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7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방향 정한 폭스바겐, 오픈스택 채택

Brandon Butler | Network World
폭스바겐그룹이 자사 브랜드인 VW, 아우디, 포르셰 웹사이트를 호스팅하고 자동차 기술의 혁신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할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하는데 오픈소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오픈스택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이 회사의 본사가 있는 독일의 볼프스부르크에서 VW 담당자들은 어떤 플랫폼을 사용할지 논의했다. VW는 우선 오픈스택을 기반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기로 결정했으며 향후 미국, 유럽, 아시아 여러 데이터센터에서 수 천 개의 물리적인 노드로 확대할 계획이다. VM 담당자들과 함께 일하는 컨설팅업체인 미란티스(Mirantis)는 VM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만들기 위해 퍼블릭 클라우드 자원을 통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미란티스 공동창업자 겸 CMO인 보리스 렌스키는 “VM의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완전히 구축되면 이는 제조 분야 클라우드 기반 5대 또는 10대 오픈스택 사례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 10월 오픈스택 재단의 사용자 조사에 따르면, 오픈스택 도입의 7%는 1,000노드가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별로 보면, 오픈스택 개발에서 제조 부분의 비중은 2%에 불과했다.

폭스바겐 그룹에서 IT운영 서비스와 인프라 기술을 담당하는 이사인 마리오 뮬러는 이메일 인터뷰에서 "그룹 IT 클라우드는 VW 브랜드 전체에서 일관되게 단일 글로벌 네트워크의 모든 규모로 폭스바겐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새로운 방법이다"고 밝혔다. 뮬러는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 네트워크의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은 자연스럽게 기존 시스템의 대부분을 대체할 이 클라우드에서 실행될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이는 x86 하드웨어에 완전히 내정돼 있다. 또 미란티스 라이선스의 오픈스택 배포판 가상머신과 함께 레드햇 운영체제와 커널 가상 머신(KVM) 하이퍼 바이저(오픈스택 사용자 조사에 따르면, 오픈스택 제품 클라우드의 95%가 KVM을 사용)를 사용하고 있다.

VW 담당자들은 추가할 수 있는 다른 것들과 함께 스토리지요 세프(Ceph)와 오픈스택의 네트워크용 뉴트론(Nuetron)/OVS/VXLAN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렌스키는 VW가 애플리케이션 개발로 기능하도록 하는 PaaS 레이어를 선택하고 오픈스택의 IaaS의 최상단에서 구동할 수도 있는 환경을 호스팅하는 최종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공급 업체 심사 과정의 마지막 단계에서 완전히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 코드 해제 소프트웨어를 기초로 한 미란티스를 선택하기 전에 VW 관계자는 64가지의 활용 사례를 검토했다. 미란티스는 설치와 관리를 쉽게 하고, 24/7 헬프데스크 지원, 소프트웨어의 지속적인 업데이트, 기본 패치 심사 등을 제공하기 위해 번들 제품에 오픈소스 구성 요소를 패키지로 묶었다.

뮬러는 "비용 절감은 유연성에서 오는 것이지, 특정 업체의 종속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이 프로젝트가 비용 절감으로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추진된 것은 아니었다. 랜스키는 VW가 자율주행 차량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첨단 기술 개발을 돕고자 이 플랫폼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뮬러는 "좀 더 중요한 점은 VW가 제조에서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하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더 신속한 시장 진출을 가능케 할 민첩성이다"고 강조했다. ciokr@idg.co.kr
 



2016.04.07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방향 정한 폭스바겐, 오픈스택 채택

Brandon Butler | Network World
폭스바겐그룹이 자사 브랜드인 VW, 아우디, 포르셰 웹사이트를 호스팅하고 자동차 기술의 혁신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할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하는데 오픈소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오픈스택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이 회사의 본사가 있는 독일의 볼프스부르크에서 VW 담당자들은 어떤 플랫폼을 사용할지 논의했다. VW는 우선 오픈스택을 기반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기로 결정했으며 향후 미국, 유럽, 아시아 여러 데이터센터에서 수 천 개의 물리적인 노드로 확대할 계획이다. VM 담당자들과 함께 일하는 컨설팅업체인 미란티스(Mirantis)는 VM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만들기 위해 퍼블릭 클라우드 자원을 통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미란티스 공동창업자 겸 CMO인 보리스 렌스키는 “VM의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완전히 구축되면 이는 제조 분야 클라우드 기반 5대 또는 10대 오픈스택 사례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 10월 오픈스택 재단의 사용자 조사에 따르면, 오픈스택 도입의 7%는 1,000노드가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별로 보면, 오픈스택 개발에서 제조 부분의 비중은 2%에 불과했다.

폭스바겐 그룹에서 IT운영 서비스와 인프라 기술을 담당하는 이사인 마리오 뮬러는 이메일 인터뷰에서 "그룹 IT 클라우드는 VW 브랜드 전체에서 일관되게 단일 글로벌 네트워크의 모든 규모로 폭스바겐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새로운 방법이다"고 밝혔다. 뮬러는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 네트워크의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은 자연스럽게 기존 시스템의 대부분을 대체할 이 클라우드에서 실행될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이는 x86 하드웨어에 완전히 내정돼 있다. 또 미란티스 라이선스의 오픈스택 배포판 가상머신과 함께 레드햇 운영체제와 커널 가상 머신(KVM) 하이퍼 바이저(오픈스택 사용자 조사에 따르면, 오픈스택 제품 클라우드의 95%가 KVM을 사용)를 사용하고 있다.

VW 담당자들은 추가할 수 있는 다른 것들과 함께 스토리지요 세프(Ceph)와 오픈스택의 네트워크용 뉴트론(Nuetron)/OVS/VXLAN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렌스키는 VW가 애플리케이션 개발로 기능하도록 하는 PaaS 레이어를 선택하고 오픈스택의 IaaS의 최상단에서 구동할 수도 있는 환경을 호스팅하는 최종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공급 업체 심사 과정의 마지막 단계에서 완전히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 코드 해제 소프트웨어를 기초로 한 미란티스를 선택하기 전에 VW 관계자는 64가지의 활용 사례를 검토했다. 미란티스는 설치와 관리를 쉽게 하고, 24/7 헬프데스크 지원, 소프트웨어의 지속적인 업데이트, 기본 패치 심사 등을 제공하기 위해 번들 제품에 오픈소스 구성 요소를 패키지로 묶었다.

뮬러는 "비용 절감은 유연성에서 오는 것이지, 특정 업체의 종속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이 프로젝트가 비용 절감으로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추진된 것은 아니었다. 랜스키는 VW가 자율주행 차량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첨단 기술 개발을 돕고자 이 플랫폼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뮬러는 "좀 더 중요한 점은 VW가 제조에서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하기 때문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더 신속한 시장 진출을 가능케 할 민첩성이다"고 강조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