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4

펜슬로 쓱쓱 문지르면 지워진다…아이패드OS 14의 신기능 5가지

MichaelSimon | Macworld
애플이 아이폰에서 아이패드를 공식적으로 분리해 태블릿 전용 운영체제를 내놓은 지 1년이 지났다. 그러나 이런 분리는 시작이었을 뿐이다. 애플은 아이패드OS 14에서 iOS 족쇄를 완전히 끊고, 아이패드만의 새로운 기능과 내비게이션을 추가했다. 사파리와 지도, 메시지도 개선했다.
 

더 개선된 앱

기존에는 아이패드에서 앱을 실행하면 iOS의 제약에 갇혀 있다는 느낌을 받곤 했다. 그런데 아이패드OS 14는 아이패드 전용 디자인 언어를 통해 이러한 구속을 깨버렸다. 이 언어는 일단 애플 자체 앱에 처음 적용됐지만 널리 쓰는 서드파티 앱에도 빠르게 확산할 전망이다.

이런 변화가 아직은 혁신적인 것은 아니다. 그러나 앞으로 강력한 새로운 기능을 지원하는 SDK를 공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애플은 WWDC20 행사에서 사진과 노트, 파일 앱에 적용한 새 사이드바를 시연했다. 이를 이용하면 마치 맥처럼 탐색하고 정리하고 드래그 앤 드롭 작업을 할 수 있다. 툴바도 새로운 제어와 논리 메뉴로 완전히 바뀌었다. 음악조차 플레이어와 앨범 표지, 가사 등을 전체 화면으로 볼 수 있도록 수정됐다.
 

마침내 검색이 쓸만해 졌다

아이패드OS 13에서는 검색이 그리 유용하지 않았다. 전체 화면을 가리는 방식이었고 검색 범위도 매우 제한적이었다. 무엇보다 너무 느렸다. 그러나 아이패드OS 14에서는 마치 맥과 비슷하게 바뀌었다. 메뉴가 간소해졌고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어디서든 홈 화면과 앱 내에서 바로 검색을 시작할 수 있다. 전체 화면을 가리지도 않는다.
 
아이패드OS의 검색이 더 강력해졌다. © Apple

더 중요한 것은, 검색 기능을 완전히 새로 구현했고 유니버설 버전이라는 사실이다. 이제 앱과 연락처를 실행하고 웹사이트를 검색하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데이터가 어디에 있든 사용자가 어떤 작업을 하든 상관없이 아이패드에 들어 있는 모든 것을 찾을 수 있다.
 

이제 애플 펜슬은 그리기 전용 툴이 아니다

애플 펜슬은 아이패드에서 그림을 그리는 전문가를 위한 멋진 툴이다. 그러나 아이패드OS 14에서 이 툴은 작가에게도 필수 툴이 될 전망이다. 애플은 필기 인식과 대화 기능을 강화해 텍스트 처리 능력을 개선했다. 이를 이용하면 손으로 쓴 노트를 마치 타이핑한 노트처럼 다룰 수 있다. 애플은 애플 워치에 이미 스크리블(Scribble)이라는 필기 인식 엔진을 탑재했는데, 이번에 아이패드까지 확장했다. 이를 이용하면 아이패드에서, 사파리의 주소창 등 텍스트 필드에 필기한 내용이 자동으로 텍스트로 전환된다. 노트나 다른 앱에 필기한 것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해 준다.
 
아이패드OS 14에서는 필기한 텍스트 관련 작업이 더 쉬워졌다. © Apple

이런 기능은 텍스트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 애플 펜슬로 도형을 그리면 이를 인식해 기하학적으로 완벽하게 수정해 준다. 필기한 내용 중 전화번호와 날짜, 주소를 구분해 인식하거나, 단어나 문자를 선택해 이동하거나 색깔을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멋진 기능은 지우는 기능이다. 지우고 싶은 부분을 문지르면 삭제된다.
 

사용성을 방해하는 요소는 더는 없다

iOS 14와 아이패드OS 14에는 시리 관련된 다양한 기능 개선이 있었다. 특히 눈여겨 볼만한 것이 새로운 인터페이스다.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시리가 더는 화면 전체를 가리지 않는다. 단, 태블릿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다. 시리를 호출하면 화면의 중앙이 아니라 오른쪽 아래 구석에서 나타난다. 그리고 작업이 끝날 때까지 계속 유지된다. 통화도 마찬가지다. 전체 화면을 가리는 대신 간단한 알림 형태로 나타난다.
 
시리가 더는 전체 화면을 차지하지 않는다. © Apple
 

그 밖의 iOS 14의 모든 신기능까지

태블릿 전용 기능 외에 아이패드OS 14에는 iOS 14의 주요 신기능이 모두 반영됐다. 다운로드하지 않고도 앱을 사용할 수 있는 앱 클립, 다시 디자인한 위젯, 이전보다 빨라지고 맞춤 설정이 가능한 내장 읽기 기능 등이 대표적이다. 이런 기능은 아이패드를 더 강력하고 더 쓰기 편한 기기로 만들어준다. editor@itworld.co.kr



2020.06.24

펜슬로 쓱쓱 문지르면 지워진다…아이패드OS 14의 신기능 5가지

MichaelSimon | Macworld
애플이 아이폰에서 아이패드를 공식적으로 분리해 태블릿 전용 운영체제를 내놓은 지 1년이 지났다. 그러나 이런 분리는 시작이었을 뿐이다. 애플은 아이패드OS 14에서 iOS 족쇄를 완전히 끊고, 아이패드만의 새로운 기능과 내비게이션을 추가했다. 사파리와 지도, 메시지도 개선했다.
 

더 개선된 앱

기존에는 아이패드에서 앱을 실행하면 iOS의 제약에 갇혀 있다는 느낌을 받곤 했다. 그런데 아이패드OS 14는 아이패드 전용 디자인 언어를 통해 이러한 구속을 깨버렸다. 이 언어는 일단 애플 자체 앱에 처음 적용됐지만 널리 쓰는 서드파티 앱에도 빠르게 확산할 전망이다.

이런 변화가 아직은 혁신적인 것은 아니다. 그러나 앞으로 강력한 새로운 기능을 지원하는 SDK를 공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애플은 WWDC20 행사에서 사진과 노트, 파일 앱에 적용한 새 사이드바를 시연했다. 이를 이용하면 마치 맥처럼 탐색하고 정리하고 드래그 앤 드롭 작업을 할 수 있다. 툴바도 새로운 제어와 논리 메뉴로 완전히 바뀌었다. 음악조차 플레이어와 앨범 표지, 가사 등을 전체 화면으로 볼 수 있도록 수정됐다.
 

마침내 검색이 쓸만해 졌다

아이패드OS 13에서는 검색이 그리 유용하지 않았다. 전체 화면을 가리는 방식이었고 검색 범위도 매우 제한적이었다. 무엇보다 너무 느렸다. 그러나 아이패드OS 14에서는 마치 맥과 비슷하게 바뀌었다. 메뉴가 간소해졌고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어디서든 홈 화면과 앱 내에서 바로 검색을 시작할 수 있다. 전체 화면을 가리지도 않는다.
 
아이패드OS의 검색이 더 강력해졌다. © Apple

더 중요한 것은, 검색 기능을 완전히 새로 구현했고 유니버설 버전이라는 사실이다. 이제 앱과 연락처를 실행하고 웹사이트를 검색하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데이터가 어디에 있든 사용자가 어떤 작업을 하든 상관없이 아이패드에 들어 있는 모든 것을 찾을 수 있다.
 

이제 애플 펜슬은 그리기 전용 툴이 아니다

애플 펜슬은 아이패드에서 그림을 그리는 전문가를 위한 멋진 툴이다. 그러나 아이패드OS 14에서 이 툴은 작가에게도 필수 툴이 될 전망이다. 애플은 필기 인식과 대화 기능을 강화해 텍스트 처리 능력을 개선했다. 이를 이용하면 손으로 쓴 노트를 마치 타이핑한 노트처럼 다룰 수 있다. 애플은 애플 워치에 이미 스크리블(Scribble)이라는 필기 인식 엔진을 탑재했는데, 이번에 아이패드까지 확장했다. 이를 이용하면 아이패드에서, 사파리의 주소창 등 텍스트 필드에 필기한 내용이 자동으로 텍스트로 전환된다. 노트나 다른 앱에 필기한 것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해 준다.
 
아이패드OS 14에서는 필기한 텍스트 관련 작업이 더 쉬워졌다. © Apple

이런 기능은 텍스트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 애플 펜슬로 도형을 그리면 이를 인식해 기하학적으로 완벽하게 수정해 준다. 필기한 내용 중 전화번호와 날짜, 주소를 구분해 인식하거나, 단어나 문자를 선택해 이동하거나 색깔을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멋진 기능은 지우는 기능이다. 지우고 싶은 부분을 문지르면 삭제된다.
 

사용성을 방해하는 요소는 더는 없다

iOS 14와 아이패드OS 14에는 시리 관련된 다양한 기능 개선이 있었다. 특히 눈여겨 볼만한 것이 새로운 인터페이스다.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시리가 더는 화면 전체를 가리지 않는다. 단, 태블릿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다. 시리를 호출하면 화면의 중앙이 아니라 오른쪽 아래 구석에서 나타난다. 그리고 작업이 끝날 때까지 계속 유지된다. 통화도 마찬가지다. 전체 화면을 가리는 대신 간단한 알림 형태로 나타난다.
 
시리가 더는 전체 화면을 차지하지 않는다. © Apple
 

그 밖의 iOS 14의 모든 신기능까지

태블릿 전용 기능 외에 아이패드OS 14에는 iOS 14의 주요 신기능이 모두 반영됐다. 다운로드하지 않고도 앱을 사용할 수 있는 앱 클립, 다시 디자인한 위젯, 이전보다 빨라지고 맞춤 설정이 가능한 내장 읽기 기능 등이 대표적이다. 이런 기능은 아이패드를 더 강력하고 더 쓰기 편한 기기로 만들어준다. editor@itworld.co.kr

X