이션 공급자 인터시온은 데이터센터 냉각에 발트해에서 퍼온 물을 사용하고 있다. 스웨덴에 있는 데이터센터가 서버 냉각에 해수를 이용해 연간 에너지 비용을 100만 달러 절감했다고 밝혔다. 11개국에서 데이터센터 공간을 임대해 주는 네덜... ...
리코 유럽은 인포시스와 함께 인프라 비용을 절감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줄이면서 9개 데이터센터를 2개로 통합해 주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개발했다. 리코 유럽(Ricoh Europe)이 5년 전 여러 기업들을 인수하면서 IT 환경은 갑자기 복잡해... ...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뽑은 친환경 IT기업 1위에 인도 IT업체인 위프로(Wipro)가 선정됐다. 그린피스가 월요일에 발표한 ‘친환경 IT 가이드’는 친환경 제품, 온실가스 배출 저감 노력 등의 요소들을 토대로 운영 효율과 의... ...
가트너는 인도 ICT업계가 그린IT와 지속 가능성 솔루션의 얼리 어답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그린IT와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인도의 투자가 2010년 350억 달러에서 2015년 700억 달러로 2배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 ...
2012.08.07
영국 통신사 에브리씽에브리웨어(Everything Everywhere)가 탄소 배출량을 더 잘 측정하기 위해 클라우드앱(CloudApps)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를 도입해 지속 가능성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있다. 에브리씽에브리웨어는 이탈리아의 ... ...
  1. 4년마다 소비 전력 두 배 증가··· 데이터센터, 기후 변화의 주범으로 부상하다

  2. 2019.08.13
  3. 데이터를 활용해 도약하려는 기업들의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데이터센터가 핵심 비즈니스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극 지방의 얼음이 경종을 울리는 속도로 녹고 있기도 하다. 지구를 구하려 시도하는 동시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데이터센터...

  4. 그린피스 선정 친환경 IT리더 '애플·구글·페이스북'

  5. 2017.01.12
  6. 환경 단체인 그린피스(Greenpeace)의 최신 보고서에서 인터넷 기업이 재생 가능 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애플, 구글, 페이스북은 연이어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IaaS 시장을 선도하는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

  7. 애플, 리노 데이터센터 규모 2배로 늘린다

  8. 2016.01.07
  9. 애플이 아이클라우드, 아이튠스 등 다른 인터넷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미국 네바다주의 리노(Reno) 근처에 있는 자사의 데이터센터 규모를 2배로 늘리고 있다. 아이폰 주문량이 줄어들 수도 있지만 애플은 여전히 클라우드와 인터넷 서비스...

  10. 푸마, 데이터센터 현대화로 30% 비용 절감

  11. 2014.09.03
  12.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푸마 아시아태평양이 데이터센터 운영비를 줄이고 에너지 효율을 구현하고자 홍콩에 있는 자사의 데이터센터를 현대화했다. 푸마는 지속가능성을 브랜드의 핵심 가치로 인지하고 지속가능성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전세계 사업장을 독려하...

  13. 포춘 100대 기업, 신재생에너지 사용해 11억 달러 절감

  14. 2014.07.02
  15. 역설적이게도 신재생에너지 사용에 가장 더딘 행보를 보인 산업은 에너지와 금융으로 나타났다. 청정 에너지 사용이 이제 더 이상 기업의 이미지 쇄신용이 아니다. 신재생에너지의 사용량 늘리기가 포춘 500대 기업의 약 절반 가량의 목표가...

  16. 구글·애플·페이스북, '깨끗한 데이터센터' <그린피스 선정>

  17. 2014.04.09
  18. 그린피스가 최근 발표한 클린리포트(Cleanreport)에서 투명성, 정책, 효율성, 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가장 깨끗한 데이터센터 운영 기업으로 구글, 애플, 페이스북 이 선정됐다. 구글은 투명성, 정책, 효율성에서 각각 B 등급을,...

  19. "CIO가 친환경 IT의제 추진에 적극 나서야" 스위스 크레딧 IT임원

  20. 2014.03.18
  21. CIO가 ‘서버 투 서비스’ 모델에서 하향식 친환경 IT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크레딧 스위스의 IT 베테랑에 따르면, CIO가 좀더 친환경적인 IT의제를 채택하려면 서비스 모델에 유리한 서버 정신을 버려...

  22. 웅장하며 특색있고 에너지효율 높은 세계의 데이터센터들

  23. 2014.01.16
  24. 새로 짓는 데이터센터에서 전력 효율은 핵심 과제 중 하나다. 구글 같은 대규모 사업자들은 거대한 컴퓨팅 센터가 방출하는 뜨거운 열기를 식혀줄 공기와 물을 찾아 하나 둘 북극으로 향하고 있다. 수력, 태양열 발전이나 연료 전지 등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

  25. 페이스북·구글의 신재생에너지 사용 노력 '시도는 좋다'··· 그린피스

  26. 2013.11.14
  27.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몇몇 대형 IT업체들에게 신재생에너지 사용의 선봉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린피스는 페이스북처럼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기업들이 환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지만 이들이 관행을 개선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신재생에...

  28. '경제적인 이익+제품 책임주의' 전자 폐기물 재활용 촉매제

  29. 2013.07.08
  30. 전문가에 따르면, 경제적인 이익뿐 아니라 제품 책임주의도 기업의 전자 폐기물 재활용을 활성화하는 주요 요인이라고 한다. 전자 폐기물 재활용은 수 년 동안 IT업계에서 논란이 있었지만 그와 관련한 경제적인 이익이 없는데도 재활용이 가능할 것인지에...

  31. 스웨덴 데이터센터, 냉각 해수로 1년에 1백만 달러 절감

  32. 2013.05.22
  33. 코로케이션 공급자 인터시온은 데이터센터 냉각에 발트해에서 퍼온 물을 사용하고 있다. 스웨덴에 있는 데이터센터가 서버 냉각에 해수를 이용해 연간 에너지 비용을 100만 달러 절감했다고 밝혔다. 11개국에서 데이터센터 공간을 임대해 주는 네덜...

  34. 환경•비용 두 마리 토끼 잡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이야기

  35. 2013.01.22
  36. 리코 유럽은 인포시스와 함께 인프라 비용을 절감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줄이면서 9개 데이터센터를 2개로 통합해 주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개발했다. 리코 유럽(Ricoh Europe)이 5년 전 여러 기업들을 인수하면서 IT 환경은 갑자기 복잡해...

  37. “가장 친환경적인 IT기업 1위는 위프로” 그린피스

  38. 2012.11.20
  39.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뽑은 친환경 IT기업 1위에 인도 IT업체인 위프로(Wipro)가 선정됐다. 그린피스가 월요일에 발표한 ‘친환경 IT 가이드’는 친환경 제품, 온실가스 배출 저감 노력 등의 요소들을 토대로 운영 효율과 의...

  40. “인도, 2015년 그린IT에 700억 달러 쓴다” 가트너

  41. 2012.10.05
  42. 가트너는 인도 ICT업계가 그린IT와 지속 가능성 솔루션의 얼리 어답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그린IT와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인도의 투자가 2010년 350억 달러에서 2015년 700억 달러로 2배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

  43. 영국 통신사, 클라우드 기반 탄소 저감 시스템 도입

  44. 2012.08.07
  45. 영국 통신사 에브리씽에브리웨어(Everything Everywhere)가 탄소 배출량을 더 잘 측정하기 위해 클라우드앱(CloudApps)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를 도입해 지속 가능성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있다. 에브리씽에브리웨어는 이탈리아의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