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11

삼성도 합류··· 놓칠 수 없는 차량용 SW·HW ·서비스 시장

Lucas Mearian | Computerworld
삼성이 자동차 산업용 전자부품 분야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 분야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자동차 분야 진출 선언은 IT 분야 거대 기업치고는 오히려 늦은 편이다. 자동차 컴퓨터 시스템과 센서 시스템이 복잡해지면서 수많은 IT 기업들이 이미 자동차 분야에 진출해 있는 상태다.

대한민국의 LG전자도 그 중 한 곳이다. 이 회사는 지난 10월 GM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알리며 GM의 차세대 전기 자동차(EV), 셰보레 볼트용 핵심 부품 다수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던 바 있다. LG는 또 GM 온스타 텔레커뮤니케이션 시스템용 컴퓨터 모듈을 수년간 제조해왔다.

구글과 애플도 빼놓을 수 없다. 이들 기업은 스마트폰을 차량과 쉽고 긴밀히 연결할 수 있도록 해주는 APIs를 개발해 확산시키고 있다. 애플 카플레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라고 불리는 것들이다.

이 밖에 관련 시장이 작아 진입을 주저하던 소비자 컴퓨터 집 제조사들도 잇달아 자동차용 전자부품 시장에 잇달아 진출하고 있는 양상이다. 최근 프리스케일을 118억 달러에 인수한 NXP의 경우 이번 인수로 자동차 관련 모든 전자부품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기업은 일본 르네사스(Renesas)가 차지하고 있던 세계 최대의 자동차 칩제조사 지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대 자동차 또한 이번 주 자사 스마트 자동차를 위한 독자적인 센서 및 컴퓨터 칩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자동차 기업은 스마트 자동차 개발에 17억 달러를 지출할 계획이며 2030년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톰슨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삼성과 관계회사들은 수년 전부터 자동차용 기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2010년 이후 미국 특허청에 출원한 1,804건에 달하는 특허 중 전기 자동차 및 차량용 전기 부품과 관련된 것이 2/3에 이른다.

ABI 리서치에 따르면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서비스, 부품 시장의 규모를 합하면 5,000억 달러 규모에 이른다.

가트너 자동차 및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부문 부사장 실로 코슬로프스키는 자동차용 반도체 시장 단독으로만 2016년 327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며 전년 대비 5% 증가한 수치라고 전했다. 그는 또 차량 내에서 점차 증가하는 통합 회로, 센서, 카메라를 관리할 소프트웨어가 중요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차량 한 대에는 약 80~100개의 프로세서가 있다. 자동차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분야는 오늘날 가장 정교한 기기 플랫폼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코슬로프스키는 이어 자동차 시장이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 시대에 접어들려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스마트 자동차가 향후에는 정교한 내장 전자기기를 내장하는 것을 넘어 차량끼리 소통하거나 거대 교통 인프라와 소통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코슬로프스키는 "삼성이 스마트 모빌리티 모든 측면으로 확대하려 할 것이라고 본다. 삼성의 이번 발표는 전자 기업들이 자동차 산업에 크게 기대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거대한 성장 기회로 보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5.12.11

삼성도 합류··· 놓칠 수 없는 차량용 SW·HW ·서비스 시장

Lucas Mearian | Computerworld
삼성이 자동차 산업용 전자부품 분야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 분야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자동차 분야 진출 선언은 IT 분야 거대 기업치고는 오히려 늦은 편이다. 자동차 컴퓨터 시스템과 센서 시스템이 복잡해지면서 수많은 IT 기업들이 이미 자동차 분야에 진출해 있는 상태다.

대한민국의 LG전자도 그 중 한 곳이다. 이 회사는 지난 10월 GM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알리며 GM의 차세대 전기 자동차(EV), 셰보레 볼트용 핵심 부품 다수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던 바 있다. LG는 또 GM 온스타 텔레커뮤니케이션 시스템용 컴퓨터 모듈을 수년간 제조해왔다.

구글과 애플도 빼놓을 수 없다. 이들 기업은 스마트폰을 차량과 쉽고 긴밀히 연결할 수 있도록 해주는 APIs를 개발해 확산시키고 있다. 애플 카플레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라고 불리는 것들이다.

이 밖에 관련 시장이 작아 진입을 주저하던 소비자 컴퓨터 집 제조사들도 잇달아 자동차용 전자부품 시장에 잇달아 진출하고 있는 양상이다. 최근 프리스케일을 118억 달러에 인수한 NXP의 경우 이번 인수로 자동차 관련 모든 전자부품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기업은 일본 르네사스(Renesas)가 차지하고 있던 세계 최대의 자동차 칩제조사 지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대 자동차 또한 이번 주 자사 스마트 자동차를 위한 독자적인 센서 및 컴퓨터 칩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자동차 기업은 스마트 자동차 개발에 17억 달러를 지출할 계획이며 2030년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톰슨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삼성과 관계회사들은 수년 전부터 자동차용 기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2010년 이후 미국 특허청에 출원한 1,804건에 달하는 특허 중 전기 자동차 및 차량용 전기 부품과 관련된 것이 2/3에 이른다.

ABI 리서치에 따르면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서비스, 부품 시장의 규모를 합하면 5,000억 달러 규모에 이른다.

가트너 자동차 및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부문 부사장 실로 코슬로프스키는 자동차용 반도체 시장 단독으로만 2016년 327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며 전년 대비 5% 증가한 수치라고 전했다. 그는 또 차량 내에서 점차 증가하는 통합 회로, 센서, 카메라를 관리할 소프트웨어가 중요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차량 한 대에는 약 80~100개의 프로세서가 있다. 자동차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분야는 오늘날 가장 정교한 기기 플랫폼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코슬로프스키는 이어 자동차 시장이 '소프트웨어 정의 자동차' 시대에 접어들려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스마트 자동차가 향후에는 정교한 내장 전자기기를 내장하는 것을 넘어 차량끼리 소통하거나 거대 교통 인프라와 소통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코슬로프스키는 "삼성이 스마트 모빌리티 모든 측면으로 확대하려 할 것이라고 본다. 삼성의 이번 발표는 전자 기업들이 자동차 산업에 크게 기대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거대한 성장 기회로 보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